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1-230 / 123,5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니 대통령 두 아들, 아버지 인기 업고 내년 선거 출마설

    "아버지 길 따라간다" 장남, 주지사 출마 전망…차남도 시장 도전 조코위, 임기 말에도 지지율 76.2%로 고공 행진 임기 후반기임에도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두 아들이 내년 선거에서 각각 주지사와 시장에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고 자카르타 포스트 등 현지 언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코위 대통령의 장남인 기브란 라카부밍 라카(35)는 아버지의 대를 이어 중부자바주 솔로(수라카르타) 시장을 ...

    한국경제 | 2023.01.27 17:44 | YONHAP

  • thumbnail
    美 '세서미 스트리트의 아버지' 로이드 모리셋 별세

    미국의 인기 어린이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Sesame Street)’의 공동 창작자 로이드 모리셋이 지난 15일 샌디에이고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AP통신·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이 25일 보도했다. 향년 93세. 모리셋이 조앤 갠즈 쿠니와 함께 창작한 세서미 스트리트는 1969년 처음 방송된 이후 세계 150여 개 국가에서 방영됐으며 에미상을 216번, 그래미상을 11번 수상했다. 세서미 스트리트...

    한국경제 | 2023.01.27 17:35

  • thumbnail
    "돈 보다 가족"…美, 고소득층 근무 시간 대폭 줄어

    ... 근무했지만, 최근 60~70시간으로 단축했다. 가족과의 시간을 늘리고 싶다는 이유에서다. 필수 업무는 화상회의 앱인 '줌'을 활용해서 처리한다. 알브레히트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가족을 부양하는 게 아버지가 할 역할의 전부는 아니다”라며 “하지만 실제로 그렇지 않다. 자녀와 친구 같은 관계가 되려면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고소득 노동자들이 코로나 팬데믹을 겪은 뒤 근무 시간을 ...

    한국경제 | 2023.01.27 16:42 | 오현우

  • thumbnail
    [휴먼n스토리] 어렵게 밟은 남녘 땅…30대에 고교 졸업한 탈북민

    남인천중고 다음달 2일 졸업식…졸업생 392명 평균 60대 북한 평양에서 태어난 김미향(34·여)씨는 기억도 희미한 유치원생 때부터 간호사를 꿈꿨다. 김씨가 12살이 됐을 무렵 장교인 아버지가 제대하며 그 꿈도 사그라졌다. 전역한 군인은 고향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지침에 따라온 가족이 황해북도로 터전을 옮겨야 했다. 황해도 시골은 수도 평양과 달리 식량도 잘 배급되지 않았다. 끼니 잇기도 어려울 만큼 집안 형편이 기울며 김씨 가족은 뿔뿔이 ...

    한국경제 | 2023.01.27 15:51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만세"…조코비치父 말에 우크라 뿔났다

    남자 테니스 세계 5위 노바크 조코비치(36·세르비아)가 호주오픈에서 4강에 진출한 가운데, 경기장을 찾은 아버지가 러시아 팬들과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현지시각)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온라인상에는 호주 멜버른에서 호주오픈 남자 8강전 경기가 치러진 전날 노바크 조코비치의 아버지 스르잔 조코비치가 멜버른 공원에서 러시아 팬들과 함께 사진을 찍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이 촬영된 당일은 조코비치가 ...

    한국경제 | 2023.01.27 15:33 | 신현보

  • thumbnail
    전남도립도서관, 올해의 책 4권 선정

    전남도립도서관은 27일 도민의 책 읽는 문화 확산을 위해 '2023년 올해의 책' 4권을 선정해 발표했다. 선정된 책은 ▲ 문학 분야, 정지아 작가의 '아버지의 해방일지' ▲ 비문학 분야, 곽재식 교수의 '지구는 괜찮아, 우리가 문제지' ▲ 청소년 분야, 김미승 작가의 '꿈을 파는 달빛제과점 ▲ 어린이 분야, 윤영주 작가의 '마지막 레벌 업' 이다 아버지의 해방일지는 빨치산이었던 아버지의 죽음으로 주인공이 아버지를 이해하게 되는 과정을 따뜻하게 ...

    한국경제 | 2023.01.27 14:41 | YONHAP

  • thumbnail
    "박씨 형제 사랑 걸렸네" 박병은·박희순, MZ세대 따라하는 아저씨 둘

    ... 속에는 박병은과 박희순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4분할 포토를 찍고 있다. 편한 옷차림에 모자를 쓴 두 사람은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어 시선을 끈다. 박병은과 박희순은 넷플릭스 시리즈 '선산'에 출연한다. '선산'은 존재조차 잊고 지내던 작은아버지의 죽음 후 남겨진 선산을 상속받게 되면서 불길한 일들이 연속되고 가족의 비밀이 드러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텐아시아 | 2023.01.27 14:33 | 강민경

  • thumbnail
    경북 구미서 40대 남성이 70대 의붓아버지 살해 후 자수

    27일 오전 11시 45분께 경북 구미시 남통동 A(76)씨 집에서 의붓아들 B(45)씨가 흉기를 휘둘러 A씨가 숨졌다. B씨는 범행 직후 직접 구미경찰서 형사과를 찾아가 범행을 자백했다. B씨는 의붓아버지가 최근 병원에 입원한 모친에게 소홀히 대한다는 이유로 불만을 품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를 긴급체포한 데 이어 현장 조사를 거쳐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1.27 14:06 | YONHAP

  • thumbnail
    올해 호주오픈도 조코비치로 시끌…'아버지 친러시아 논란'

    아버지 스르단, 친러 성향 유튜브 등장해 '러시아 만세' 주호주 우크라 대사 "스르단 대회 입장 금지 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해 지난해 호주오픈에 출전하지 못한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올해 대회에서는 아버지의 '친 러시아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다. 27일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친러시아 성향의 호주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조코비치의 아버지 스르단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얼굴이 ...

    한국경제 | 2023.01.27 12:06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호주에 "러 국기와 촬영한 조코비치 아버지 제재해야"

    8강전 경기장 밖에서 러시아 국기 펼친 무리와 사진 찍어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경기장에서 러시아 국기가 금지된 가운데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의 아버지가 경기장 밖에서 러시아 국기와 함께 포즈를 취한 영상이 공개되자 주호주 우크라이나 대사관이 그를 제재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27일 호주 ABC 방송 등에 따르면 바실 마이로슈니첸코 우크라이나 대사는 러시아 국기는 우크라이나 침공의 상징으로 남은 대회 기간에 조코비치의 아버지 스르디안 조코비치가 ...

    한국경제 | 2023.01.27 11: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