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301-132310 / 135,9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 아침의 시] '수몰지구'

    종국이 아버지 생애의 팔 할이 물밑에 가라앉아 있다면 이 할은 안개에 녹아 있다 정기복(1965~) 시집 "어떤 청혼" 에서 ----------------------------------------------------------------------- 시인의 고향은 단양 수몰지구. 이 시는 자신의 체험을 바탕으로 한 것이리라. 다 아는 사실이지만 새로 생긴 인공호에는 유난히 안개가 짙다. 그 안개에 바로 그 곳에서 나고 자랐을 "종국이 ...

    한국경제 | 2000.01.05 00:00

  • [손영준의 골프백과] 미국 PGA 이야기 (14)

    ... 세계골프 역사상 최고 수준급의 골퍼로 해리 버든, 보비 존스, 벤 호건, 잭 니클로스 등이 꼽힌다. 이 중에서 나는 벤 호건이 가장 위대한 선수라 말하고 싶다. 그는 텍사스주 두블린이라는 작은 도시에서 태어나 열쇠공이었던 아버지를 10세에 여의고 어머니를 따라 포트 워스로 이사갔다. 그는 11세에 학교가는 것을 엄두도 내지 못하고 그곳에 있는 "글렌 가든" 골프장에 캐디로 일하며 가사를 도왔다. 노력만이 오직 자기가 살아남는 길이란 것을 일찍 터득한 ...

    한국경제 | 2000.01.04 00:00

  • [새음반] 세계적인 소프라노 카나와의 '마오리송'

    ... 가운데 뉴질랜드 원주민 마오리족 의 민요인 "마오리 송" 3곡을 불렀다. 영국의 뉴질랜드 식민지 개척과정에서 핍박받은 마오리족의 민요를 통해 새천년 지구촌 모든 민족의 평화와 사랑을 기원한 것이다. 카나와는 특히 마오리계 아버지와 영국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소프라노여서 관심을 모았다. 이때 부른 3곡은 최근 그가 발표한 앨범 "키리 마오리송"(EMI)에 수록된 곡이다. 18곡 모두 남국의 신비감을 느끼게 하는 마오리어로 불러 눈길을 끌고 있는 ...

    한국경제 | 2000.01.03 00:00

  • [다시 일어섰다] 장진욱 <장안글로벌 사장>

    ... 97년 12월3일. 당시 장진욱 이사는 흥분한 채권자들에 휩싸였다. 일부는 흉기까지 들고와서 위협했다. 창고에 쌓여있던 재고물품(약 10억원어치)을 내놓으라는 채권자들에 의해 8시간 이상을 여관에 감금되기도 했다. "할아버지아버지께서 키워 온 회사를 그대로 포기할 순 없었습니다. 반드시 일어서야 한다는 각오로 2층 여관방에서 탈출했습니다" 장 대표는 아버지 장시용 사장을 대신해 사태수습에 나섰다. 갖은 협박을 무릅쓰고 채권자들을 만나 설득했다. 마침내 ...

    한국경제 | 2000.01.03 00:00

  • [애드 포커스] 삼성 '애니콜' .. 안성기 수호천사로 등장

    ... 맞아 만능 해결사 애니콜의 기능을 강조한 "가능해!" 광고 시리즈를 새로 방영하고 있다. 1탄은 스키장편. 스키장에서 아들과 스키를 타고 싶지만 일이 바쁜 현대인의 갈등을 애니콜이 해결해 준다는 내용이다. 스키장에서 아버지와 아들이 다정하게 리프트를 타고 올라간다. 갑자기 정장 차림의 안성기가 홀로그램 형태로 나타난다. 아들에게는 보이지 않지만 무언가 중요한 정보를 전해주고 사라져 가는 안성기는 바로 다양한 첨단 기능의 휴대폰 애니콜을 상징한다. ...

    한국경제 | 2000.01.03 00:00

  • [테크노코리아 2000] 제1부 : (2) '미국 차세대 대박은'

    ... 함께였다. 제임스 클라크만이 아니다. 정보통신주에만 몰두하던 실리콘밸리의 벤처캐피탈들도 점차 바이오산업 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바이오산업만을 대상으로 하는 벤처 자본까지 생겨나고 있을 정도다. 실리콘밸리에서 "바이오의 아버지"로 통하는 알렉산드로 자파로니도 화제의 인물이다. 그는 지금까지 11개의 제약회사를 만들어 이중 6개를 고가에 팔아 수십억 달러를 번 인물. 그런 그가 지난해 6월 자신이 설립한 알자(ALZA)라는 회사를 73억달러에 팔아 ...

    한국경제 | 2000.01.03 00:00

  • 미국 신경제 이론정립 필요..'피터 드러커 교수 신년인터뷰'

    21세기에는 신경영 패러다임이 필요하다. 경영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피터 드러커(90) 미국 클레어몬트대 석좌교수는 월 스트리트 저널과의 신년 인터뷰에서 돈 보다는 인간 존중, 권한 이양 보다는 책임 부여가 21세기의 경영 키워드가 돼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인터뷰 요지를 주요 항목별로 요약한다. 미국의 장기 호황을 신경제로 볼 수 있는가 =속단하기엔 이르다. 과거 유럽 등지에서 10년 안팎씩 호황이 이어졌던 경우가 드물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00.01.03 00:00

  • [해외유머] '아버지의 충고'

    She was writing to her son, congratulating on his engagement. "My darling boy, we greatly rejoice in your engagement. A good woman is Heaven''s most precious gift to man. She brings out all the best in him and helps him to suppress all that is evi...

    한국경제 | 1999.12.31 00:00

  • [대예감 2000] '용띠 인물 10선'

    ... 남기기도 했다. 그가 죽은지 11년 후인 1789년 전제왕정의 종말을 고하는 역사적인 프랑스 혁명이 발생했다. 그의 계몽주의 사상은 혁명지도자들의 사상적 바탕이 됐다. 이하응 (1820~1898) =조선 제26대왕 고종의 아버지. 흥선대원군이란 이름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안동김씨의 세도 때문에 불우한 청년기를 보냈다. 그는 왕권을 공고히 다지고 외세에 대적할 힘을 키우기 위한 혁신정책을 과감히 추진했다. "대전회통" "육전조례" 등 법전을 ...

    한국경제 | 1999.12.31 00:00

  • [뉴 밀레다임] 21세기 생활공간 : '가정'..사실상 모계사회

    ... 넓은 의미를 갖게 된다. "상호의존적 관계를 가진 개인들의 집단"이라는 신가정의 개념이 탄생할 것이다. 이 신가정의 첫째 특징으로 "다중소속"을 들 수 있다. 사람들은 사는 동안 여러 가정에 소속되며 아이들 역시 여러 아버지와 어머니를 갖게 된다. 높은 유아사망률과 일손부족으로 정당화됐던 과거의 일부다처, 일처다부제와 유사한 가정이 다시 유행하게 되는 것이다. 성인남녀가 일생동안 여러 배우자들과 가정을 꾸려간다는 얘기다. 이 경우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

    한국경제 | 1999.12.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