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291-131300 / 135,3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남북 이산가족 상봉] (서울에서) '우리의 소원' 합창...재회 다짐

    ... 집결했으며, 인원확인 등을 거쳐 오전 9시42분 비행기에 모두 탑승했다. .이날 김포공항 출국장은 이산가족을 찾는 피켓이 홍수를 이루었다. 석옥자(59)씨는 의용군에 입대해 헤어진 오빠 석종칠(69)씨를, 정순례(60)씨는 작은 아버지 정윤섭씨를 애타게 찾고 있다는 내용을 적은 피켓을 들고 나왔다. 작은 아버지가 북에 계시다는 최현수(57)씨는 ''분단-비용'' ''통일-이득''이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나와 "한반도가 분단돼 강대국이 이익을 많이 봤으니 통일에 ...

    한국경제 | 2000.08.19 00:00

  • [남북 이산가족 상봉] (말 말 말...) '아버님, 손 아프시니...'

    △아버님.손 아프시니 이제 그만 내려놓으세요. (북측 상봉단 류렬씨의 딸 인자씨,김포공항으로 향하는 버스안에서 연신 손을 흔드는 아버지를 걱정하며) △가는 시간이 너무 원망스럽다. (북측 리종필씨의 동생 이종국씨,만남이 너무 짧았다며) △이것이 햇볕정책이고 하늘의 뜻이다. (북측 김규렬씨와 상봉한 사촌 김신열씨,워커힐 호텔 마지막 상봉에서 햇볕이 너무 뜨겁워 눈이 부신다고 가족들이 말하자) △평양에서 차표를 끊어 부산 동생집 앞마당에 가면 ...

    한국경제 | 2000.08.19 00:00

  • [볼만한 프로그램] (20일) '꼭지' ; '카이스트' 등

    ... □카이스트(SBS 오후 9시50분)=현식은 자신을 학사 1년차라고 소개한다. 수진은 현식을 찾아나섰다가 1학년 중에 현식이라는 학생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결국 현식이 카이스트 학생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한다. 현식은 암수술 후 쓰러진 아버지를 위해 어쩔 수 없이 거짓말을 했다는데…. □다큐멘터리 성공시대 (MBC 오후 10시35분)=중요 무형문화재이자 목아박물관 관장인 박찬수 편.단순 기능인에서 예술혼을 사르는 장인으로 지정받은 박씨는 사립박물관인 목아박물관을 건립한 ...

    한국경제 | 2000.08.19 00:00

  • [남북 이산가족 상봉] "찾아와줘 고맙소" .. 하경씨 부부 막판 상봉

    ... 왔잤아요" 북한 촬영감독 하경(74)씨는 그토록 보고 싶었던 50년전의 아내 김옥진(78)씨를 17일 오후 숙소인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마주 대하고는 할 말을 잊어버렸다. 아내 김씨도 말없이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 아버지와 만나라고 이틀동안 어머니를 설득했던 문기(55) 정기(54) 승기(51)씨 등 세 아들들은 그러나 아버지의 한을 풀어드렸다는 생각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눈물도 잠시,연애결혼을 했던 이들은 반백년 지나버린 옛 추억을 되살리며 금방 ...

    한국경제 | 2000.08.18 00:00

  • [남북 이산가족 상봉] (서울에서) 다시 離散의 아픔속으로 .. 사흘째

    ... 데리고 가 따뜻한 밥을 지어주고 싶고, 네가 낳은 북한 손주 손녀도 보고 싶다"며 아쉬워했다. 서씨는 어머니에게 큰 절을 한 후 손을 잡고 "다시 만날때까지 건강하게 오래 사세요"라며 흐르는 눈물속에 작별인사를 했다. ."아버지아버지…" "얘…얘들아 미…미안하다" 북한 방직기술의 개척자이자 공훈과학자인 아버지 조용관(78)씨와 아들 경제(52), 딸 경희(50)씨는 말을 잇지 못했다. 용관씨는 아들과 딸을 품속에서 놓치지 않겠다며 오열 속에 몸을 부르르 떨었다. ...

