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28,8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도네시아 10세 소년, 코로나로 부모 잃고 홀로 자가격리

    임신 5개월 어머니·아버지 이틀 새 사망…소년도 감염 인도네시아 10세 소년이 임신한 어머니와 아버지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이틀 사이에 모두 잃고 홀로 남아 자가격리 하는 사연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25일 콤파스, 데틱뉴스 등에 따르면 칼리만탄(보르네오섬) 동부 서꾸타이군에 사는 비노(10)라는 소년은 어머니(31)와 아버지(31)가 19일과 20일 연달아 코로나로 사망한 뒤 집에 홀로 남겨졌다. 비노의 부모는 ...

    한국경제 | 2021.07.25 10:18 | YONHAP

  • thumbnail
    165억 유산, 2년 만에 탕진한 배우…혹시 내 아들도? [정인국의 상속대전]

    ... 화제가 되면서 가끔 TV프로그램에 등장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직접 출연해서 그동안의 고단한 인생 이야기를 하기도 했습니다. 임영규씨에 따르면 1987년 배우 견미리와 결혼했으나 6년 만인 1993년 이혼했습니다. 이혼 후 그는 아버지가 물려준 서울 강남의 165억원(현재 가치로 환산하면 600억원 정도)의 건물 등 유산을 기반으로 미국에서 호화로운 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임영규씨는 "1993년도에 165억이면 엄청난 금액"이라며 "미국의 ...

    The pen | 2021.07.25 09:45 | 정인국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3M오픈 3라운드 3타 차 공동 12위

    아버지가 된 이경훈(30)이 생애 두 번째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우승 가능성을 이어갔다. 이경훈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TPC 트윈시티스(파71)에서 열린 PGA투어 3M오픈(총상금 660만 달러)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쳤다. 선두 캐머런 트링갈리(미국)에 3타 뒤진 공동 12위(9언더파 204타)로 최종 라운드를 맞는 이경훈은 5월 AT&T 바이런 넬슨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이후 석 달 만에 2승 ...

    한국경제 | 2021.07.25 07:50 | YONHAP

  • thumbnail
    국민지원금 8월중순 지급준비 완료…확진자수 따라 시기 결정

    ... 가구소득 하위 80% + α를 대상으로 국민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한 선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건강보험료 납부 정보와 주민등록 정보를 대조해 지급 대상을 가려내는 작업이다. 예를 들어 맞벌이 가구의 경우 건보료 납부 정보상으로는 아버지와 피부양자인 자녀들이 한 가구로 묶이고 어머니는 별도의 1인 가구로 분류되는데, 가구 기준으로 지원금을 지급하려면 주민등록 정보에 기초해 이들을 한 가구로 묶어야 한다. 정부는 8월 중순에 전체 지급 대상자 명단을 확보할 수 있을 ...

    한국경제 | 2021.07.25 05:31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모델 뺨치는 유도 선수 빌로디드, 첫 올림픽서 동메달

    ... 세계선수권대회 때 정상에 오르며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웠고, 2019년 세계선수권에선 대회 2연패를 달성하며 명실공히 세계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빌로디드는 부모로부터 '유도 DNA'를 물려받아 어려서부터 타고난 재능을 보였다. 아버지(게나디 빌로디드)는 2005년 세계선수권 동메달을 차지한 유도 국가대표 출신이고, 어머니(스베틀라나 쿠즈네초바) 역시 유도 선수로 활동한 경력이 있다. . 빌로디드는 첫 올림픽 무대인 도쿄올림픽에서도 단연 빛났다. 그는 24일 ...

    한국경제 | 2021.07.24 20:39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눈물 흘린 김원진 "후회 없어…아버지도 자랑스러워하실 것"

    지난 1월 아버지 여읜 김원진, 동메달 결정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석패 특별취재단 = 아버지 영전에 메달을 걸어드리겠다는 다짐을 지키지 못했지만, 김원진(29·안산시청)은 고개를 숙이지 않았다. 모든 것을 쏟아내 후회 없이 대회를 치른 만큼, 하늘에 계신 아버지도 자랑스러워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진은 24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60㎏급 패자부활전 동메달 결정전 루카 맥헤이제(프랑스)와 경기에서 골든스코어(연장전) ...

    한국경제 | 2021.07.24 20:06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유도 60㎏급 김원진, 메달 획득 실패…동메달 결정전서 석패

    ... 1초에 야심 차게 시도한 업어치기 한판에 성공하며 경기를 끝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이날 치른 3경기 중 2경기나 연장 승부를 펼친 탓에 체력 문제를 노출했다. 김원진은 강한 메달 획득 의지를 다지고 이번 대회에 나섰기에 더 아쉽다. 그는 지난 1월에 출전한 2021 국제유도연맹(IJF) 도하 마스터스에서 금메달 획득 직후 부친상 소식을 접했는데, 이번 대회를 앞두고 올림픽 메달을 아버지 영전에 바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4 19:37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양궁 금메달 확신했어요" 경기 지켜본 가족 환호

    ... "이 더위에 고생했을 산이에게 응원을 보내고 싶다"며 "고생했다 우리 산이. 사랑해"라며 애틋함을 표현했다. 이어 "혼성단체전은 금메달을 딸 것이라고 확신했기 때문에 긴장하지 않고 봤다"며 "남은 경기도 잘할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아버지인 안경우 씨 역시 "(올림픽 대회장이) 놀이터라고 생각하고 부담 없이 즐기고 왔으면 좋겠다"며 "감독님과 관계자분들도 고생이 많으셨을 텐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함께 경기를 지켜본 광주여대 양궁팀 후배 김정윤(19) 선수는 "금메달을 ...

    한국경제 | 2021.07.24 19:02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일병' 김모세 "전우들 건강 위해 마스크 쓰고 쏜다"

    ... 한국의 메달 확률도 올라갔을 것"이라며 "모두 아쉬워했다"고 말했다. 3남 1녀 중 셋째인 그는 "제가 잘해야 가족도 힘이 난다"며 어렸을 때부터 가족을 생각하며 열심히 운동했다고 밝혔다. 김모세의 어머니는 몸이 편찮으신 아버지를 대신해 떡볶이 장사를 하며 남매를 키웠다. 그는 남은 경기에서는 '모세의 기적'을 이루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모세는 "오늘 결선에서는 꼴등을 했으니, 다음에는 앞에서 1등을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4 16:49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유도 경량급 간판 김원진, 8강전 패배…패자전서 동메달 도전

    ...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김원진은 이번 대회를 남다른 각오로 준비했다. 그는 지난 1월에 출전한 2021 국제유도연맹(IJF) 도하 마스터스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뒤 뒤늦게 부친상 소식을 접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당시 유가족은 국제대회에 참가 중인 김원진에게 관련 소식을 전하지 않길 바랐고, 김원진은 경기가 끝난 직후 부친상 소식을 들었다. 김원진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올림픽 메달을 아버지 영전에 바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4 13: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