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141-132150 / 133,5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V하이라이트] (5일) '아파트' ; '개성시대' 등

    ... 결혼식을 올리며 감회에 젖는다. "명화극장" (KBS1TV 오후10시40분) = 이제 막 사춘기에 접어들기 시작한 유진은 꿈많은 소년이다. 유진의 집에는 부모님과 형 그리고 혼자된 이모와 그의 두 딸이 살고 있다. 아버지가 심장마비로 직장을 쉬게 되고 엄마는 이모와 옛 일로 의가 상한다. 또 형은 해고 위기에 처하고 노름으로 일주일치 봉급을 다 날린다. 이모의 딸인 로라는 고등학교를 그만두고 뮤지컬 배우가 되겠다고 하는등 유진의 집에는 바람잘 ...

    한국경제 | 1995.11.05 00:00

  • [TV하이라이트] (2일) '바람의 아들' ; '사랑의 찬가' 등

    ... 성적 상위권을 유지하면서도 모의고사석차가 떨어져 스스로 수학여행을 포기하려 한다. "일일연속극" (SBSTV 오후8시55분) = 영준의 결혼문제를 알게된 어머니는 허락할수 없다고 단호하게 말한다. 그러나 이경을 생각하는 아버지는 결혼을 받아들인다. 지숙은 영준이 그만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조은 가족이 될수 있을 거라며 어머니를 설득한다. 이경은 희주의 백일잔치때 친정식구를 초대손님에서 제외시키는 최여사가 야속하기만 하다. 소영의 문제로 흔들리고 ...

    한국경제 | 1995.11.02 00:00

  • [인물동정] 유혜원(번역가)

    번역가 유혜원씨(32.사진왼쪽)와 이경화씨(22)가 코리아타임스 제정 제 26회 한국현대문학번역상 단편소설부문및 시부문 당선자로 각각 선정됐다. 수상작은 임철우의 단편"아버지의 땅",조병화의 시"가을의 계단을 내리면 "외 2편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2일자).

    한국경제 | 1995.11.01 00:00

  • [TV하이라이트] (1일) '사랑의 찬가' ; '내사랑 유미' 등

    ... 끓고 앉아 허락해 줄때까지 기다리겠다 고한다. 소영은 철규의 집을 방문하고 최여사와 이야기를 나누는데 마침 철규가 들어와 당황해 한다. 서로 묘한 표정을 감추고 소영은 의미심장한 눈으로 이경을 바라본다. 채선은 영주의 아버지를 만나 자신의 과거를 솔직하게 말씀드리고 영주과 의 결혼승낙을 간곡하게 부탁한다. "미니시리즈" (MBCTV 오후11시) = 북부로 가는 도중 한 백인 가정의 유모가 된 퀸은 흑인 운동을 주도하는 데이빗을 우연히 다시 만난다. ...

    한국경제 | 1995.11.01 00:00

  • [홍루몽] (232) 제7부 영국부에 경사로다 (40)

    ... 대해서 자신있게 말하는 사람이 없었다. 보옥은 진종과 함께 학숙을 다닐때 틈틈이 산과 들로 놀러다니며 하인들로부터 풀이름을 듣고 익힌 터라 이번에도 입이 근질근질하여 견딜 수 없었다. 어디 풀에 관한 지식을 좀 자랑하여 문객들과 아버지를 놀라게 해줄까. "아버님 말씀이 옳습니다. 저 풀은 설여나 등라가 아닙니다. 향기로 봐서 두약과 형무임에 틀림없습니다" 과연 사람들의 얼굴에 감탄의 기색이 어리기 시작했다. 보옥은 발걸음을 옮겨가며 집안 구석구석을 덮고 있는 풀들을 ...

