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111-132120 / 135,9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힐러리 "상원 진출땐 대통령 不출마"

    ... "유감스러운 일이지만 불가피했다는점을 이해한다"며 정부측을 변호했다. 한편 루돌프 줄리아니(55) 뉴욕시장이 검사결과 전립선암이 있는 것으로 판명돼 힐러리 여사와 경쟁할 상원의원 선거에 영향을 받게 됐다. 줄리아니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초기에 발견됐기 때문에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한 뒤 "선거운동은 치료결과에 따라 결정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도 1981년 전립선암으로 숨졌다면서 "매일 아버지 생각이 난다. 고통스런 추억이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 2000.04.29 00:00

  • [케이블TV] (30일) '특집영화-세자매' ; '엘리의 사랑만들기'

    특집영화-세자매(예술영화TV 채널37 밤12시)=러시아 자연주의 작가 안톤 체홉의 대표작으로 최근 국내에서 박정자 손숙 윤석화 주연의 연극으로도 꾸며졌다. 모스크바에서 살던 세자매는 군인이던 아버지를 따라 외딴 시골로 이사를 오지만 모든게 불만스럽다. 모스크바로 돌아갈 생각을 간직한채 열심히 살지만 모든 일이 꼬이기만 한다. 감독 로렌스 올리비에. 엘리의 사랑만들기(NTV 채널19 오후 1시)=전문직 여성의 아기자기한 사랑을 그린 해외시트콤. ...

    한국경제 | 2000.04.29 00:00

  • [자동차 대가] '도요다 기이치로'..일본 자동차 산업의 아버지

    ... 자동으로 멈춰지는 직물기계를 발명했다. 하루종일 직물기계를 들여다보고 있어야 했던 많은 직물공들을 자유롭게 하는 혁신적 발명이었다. 이 시골의 천재목수가 바로 도요다 사이키치.오늘날의 도요다 자동차를 세운 도요다 기이치로의 아버지다. 도쿄대 출신 기계공학도 도요다 기이치로는 아버지의 사업을 돕기 위해 미국과 유럽을 넘나들던 중 그곳에서 자동차 기관에 대한 공부에 빠져들게 됐다. 장기간의 외유를 마치고 일본으로 돌아온 후 가솔린 엔진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

    한국경제 | 2000.04.28 00:00

  • [특파원코너] 일 권하는 미국사회

    ... 뉴욕 교외에 있는 집앞의 시외버스 정류장에서 새벽 첫차를 5시20분에 타고 맨해튼으로 출근하는 시간이 오전 6시. 사무실에서 늦은 저녁을 먹고 밤 10시까지 일에 매달리고 나서야 회사 문을 나선다. 대학 역사학과 교수인 그의 아버지와 시립도서관 사서로 일하는 어머니는 퇴근후 레스토랑의 주방 보조 등으로 아르바이트를 하고는 역시 밤 10시를 전후해 집으로 돌아온다. 온 가족이 이른 아침부터 일에만 매달리는 이유는 간단하다. 그래야 "생활"이 유지되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00.04.28 00:00

  • 가슴으로 보여주는 샐러리맨 애환..'세일즈맨의 죽음' 이순재씨

    어린시절. 아버지들의 즐거운 착각은 끝이 없었다. 객관적으론 아무리 뜯어봐야 그저 밉상을 면한 얼굴에 고만고만한 머리였건만 당신들의 눈에 비친 아들 딸들은 또래가운데 단연 출중한, 어디에 내놔도 빠지지 않을, 장래 반드시 뭐가 되어도 될 녀석들이었다. 저마다 세상에서 최고였던 그 아이들은 이제 어른으로 자라나 특별할 것 없는 일상을 살아나간다. 때로 아버지의 주관적인 눈을 그리워하는 평범한 생활인으로. 세종문화회관 소극장에서 ...

