전체뉴스 131281-131290 / 133,4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요명화] (13일) '흐르는 강물처럼' ; '피에르의 외출'

    ... 사용했다. 주인공 피에르 리샤르는 클로드 지디 코메디의 단골주연으로 섬세한 코믹연기를 보여준다. 우리에게도 친숙한 샹송 "고엽"의 작곡가 블라디미르 코스마의 영화음악이 지디의 경쾌한 코메디에 감칠맛을 더해준다. 정치인 아버지를 둔 수학선생 피에르는 성미가 급한 성격. 어느날 학생들의 서류와 아버지의 연설문이 바뀌는 사건이 발생한다. 아들 때문에 선거유세에 지장을 받게된 아버지는 아들을 정신병원에 집어넣는다. 하지만 문제가 더 커지면서 영화는 ...

    한국경제 | 1997.04.11 00:00

  • [새로나온책] (일반) '플라톤의 국가/정체' 등

    플라톤의 국가.정체(박종현역저 서광사 2만6천원) =서양철학의 아버지로불리는 플라톤의 명저를 옥 서양철학의 아버지로불리는 플라톤의 명저를 옥스퍼드 고전 원전을 기준으로 번역했다. 정치학뿐만 아니라 형이상학 인식록 윤리학등 철학의 제반 문제를 다룬다. 골초도 장수할수 있다(제임스 스칼라저 강창순역 한덕비전 6천원) =담배가 해로운가 그렇지 않은가를 따지는 책이 아니다.

    담배가 해로운가 그렇지 않은가를 따지는 책이 아니다. ...

    한국경제 | 1997.04.10 00:00

  • [영화주평] '그는 나에게 지타를..'..한 남자의 비극적 사랑

    ... 결국 아들의 애인을 가로챈 셈이 된 주인공의 파멸은 그리스신화속의 오이디프스왕을 연상시킨다. "역오이디프스 컴플렉스"라고나 할까. 이 영화는 "표현의 자유"를 둘러싼 논쟁꺼리도 제공했다. 주인공이 난희의 숨겨둔 아기를 보고 아이 아버지를 묻자 장난스럽게 김영삼 대통령과 김대중 국민회의 총재를 거론하는 대목 때문에 공연윤리위원회가 심의를 보류한 것. 제작사 (한씨네텍.신풍창업투자)는 현재 재심의를 신청해놓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11일...

    한국경제 | 1997.04.10 00:00

  • [방송가] 논란 빚었던 '모래시계' 재방영 뒤로 미뤄진다

    ... "이장수픽처스"라는 독립프로덕션사를 차린뒤 처음으로 만드는 "아름다운 그녀"는 남편잃은 여자와 권투선수의 사랑이야기를 그린 연속극. 심은하가 여자주인공 유선영으로 나오며 이병헌이 권투선수 황준호역을 맡는다. 이밖에 심은하의 아버지 유박사역에는 오지명, 준호의 생모역에 김수미, 체육관장에 송재호 등이 캐스팅됐다. 권윤경 김효선 극본. "아름다운 그녀"는 특히 디지털카메라에다 특수필터 등를 사용, 영상을 색다르게 꾸밀 계획이다. 한편 "모래시계"는 인천 울산 ...

    한국경제 | 1997.04.10 00:00

  • [천자칼럼] 팔려가는 처녀들

    ... 유린당하지만 나중엔 중국인 왕서방에게 몸을 맡긴다. 결국 그녀는 왕서방에게 죽임을 당하고 말고 남편은 돈 몇푼에 왕서방의 살인을 묵인한다는 게 "감자"의 큰 줄거리이다. 또 이기영의 "민촌"의 내용은 양식이 떨어진 점순이의 아버지 김첨지가 지주 박주사 아들한테 장릿벼 한 섬을 얻는다. 이게 발단이 돼 벼 두섬이 점순이 부친을 미치게 만들고 점순이 가슴에 못을 박으며 모친과 오빠를 비탄에 빠지게 한다는 비극으로 끝난다. 이기영의 호 민촌이 이 작품에서 ...