    한국경제 | 1995.11.01 00:00

  • [여성/아동신간] '부루퉁한 스핑키' .. 아이의 심리 묘사

    ... 윌리엄 스타이그 저 비룡소 간 5,500원 ) 예닐곱살짜리 악동의 하루를 담은 동화. 스핑키는 오늘 단단히 화가 났다. 누나는 "스핑키는 스컹크"라 놀리고, 형은 "벨기에의 수도가 필라델피아" 라는 자기 말을 무시하고, 아버지는 이런 형 누나를 야단치지도 않고 출근 하셨기 때문. 이제 그는 정원에 나와 누구의 말에도 대꾸 않고 하룻밤을 보낸다. 문제는 화가 풀린후.쑥스러운 상황때문에 고민하다가 몰래 어릿광대로 분장해 먼저 화해를 청한다. 고집부리는 ...

    한국경제 | 1995.10.31 00:00

  • [TV하이라이트] (31일) '사랑의 교육학' ; '사랑의 찬가' 등

    ... 만나겠다고 한다. 순철은 재경의 보리밥집에서 기거하게 되고 둘사이의 가난하지만 애틋한 사랑은 깊어만 간다. 가족들은 재경과 순철의 가난한 사랑을 걱정하는 눈으로 바라보지만 순철의 밝은 표정에 점차 호감을 갖게된다. 영준은 아버지에게 감춰뒀던 채선과의 관계를 털어놓는다. "일일연속극" (KBS1TV 오후8시30분) = 경주는 속초에 계신 아버지의 생신이 다가오는 것을 바쁜 산해에게 말을 못하고 고민한다. 애순은 금복의 생일이 다가오는 것을 경주와 ...

    한국경제 | 1995.10.31 00:00

  • [신금융신세대] 조현수 <중소기업은행 외환딜러>

    ... 소중한 경험으로 간직하고 있다. 또 선배딜러가 냉정하게 손절매를 하는 것을 옆에서 보고 외환딜러가 어떠해야하는가도 배웠다. 지난90년 대학을 졸업하면서 조씨는 전공(고고미술사학)과는 전혀 상관 없는 금융계의 문을 두드렸다. 아버지의 권유가 있었던데다 산업은행 외환딜러인 오빠의 영향도 작용 했다. 그후 여동생도 증권전산에 입사, 3남매가 모두 금융유관기관에서 근무 하는 금융가족이 됐다. 조씨는 외환딜러로서의 시장경험을 바탕삼아 금융공학분야의 전문가가 ...

    한국경제 | 1995.10.30 00:00

  • [홍루몽] (229) 제7부 영국부에 경사로다 (37)

    ... 가정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안 좋아. 좋지 않아" 가정이 그런 반응을 보이리라고 예상했던 바이긴 하지만 보옥은 섭섭한 마음 금할 길이 없었다. 경치가 마음에 안 든다고 했는데도 그 경치를 두고 대련을 지으라고 하는 아버지의 심보는 무엇이란 말인가. 좋지 않은 시가 나오리라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억지로 시를 짓도록 하고는 시를 짓고 나자 기다렸다는 듯이 고개를 흔들며 혹평을 하는 아버지가 잔인하게 여겨지기까지 하였다. 전생에 아버지랑 원수로 ...

    한국경제 | 1995.10.30 00:00

  • [홍루몽] (230) 제7부 영국부에 경사로다 (38)

    ... 문객들도 웃음으로써 동의를 표시하였다. 한 문객이 조심스럽게 자기 의견을 이야기하였다. "이곳은 세상과 끊어진 듯 호젓하기 그지없는 장소라 "진인구사"라고 하는 것이 어떻겠습니까?" 그러자 보옥이 또 불쑥 참견을 하였다. 방금 아버지 가정으로부터 호되게 꾸지람을 들었으면서도 자기 마음에 들지 않은 것을 보면 참지 못하는 보옥이었다. 그런 점은 아버지를 닮았다고도 할수 있었다. "진인구사는 무릉원보다 더욱 되바라진 느낌을 주는 이름입니다. 진인구사라는 말은 ...

    한국경제 | 1995.10.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