    한국경제 | 2000.04.28 00:00

  • 한인학생 미4대 명문대 동시합격

    ... 살고 있는 한인교포학생이 미국 4대 명문대학인 하버드,예일,프린스턴,스탠포드에 동시 합격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쌍용양회 싱가포르법인에 근무하는 이인영 이사의 차남 이석형군. 지난 1994년 초등학교 5학년을 마치고 아버지를 따라 싱가포르에 간 이군은 현지 중학교 1학년에 편입한 뒤 1996년 고등학교 과정인 싱가포르아메리칸스쿨에 입학했다. 오는 6월 졸업하게 되는 이군의 평균 성적은 A+로 이 학교 개교이래 가장 뛰어난 성적이다. 교내 밴드부,합창단,뮤지컬 ...

    한국경제 | 2000.04.28 00:00

  • 한인학생 美4개 명문대 동시합격

    ... 살고 있는 한인교포학생이 미국 4대 명문대학인 하버드 예일 프린스턴 스탠퍼드에 동시 합격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쌍용양회 싱가포르법인에 근무하는 이인영 이사의 차남 이석형군. 지난 1994년 초등학교 5학년을 마치고 아버지를 따라 싱가포르에 간 이군은 현지 중학교 1학년에 편입한 뒤 96년 고등학교 과정인 싱가포르아메리칸스쿨에 입학했다. 오는 6월 졸업하게 되는 이군의 평균 성적은 A+로 이 학교 개교이래 가장 뛰어난 성적이다. 교내 밴드부,합창단,뮤지컬 ...

    한국경제 | 2000.04.28 00:00

  • [왁자지껄] 수박 먹을때 귀찮은 것 'C'

    ... 때 황당=라이터에 앞머리를 태웠을 때 (하이텔:DONG0975) 조바심=옆구리가 터져서 잘 빨리지 않을때 후회=화장실에서 담배를 피우려는데 불이 없을 때 당황=어딘가로 떨어진 불똥이 어디로 갔는지 보이지 않을 때 슬픔=아버지가 "솔"담배를 피우고 계실 때 (하이텔:DONG0975) 어떤 부동산 중개인이 집을 보러온 부부에게 갖은 자랑을 하며 허풍을 떨고 있었다. "이 동네는 정말 너무나 깨끗하고 아름다운 곳이랍니다. 공기가 참 신선하고 쾌적하죠.그래서 ...

    한국경제 | 2000.04.27 00:00

  • [중기 마당] (중기 이야기) '有情'

    ... 같은 맥락이다. 임직원과 회사를 위해 땀흘려 일군 기업의 주식을 모두 넘겨주고 떠난 박용진 이디 사장은 종업원사랑이 어떤 것인지 보여준 백미라 할 만하다. 평생 자가용 한대 없이 허름한 집에서 살며 내핍생활을 해왔지만 종업원에겐 후덕하게 대했던 그가 봄비를 맞으며 떠나던 날.몇몇 여직원이 끝내 울음을 터뜨린 것은 자신이 모시던 사장이 아닌,친정 아버지를 멀리 떠나보낸 것 같은 마음이 들었기 때문이리라. 김낙훈 기자 nhk@ked.co.kr

    한국경제 | 2000.04.27 00:00

  • [케이블TV] (27일) '20세기를 말한다-마틴 루터 킹..' 등

    20세기를 말한다-마틴 루터 킹,평화의 희망(CTN 채널29 오후 8시)=1963년 8월28일 워싱턴,"내겐 꿈이 있습니다"로 시작된 연설로 수많은 사람들을 감동시켰던 마틴 루터 킹 목사. 비폭력 흑인 인권운동의 아버지로 불렸던 그의 삶을 조명한다. 민권운동의 도화선이 됐던 워싱턴 시위현장 모습이 담긴 기록필름도 공개한다. NTV스페셜-신촌블루스(NTV 채널10 밤 12시)=신촌블루스가 새롭게 편곡한 히트곡과 신곡 "LA Blues""Tears ...

    한국경제 | 2000.04.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