    한국경제 | 2000.08.18 00:00

  • [남북 이산가족 상봉] 끈끈한 한핏줄 .. 이선행/이송자 부부

    ... 만나야 했었다. 반세기만에 보는 자식인지라 어쩐지 서먹한 감도 없지 않았고 부모 서로의 정을 나누기에도 시간이 모자랐기 때문이다. 그러나 마지막 상봉일인 이날,두 가족은 하나로 맺는 예를 치렀다. 박씨는 이선행씨를 향해 "아버지 절 받으십시오"라며 큰 절을 올렸고 진일·진성씨 형제는 이송자씨에게 절을 올리며 "아버지를 통일될 때까지 잘 모셔주십시오"라고 부탁의 말을 곁들였다. 이선행씨는 늙으신 어머니의 노후를 못내 걱정스러워하는 박씨를 향해 "어머니 걱정마라.여기 ...

    한국경제 | 2000.08.18 00:00

  • [남북이산가족 상봉] 사흘째 이모저모..다시 이산의 아픔속으로

    ... 데리고 가 따뜻한 밥을 지어주고 싶고,네가 낳은 북한 손주 소녀도 보고 싶다"며 아쉬워했다. 서씨는 어머니에게 큰 절을 한 후 손을 잡고 "다시 만날때까지 건강하게 오래 사세요"라며 흐르는 눈물속에 작별인사를 했다. …"아버지아버지…""얘…얘들아 미…미안하다" 북한 방직기술의 개척자이자 공훈과학자인 아버지 조용관(78)씨와 아들 경제(52),딸 경희(50)씨는 말을 잇지 못했다. 용관씨는 아들과 딸을 품속에서 놓치지 않겠다며 오열 속에 몸을 부르르 떨었다. ...

    한국경제 | 2000.08.18 00:00

  • [남북 이산가족 상봉] "통일되면 영감 보내드리죠"..이선행/이송자 부부

    "통일돼서 다시 만나면 본처를 위해 자리를 양보하겠습니다. 북쪽에 (이선행)할아버지를 보내렵니다. 그게 순리라고 생각합니다." 북에 각각 처자식과 아들을 두고 내려와 남한에서 결혼해 살아오다 운좋게 나란히 방북단에 선정된 이선행(81).이송자(82)씨 부부. 이들의 인생 드라마는 상봉 3일째인 17일 오찬에서 이뤄진 북에 두고온 두 가족들과의 결합으로 극에 달했다. 이선행씨의 북쪽 아내 홍경옥(76)씨와 남쪽 아내 이송자씨는 15일이후 3차례에 ...

    한국경제 | 2000.08.18 00:00

  • [남북 이산가족 상봉] (서울에서) "건강하시라" 北 인삼 선물

    ... 연골이식 수술을 받은 뒤 인천기독병원에 입원했다가 통증을 참으며 아들을 만났으며, "며느리에게 갖다주라"며 준비한 금쌍가락지를 건내기도. .전날 치매에 걸린 1백세 노모를 만났던 이종필(69)씨는 이날 동생 종국(53)씨가 돌아가신 아버지의 영정과 제수용품을 준비해와 객실안에서 술 과일 향 등을 놓고 그동안 지내지 못한 제사를 지냈다. 북한 계관시인인 오영재(64)씨를 비롯해 김홍래(67) 김동진(74) 권중국(68)씨 등 상당수도 남쪽 가족들이 부모님의 영정을 준비해와 ...

    한국경제 | 2000.08.17 00:00

  • [남북 이산가족 상봉] '짧은 만남' 아이디어 百出

    ... 이별의 시간을 되짚었다. 북에서 온 오빠 백기택(68)씨를 만난 여동생 분옥(66)씨는 16일 워커힐호텔에서의 개별상봉에서 자신의 비표를 남편 오낙영(75)씨에게 전해줘 처남과 매부의 상봉을 성사시키는 기지를 발휘했다. 작은아버지 황억구(67)씨의 이름을 종이에 써서 들고 있던 조카 이상현(35)씨 가족도 15일 워커힐호텔에서 짧은 상봉의 기쁨을 맛봤다. 아내 아들 등 7명의 가족이 나온 이씨는 "처음 뵙는 얼굴이지만 피가 통해서인지 금방 알아보겠다"며 "서울을 ...

    한국경제 | 2000.08.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