    한국경제 | 1997.04.10 00:00

  • [방송가] 10년 파고 헤쳐온 '첫사랑' 이뤼질 것인가 .. KBS

    ... 알아본다. 다음주 (12~13일)에는 찬혁의 생존 사실에 충격을 받은 석진이 고민끝에 효경을 불러내 사실을 알려주고 결혼얘기는 없던 걸로 하자고 말한다. 효경은 찬우를 만나 찬혁이 죽었다는 소문을 낸 것은 다름 아닌 자신의 아버지임을 듣는다. 일영집 주소를 가지고 찬혁을 찾아나선 효경은 그림을 그리러 나온 찬혁의 모습을 멀리 숨어서 본다. 신자도 이에 맞서 찬혁의 아버지를 찾아가 결혼하겠다고 선언한다. 한편 전여사는 이재하의 말에 따라 찬우에게 입찰건에서 ...

    한국경제 | 1997.04.08 00:00

  • [인터뷰] 양소민씨 .. '브로드웨이 42번가' 주역

    ... 더블 캐스팅된다. "작년에도 오디션 지원서를 냈지만 망설이다 참가하지 못했어요. 공연을 6번이나 보며 주인공이 되는 걸 뽑혀서 너무 기뻐요" 인문계 고등학교를 다녔으나 어려서부터 뮤지컬 배우를 꿈꿨다고. 배우이자 탤런트인 아버지 (양재성씨)의 공연때문에 분장실에서 돌잔치를 했다니 일찌감치 무대와 뗄수 없는 인연을 맺은 셈. "중2때 뮤지컬 "레 미제라블"을 보고 크게 감동했어요. 기회가 되면 에포닌역을 꼭 해보고 싶어요" 그는 2월부터 서울뮤지컬아카데미에서 ...

    한국경제 | 1997.04.08 00:00

  • [장미섬우화] (83) 제2부 : 썩어가는 꽃 <18>

    ... 둥글고 아름다운 히프에다가 힘차게 부벼댄다. 아이는 하나 생산해냈지만 아직은 처녀같은 히프다. "초이, 왜 미국이름을 쓰지요? 초이는 성인데 왜 그걸 이름으로 써요? 서울서는 미국이름 쓰면 또라이 취급한대요" 그녀는 아버지인 김국장의 충고를 가장 현실적인 조언이라 굳게 믿는다. 그래서 자기도 유치하고 무식한 궁전 마담이 지어준 평범한 박미자라는 이름을 즐겨 쓰고 있다. "지금 우리는 시간이 없어. 이름이 아무려면 어때. 시간을 벌자구. 초이는 ...

    한국경제 | 1997.04.08 00:00

  • 자동차서 잠자다 질식사 보험금 지급 결정 .. 보험감독원

    시동이 걸려있는 차안에서 잠을 자다 질식사한 경우도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결정이 나왔다. 보험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는 6일 집근처 주택가도로에 시동이 걸린채 주차돼 있는 아버지 소유의 승용차 운전석에서 잠을 자다 질식사한 P씨(24)의 유가족이 제기한 보험금청구건에 대해 이같이 판정, 보험금 지급결정을 내렸다. 분쟁조정위는 시동이 걸려있는 승용차는 운행중으로 봐야 하며 P씨가 평소 지병이 있었거나 자살했다고 볼만한 이유가 없는 점을 ...

    한국경제 | 1997.04.07 00:00

  • [장미섬우화] (82) 제2부 : 썩어가는 꽃 <17>

    ... 치면서 울어버리고 만다. "이봐 미자. 울지마, 제발. 너는 중독자도 아니면서 무얼 대마초를 더 피우려고 해. 우리는 이미 러브메이킹을 끝냈지 않아. 러브메이킹후에 저런 것이 무엇이 필요해? 안 그래" 그는 선량한 두아이의 아버지로 돌아와 있다. 제인은 그의 목을 끌어 안으며 그의 차가운 목에 입을 맞춘다. "고마워요. 초이" 그러나 그녀는 침묵속에서 그의 목에 입맞춤만을 계속한다. 한대만 피우면 이 허망한 마음을 날려 보낼 수 있을것 같았어요. 그러나 ...

    한국경제 | 1997.04.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