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121-132130 / 135,9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불감시대] (32) 제1부 : 1997년 가을 <3> '흔들리는 노욕'

    ... 이정숙과 같은 교수가 있다는 것은 학문에 대한 모독이고 모든 학자에 대한 모독이며,아들에 대한 모독이고 교수를 아들로 둔 자신에 대한 모독이었다. 그냥 이대로 넘어갈 일이 아니었다. 거기다가 더 기막힌 일이 있다. 이정숙의 아버지도 알아주는 법학과 교수가 아닌가. 황무석은 누워 있던 소파에서 벌떡 일어났다. 똑같은 교수의 아버지로서 이정숙 아버지인 이인환 교수에게 충고를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전화번호부를 들고 이인환이라는 이름을 찾았다. 여섯 개가 ...

    한국경제 | 2000.04.11 00:00

  • [천자칼럼] 표준수화

    청각장애인을 위해 손가락으로 모음과 자음을 나타내는 지문자를 개발한 것은 스페인의 보넷이다. 농아교육의 아버지로 불리는 프랑스의 드레페는 이 방법을 발전시켜 1760년 수화를 개발했다. 비슷한 시기에 독일에선 하이니케가 발성 발어 청능 훈련을 통한 교육으로 일반인과의 의사소통을 강조한 구화법을 주창했다. 미국은 구화와 지문자를 합한 로체스터법을 개발했고 1865년 수화법에 바탕을 둔 세계최초의 고등교육기관인 갤러뎃대학을 세웠다. 최근엔 어느나라에서나 ...

    한국경제 | 2000.04.11 00:00

  • [남북정상회담] "북녘 고향길 이젠 열리나..' .. '실향민 반응'

    ... 표시했다. 이북5도민회 이성남(63) 총무부장은 "지난 2월 중국에서 북한의 고향을 먼발치서 바라만 보고 왔다"며 "죽기전에 고향 땅을 밟아보는 것이 소망인데 이번 정상회담 합의로 죽기전에 소망이 풀릴 것 같다"고 기대했다. 북한에 아버지와 오빠 여동생을 두고 있는 김경애(68)씨는 "열세살때 혈혈단신으로 남쪽으로 내려왔다"며 "이번 회담이 이산가족 상봉으로 이어져 죽기전에 가족들 생사라도 확인하고 싶다"고 말했다. 남한 최북단에 위치,남북분단의 상징마을인 경기도 ...

    한국경제 | 2000.04.11 00:00

  • [마스터스 2000] 피지의 國寶 .. '비제이 싱은 누구'

    남태평양의 조그만 섬나라 피지출신으로 이 나라에선 국보급 선수다. 올해 37세인 싱은 아버지의 권유로 골프를 시작해 82년 프로가 됐다. 초창기때는 아시아.아프리카.호주 등 전세계를 돌며 프로생활을 했다. 그러다가 유러피언투어를 거쳐 92년 미PGA투어에 합류했다. 95년 춘천CC에서 열린 패스포트오픈 챔피언으로 국내팬들에게도 낯익다. 싱은 장타자이면서도 볼을 똑바로 보내는 선수로 유명하다. 그는 이 덕분에 세계12개국에서 27승을 올렸다. ...

    한국경제 | 2000.04.11 00:00

  • [불감시대] (31) 제1부 : 1997년 가을 <3> '흔들리는 노욕'

    ... 때문이었다. 낮 동안 사환 노릇을 하면서 야간대학을 다녔던 1950년대 말과 60년대 초 시절이 그의 눈앞에 주마등처럼 펼쳐졌고,살고 있는 아파트 평수가 작은 집안의 자식이라고 아들이 학교에서 강제급식을 받았던 때 그가 느낀 분노가 그의 가슴을 짓눌러왔다. 이제 머지않아 그렇게 어렵다는 일류대학의 조교수 자리를 차지할 정태를 그리며,이제는 교수 아버지로서 고매한 인격을 보이려고 작정한 지가 바로 엊그제였는데... 황무석은 숨이 막힐 듯했다.

