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161-132170 / 135,9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찰스 디킨스 미완성 유작 번역 .. '에드윈 드루드의 비밀'

    ... 참가하고 있다. 1985년 여름에는 뉴욕 센트럴 파크 야외극장에서 뮤지컬로 공연돼 대성황을 이루기도 했다. 주인공 에드윈 드루드는 또 다른 소설의 주인공 올리버 트위스트 처럼 고아다. 그는 로자 버드와 약혼한 사이. 에드윈의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기전 둘을 맺어주었다. 그러나 로자에겐 다른 남자가 생긴다. 어느날 밤 에드윈은 갑자기 행방불명이 된다. 로자의 새 애인이 그를 납치,살해한 것일까. 이 작품은 에드윈의 생사여부를 알려주지 않은 채 끝난다. ...

    한국경제 | 2000.03.16 00:00

  • [볼만한 프로그램] (15일) '세상보기' ; '환경스페셜' 등

    ... 공개한다. 달팽이 물까마귀를 비롯한 1급 지표동물들이 계곡에서 발견되고 덩치 큰 멧돼지도 흔하게 볼 수 있다. 영상기록 병원 24시(KBS2 오후 10시55분)=올해 열일곱살 성락이와 스물살 성민 형제. 어머니는 죽고 아버지는 2년전 집을 나가 둘만 남았다. 형 성민이는 "다발성 신경초증"을 앓고 있다. 이로 인해 한달에 열번 넘게 발작을 일으킨다. 지능은 겨우 다섯살 수준. 동생 성락이는 이런 형을 돌보며 고입 검정고시를 준비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0.03.15 00:00

  • [초대석] 보석브랜드 '쇼메' 홍보차 서울 온 '카트린 드뇌브'

    ... 좋아하는 보석브랜드"라고 소개하며 "특히 이 회사의 회장인 피에르 아케와는 30년간 돈독한 우정을 나누는 사이로 두번째 한국매장 오픈을 축하해주기 위해 서울을 찾았다"고 밝혔다. 1943년 10월 파리에서 태어난 드뇌브는 영화배우인 아버지의 피를 이어받아 13세때 스크린에 데뷔,일찌감치 배우의 "끼"와 재능을 대중앞에 선보였다. 필모그래프에는 90편의 영화가 빼곡이 적혀 있다. 대표작은 "벨 드 주르(67년)" "아프리카인(83년)" "말과 음악(84년)" "인도차이나(92)" ...

    한국경제 | 2000.03.14 00:00

  • 조오련 아들 태극마크

    "아시아의 물개" 조오련(49)씨의 아들 성모(15.경기고1)군이 아버지의 뒤를 이어 영광의 태극마크를 달았다. 대한수영연맹은 최근 경영분과위원회와 이사회를 열어 대표상비군 조성모를 자유형 장거리 국가대표로 발탁했다고 12일 밝혔다. 조성모는 27일부터 4월2일까지 부산 사직수영장에서 열리는 제6회 아시아선수권대회 자유형 1천5백m에 출전,국제대회 첫 메달에 도전한다. 조성모는 아주중 1년때 선수로 입문한 지 3년만에 대표로 발탁됐다. 아버지와 ...

    한국경제 | 2000.03.14 00:00

  • [불감시대] (8) 제1부 : 1997년 가을 <1> '폭풍전야'

    ... 끄고 다시 소파에 몸을 묻었다. 자신이 생각해도 한심하였다. 어쩌다 미국에서 섬유직물인가 뭔가 하는 분야에서 박사학위를 딴,교수 집안의 고명딸이라고 부모님이 적극 추천해 결혼을 했으나 결혼 9년 만에 파경을 맞았으니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 파경을 피하려고 노력하지 않은 것도 아니었다. 아내가 어디서 소문을 들었는지 회사의 전속 모델인 김명희와의 관계를 알고는 강짜를 부려 김명희를 전속 모델에서 내보냈다. 거기다가 아내는 그 하찮은 외모를 ...

