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137,7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7명 희생된 美독립기념일 시카고 총기난사 피의자, 무죄 주장

    ... 소총을 남겨둔 채 도주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는 사건 발생 8시간 만에 체포됐으나 범행 동기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크리모는 총기규제를 주장해온 민주당 정치 지망생의 아들로 알려져 주민들을 아연하게 했다. 크리모의 아버지인 로버트 크리모 주니어(57)는 1990년부터 하이랜드파크에서 빵집과 편의점 등을 운영해온 지역 유지로, 2019년 하이랜드파크 시장 선거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다. 크리모는 자살 기도 및 가족 살해 위협 전력이 있어 지역 경찰이 ...

    한국경제 | 2022.08.04 04:13 | YONHAP

  • thumbnail
    "배영수" 연호한 삼성 팬들…추억을 되살린 레전드 40인 시상식

    ... 근처로 뛰어왔다. 김태룡 두산 단장이 상패를 전달했고, 배영수 코치와 오랜 시간 함께 뛴 삼성 마무리 오승환이 꽃다발을 안겼다. 두산 투수 조장 홍건희도 꽃다발을 선물했다. 이어 배영수 코치의 자녀 3명도 꽃다발과 함께 아버지의 품에 안겼다. 삼성 팬들은 '배영수'를 연호했고, 배영수 코치는 관중석을 향해 고개 숙여 인사한 뒤 3루 쪽으로 달려가 삼성 선수들과 하이 파이브를 했다. 정현욱 삼성 투수코치와는 진한 포옹도 했다. 배영수 코치는 다시 몸을 ...

    한국경제 | 2022.08.03 21:26 | YONHAP

  • thumbnail
    슬픔에 빠진 푸이그 "스컬리, 야생마 별명 지어주신 분"(종합)

    ... 스컬리와 인연이 깊다. 스컬리는 몸을 사리지 않는 허슬플레이를 펼쳤던 푸이그에게 야생마라는 별명을 직접 지어줬다. 푸이그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당신은 내게 야생마라는 닉네임을 줬고, 날 많이 사랑해주셨고, 아버지처럼 안아주셨다"며 "가슴이 매우 아프다. 당신을 절대 잊지 못할 것"이라고 추모의 글을 남겼다. 이어 "오늘 다저스 분들과 함께 추모하지 못해 안타깝다"고 밝혔다.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인 '코리안 특급' 박찬호(49)도 ...

    한국경제 | 2022.08.03 20:30 | YONHAP

  • thumbnail
    슬픔에 빠진 푸이그 "스컬리, 야생마 별명 지어주신 분"

    ... 다저스에서 전성기를 보낸 푸이그도 스컬리와 인연이 깊다. 스컬리는 몸을 사리지 않는 허슬플레이를 펼쳤던 푸이그에게 야생마라는 별명을 직접 지어줬다. 푸이그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당신은 내게 야생마라는 닉네임을 줬고, 날 많이 사랑해주셨고, 아버지처럼 안아주셨다"며 "가슴이 매우 아프다. 당신을 절대 잊지 못할 것"이라고 추모의 글을 남겼다. 이어 "오늘 다저스 분들과 함께 추모하지 못해 안타깝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03 18:42 | YONHAP

  • thumbnail
    국립오페라단, 중앙박물관서 '오페라 향연'

    ... 프로그램 해설도 곁들여진다. 공연은 한경아르떼필하모닉이 연주하는 로시니의 대표적인 희극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 서곡으로 문을 연다. 이어 푸치니 ‘잔니 스키기’ 중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김지유), ‘세비야의 이발사’ 중 ‘험담은 미풍처럼’(최공석)과 ‘나는 이거리의 제일 가는 만물박사’(박지민), 들리브 ‘라크메’ 중 ‘어린 ...