    한국경제 | 2000.04.10 00:00

  • [총선 'D-3'] ('격전지역'을 가다) '인천 서/강화을'..박빙승부

    ... 우세를 예상한다. 그러나 신도시 검단지역은 아무래도 신경쓰이는 모양이다. 여성층과 20~30대 젊은층에서 박 후보의 유명세에 다소 밀리고 있다는게 자체 분석이다. "삐삐밴드" 출신인 딸 윤정씨가 영국유학 준비를 뒤로 한 채 아버지 선거유세에 나선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박빙의 승부처라 긴장을 늦추지 못하기는 민주당 박 후보도 마찬가지. 이동중인 봉고차 안에서 전략을 수립하고 핸드폰으로 운동원들과 연락하는 모습은 "007 첩보작전"을 방불케 한다. 선거 운동원들의 ...

    한국경제 | 2000.04.10 00:00

  • [자동차 대가] '포르셰' .. 시속 330km '총알' 스포츠카 제작

    ... 설계회사를 차려 히틀러로부터 부탁받은 딱정벌레형 차를 만들었으니 이것이 폴크스바겐이다. 2차대전 후에는 탱크와 군용장비를 설계했다는 이유로 전범으로 2년형을 선고받고 수감생활을 하기도 했다. 1948년 그의 아들 페리 포르셰는 아버지와 칼 라베의 조언을 받아 폴크스바겐의 부품을 기초로 포르셰 356을 만들어 세계적인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이같은 성공을 직접 보지 못하고 1951년 뇌일혈로 쓰러져 슈투트가르트의 마리안 병원에서 사망했다. 지난해 ...

    한국경제 | 2000.04.10 00:00

  • [볼만한 프로그램] (8일) '사랑의 가족' ; '태조 왕건' 등

    사랑의 가족(KBS2 오후 12시20분)=2살때 뇌성마비와 소아마비에 걸린 장애인 가수 이홍윤씨. 청각장애로 고생하는 아버지와 자신을 버리고 어머니는 집을 나갔다. 그는 부모없이 힘겨운 투쟁을 해야 하는 심장병 어린이 소라(7)를 위해 거리에서 노래를 부른다. 장애인이면서도 자신보다 힘든 이들을 위해 노래하는 이홍윤씨의 삶을 들려준다. 벤처 강국 우리가 만든다(EBS 오후 8시)=세계 세 번째,국내 최초로 무선 데이터 통신용 모뎀을 개발한 ...

    한국경제 | 2000.04.08 00:00

  • 방글라데시 총리 '제2의 펄벅상' 수상자로 결정

    ... "제2회 펄 벅상"수상자로 결정됐다고 랜돌프 메이컨 여자대학이 6일 발표했다. 대학측은 "하시나 총리가 각국간 문화 이해 뿐만 아니라 인권 및 시민권 향상과 아동보호에 노력해 왔다"고 말했다. 방글라데시 초대 대통령이었던 아버지의 길을 따라 정치활동을 하다 1996년 총리직에 오른 하시나 총리는 여성의 삶을 향상시키는데 노력해 왔으며 이 결과 현재 방글라데시 지방 정부기구에 진출한 여성수가 1만4천명을 넘게 됐다. 하시나 총리는 "간디 평화상"과 "테레사 ...

    한국경제 | 2000.04.08 00:00

  • 첨단株 하락 틈타 10억달러 신규 투자 .. 사우디 왈리드 왕자

    ... 대한 그의 총투자액이 70억달러를 넘어섰다. 그는 기술 통신 인터넷 분야는 성장전망이 밝으며 이번 투자는 지난 2년간에 걸친 이 분야에 대한 투자와 면밀한 관찰끝에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왈리드는 시티코프 대우 현대 프로톤 유로디즈니 노르웨이크루즈라인 등에도 투자하고 있다. 파드 국왕의 동생인 그는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재산 3만달러와 시티뱅크 융자금 30만달러를 종자돈으로 1백70억달러에 이르는 재산을 모아 세계 10위 부자로 올라섰다.

    한국경제 | 2000.04.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