    한국경제 | 2000.03.14 00:00

  • [특파원코너] 겉도는 영사업무

    ... 6명의 기자를 풀어 취재하고 있는 이 사고처럼 워싱턴의 적지 않은 관심을 끌고 있는 경우 더욱 그렇다. 그러나 사고가 발생한 8일 이후 12일 현재까지 와그너의 집,페어팩스 카운티 경찰서,그리고 와그너를 뺑소니혐의로 체포토록 한 레이몬드 모로 검사 사무실 등 그 어디를 가도 한국대사관 직원의 흔적은 찾을 길 없다. "선례가 없어 돕기 곤란하다는 게 대사관의 입장이지만 이 사건이 바로 선례가 되어야 한다"는 윤양 아버지의 한마디가 귀에 쟁쟁하다.

    한국경제 | 2000.03.14 00:00

  • [취재여록] 어느 중소기업인의 죽음

    ... 심장마비라고 했다. 이 사장은 최근까지 자금문제로 고민해왔다. 1년이상 매달려온 신제품 "체인 없는 자전거"를 본격적으로 생산할 자금을 구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지난 87년 대학을 졸업한 이 사장은 중소기업을 경영했던 아버지의 뒤를 이어 제조업에 뛰어들었다. 경기도 화성군에 자리를 잡고 대기업을 상대로 부품을 납품하기 시작했다. 기름때로 범벅이 된 작업복을 입고 한눈팔지 않고 일한 결과 95년엔 직원수 60여명의 그런대로 잘 나가는 회사를 만들었다. ...

    한국경제 | 2000.03.13 00:00

  • [자동차 대가] '칼 벤츠'..가솔린엔진 특허 '운송혁명' 이끈 선구자

    ... 등록(휘발유 엔진)을 하면서 자동차의 역사가 태동하기 시작했다. 칼 벤츠는 불우한 환경을 딛고 일어선 입지전적 기술자다. 1844년 11월25일 오늘날 서독 칼스루 부근에서 철도 기관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벤츠가 두살 되던 해에 아버지가 폐렴으로 죽자 어머니는 하숙업으로 가계를 꾸려갔다. 벤츠는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어려서부터 사진과 시계 등 기술분야에 흥미와 소질을 보였고 16세때 칼스루 공예 학교에 진학해 장학생으로 학교를 마쳤다. 이때 그는 내연기관의 실물에 ...

    한국경제 | 2000.03.13 00:00

  • 타협거부한 운동권세대의 고뇌/삶..방현석 새장편 '당신의 왼편'

    ... 두사람은 공장에 위장 취업, 도건우는 프레스기에 두 손가락을 잃는다. 다시 바이올린을 할수 없게 된 도건우는 여공과 결혼, 산업재해상담소를 차린다. 총학생회장을 맡았던 현현욱은 모진 고문을 당한다. 6.10 항쟁 이후 도건우는 아버지의 사업체를 물려받는다. 현현욱은 대기업 회장의 자서전을 대필해주다 30대 이사로 발탁된다. "형들 보면 성질나 죽겠어. 운동 일선에 남아 있는 놈들에겐 아직도 그 짓하고 있냐고 비아냥거리고, 제자리 찾아서 살아보려고 발버둥치는 ...

    한국경제 | 2000.03.13 00:00

  • [불감시대] (6) 제1부 : 1997년 가을 <1> '폭풍전야'

    ... 없지만 나는 충분히 그럴 수 있는 사람이야." 진성호가 분을 이기지 못하고 가쁜 숨소리에 섞어 내뱉었다. "참 당신은 성질이 급한 게 약점이에요. 지금 우리가 하는 대화가 녹음되고 있는 줄 모르세요? 내가 죽으면 녹음테이프는 아버지가 법정에 가지고 갈 거예요. " 이정숙이 나직한 목소리로 차근차근 어린아이를 다루듯 말했다. 진성호가 들고 있던 수화기를 바닥에다 팽개쳤다. 주말에 미국 출장을 다녀온 후는 당분간 사업보다 이 문제부터 어떻게든 해결해야 할...

    한국경제 | 2000.03.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