    한국경제 | 2022.08.03 17:52 | 송태형

  • thumbnail
    "부모 빚 물려받기 싫다"…상속포기 역대 최다

    고교 1학년 A군은 최근 돌아가신 아버지가 약 1800만원의 빚을 남겼다는 걸 알게 됐다. 미성년자로 소득도, 아버지가 남긴 재산도 없는 그는 어머니와는 세 살 이후 연락이 끊겨 기댈 곳이 없었다. 빚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몰라 막막한 그를 도와준 건 친척들이었다. 법적 대리인으로 나서 상속포기를 권해준 것이다. 상속포기를 신청하는 사람이 급증하고 있다. 작년 서울가정법원에 접수된 상속포기 신청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데 이어 최근 들어 이 수치는 ...

    한국경제 | 2022.08.03 17:50 | 오현아

  • thumbnail
    [이 아침의 건축] 소년이 된 60세 건축가…르코르뷔지에의 롱샹 성당

    근대 건축의 아버지라 불리는 프랑스 건축가 르코르뷔지에(1887~1965). 그는 “집은 살기 위한 기계”라고 말했다. 철저하게 기능주의와 합리주의를 외쳤다. 젊은 시절의 르코르뷔지에는 네모반듯한 콘크리트 덩어리를 필로티로 살짝 띄운 건물, 여러 사람이 독립적이고 편안하게 살 수 있는 ‘집합주택’을 설계했다. 20세기 최고 걸작 중 하나인 ‘롱샹 성당’은 결이 다르다. 프랑스 동부 ...

    한국경제 | 2022.08.03 17:36 | 김보라

  • thumbnail
    [남정욱의 종횡무진 경제사] "망가진 재정 확보하라"…나폴레옹은 처음부터 '전쟁 배당금'을 노렸다

    ... 코르시카인과 동화됐다는 사실이다. 이들은 반란군 편에 서서 제노바와 싸웠다. 우리로 치면 조선총독부가 변절해 독립군과 연합해 싸운 꼴이다. 나폴레옹이 태어나기 1년 전 제노바는 이 지긋지긋한 식민지를 프랑스에 팔아버린다. 나폴레옹의 아버지는 제노바 대신 프랑스와 맞서 싸우는 처지가 됐지만 워낙에 환경친화적인 인물이었던 그는 두 아들을 프랑스 본토에 유학 보낸다. 제노바가 골칫덩이 코르시카를 매각하지 않았더라면 유럽 역사에 나폴레옹의 이름은 등장하지 않았을 것이다. ...

    한국경제 | 2022.08.03 17:07

  • thumbnail
    [단독] "빚 물려받을 바에야"…지난해 상속포기·한정승인 역대 최고치

    고등학교 1학년 A군은 최근 돌아가신 아버지가 약 1800만원의 빚을 남겼다는 걸 알게 됐다. 미성년자로 소득도, 아버지가 남겨둔 재산도 없었던 그는 어머니와도 3살 이후로 연락이 끊겨 기댈 곳이 없었다. 빚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몰라 막막했던 그를 도와준 건 먼 친척들이었다. 법적 대리인으로 나서 상속포기를 권해준 것이다. 상속포기를 신청하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 작년 서울가정법원에 접수된 상속포기 신청 건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데 이어, ...

    한국경제 | 2022.08.03 17:05 | 오현아

  • thumbnail
    [TEN차트] 극장 데이트를 함께 하고 싶은 트로트 스타는?

    ... 했습니다. 실제 레드카펫 행사에서는 멋진 워킹과 여유로운 분위기도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죠. 장민호는 KBS2 예능 '갓파더'를 통해 김갑수의 영화 시사회 현장에 동행한 모습을 공개한 적 있습니다. 장민호는 극장에서 아버지 '김갑수'를 보필하며 '효자'다운 모습을 드러냈죠. 또한 "배우 한번 시켜 보고 싶다"며 아들 자랑에 나선 김갑수의 갑작스런 제안으로 천명관 감독의 앞에서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죠. ...

    텐아시아 | 2022.08.03 14:46 | 김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