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자축구 지소연 등 미국과 2차전 선발 출격…골키퍼는 김정미

    ... 맞춘다. 골키퍼 장갑은 1차전 '선방 쇼'로 무실점 무승부를 이끌었던 윤영글(한수원) 대신 37세 대표팀 맏언니 김정미(현대제철)에게 돌아갔다. 미국은 1차전 공격진을 이룬 알렉스 모건(올랜도)과 메건 러피노(레인FC), 토빈 히스(아스널)를 모두 벤치에 앉히는 등 선수를 대폭 바꿨다. 이 경기를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치는 '전설' 칼리 로이드를 선발 공격수이자 주장으로 내보낸다. 1차전 땐 교체로 투입됐던 로이드는 이날 자신의 316번째 A매치에 출전한다. ...

    한국경제 | 2021.10.27 08:35 | YONHAP

  • thumbnail
    첼시·아스널, 잉글랜드 카라바오컵 축구 8강 진출

    첼시와 아스널, 선덜랜드가 잉글랜드 카라바오컵(리그컵) 8강에 진출했다. 첼시는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1-2022 카라바오컵 16강전에서 사우샘프턴을 승부차기 끝에 4-3으로 따돌리고 8강에 올랐다. 전반 44분 카이 하베르츠의 헤딩 득점으로 1-0을 만든 첼시는 후반 시작 2분 만에 상대 체 애덤스에게 동점 골을 내주고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승부차기에서 사우샘프턴은 네 번째 키커로 나선 윌리엄 스몰본의 ...

    한국경제 | 2021.10.27 07:34 | YONHAP

  • thumbnail
    윤영글 선방쇼…한국 여자축구 '최강' 미국과 0-0 무승부

    ... 박예은(경주 한수원)이 뒤를 받쳤다. 추효주(수원도시공사), 홍혜지, 임선주, 장슬기(이상 현대제철)가 수비진을 이뤘고, 골키퍼 장갑은 윤영글(한수원)이 꼈다. 미국에선 알렉스 모건(올랜도)과 메건 러피노(레인FC), 토빈 히스(아스널)의 공격 삼각편대가 출격했고, 린지 호런(포틀랜드), 로즈 러벨(레인FC), 캐터리나 머캐리오(리옹)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포백 수비진은 켈리 오하라(워싱턴), 베키 사워브룬(포틀랜드), 티어나 데이비드슨(시카고), 케이시 ...

    한국경제 | 2021.10.22 11:17 | YONHAP

  • thumbnail
    여자축구 '최강' 미국과 평가전에 지소연·조소현 등 선발 출격

    ... 추효주(수원도시공사)와 장슬기가 좌우 윙백을 맡고, 홍혜지, 임선주, 이영주(이상 현대제철)가 스리백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골키퍼 장갑은 윤영글(한수원)이 낀다. 미국에선 알렉스 모건(올랜도)과 메건 러피노(레인FC), 토빈 히스(아스널)의 삼각편대가 출격한다. 모건이 189번째, 러피노가 186번째, 히스가 180번째 A매치에 출전해 세 선수의 A매치 출전 경기 수 합이 555경기에 달할 정도로 미국 여자 축구의 간판선수들이다. 득점도 모건이 114골, 러피노가 ...

    한국경제 | 2021.10.22 08:55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격년 개최' 추진하는 FIFA, 각국 사령탑 의견 듣는다

    ... 위해 열리는 온라인 화상회의에 초대됐다"며 "선수들의 건강, A매치, 월드컵 개최 빈도 및 기타 중요한 이슈들을 다룬다"고 밝혔다. 화상 회의는 19일과 21일에 열리며, FIFA 글로벌축구발전팀 책임자인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이 회의를 이끈다. 벵거 전 감독은 "축구 대표팀 감독들의 조언이 필수적"이라며 감독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월드컵 격년 개최안에 대한 축구계의 의견은 분분하다. FIFA는 올해 5월부터 4년에 한 번 열리는 월드컵을 2년마다 ...

    한국경제 | 2021.10.19 09:45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시즌 4호 골 케인과 합작…토트넘, 뉴캐슬에 3-2 승리(종합)

    ... 뉴캐슬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추가시간 토트넘이 3-1로 앞서나가게 하는 골을 넣었다. 토트넘이 3-2로 승리하면서 손흥민의 득점은 결승 골이 됐다. 6라운드 아스널과 원정 경기에서 득점하고 7라운드 애스턴 빌라와 홈 경기에서 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이로써 정규리그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공식전 4골 2도움(정규리그 4골 1도움·유럽축구연맹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1도움)을 ...

    한국경제 | 2021.10.18 02:52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뉴캐슬 상대로 4호 골 폭발…케인과 시즌 첫 합작 골

    ...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팀이 2-1로 앞서던 전반 49분 추가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케인이 왼쪽에서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문전에서 슈팅해 시즌 4호 골을 신고했다. 6라운드 아스널과 원정 경기에서 득점하고 7라운드 애스턴 빌라와 홈 경기에서 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이로써 정규리그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공식전 4골 2도움(정규리그 4골 1도움·유럽축구연맹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1도움)을 ...

    한국경제 | 2021.10.18 01:48 | YONHAP

  • thumbnail
    토트넘 레길론 "손흥민은 내 우상…열렬한 팬이었다"

    ... 놀란 듯 "정말이냐? 쏘니(손흥민의 애칭)냐?"라고 물었다. 이에 레길론은 "그렇다. 나는 손흥민을 사랑했다"고 재차 말했다. 물론 레길론이 손흥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것도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레길론은 지난해 12월 아스널과 프리미어리그 홈 경기를 마친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손흥민과 포옹하는 사진을 올리고는 '사랑해 쏘니(LOVE U SONNY)'라는 메시지를 적기도 했다. 손흥민은 당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2-0 완승을 이끌었다. ...

    한국경제 | 2021.10.15 08:52 | YONHAP

  • thumbnail
    미국 여자축구, 한국과 친선 경기에 러피노·모건 등 출격

    ... 폭스(루이빌), 케이시 크루거(시카고), 켈리 오하라(워싱턴), 베키 사워브룬(포틀랜드), 에밀리 소닛(워싱턴) ▲ MF = 린지 호런(포틀랜드), 로즈 러벨(레인FC), 캐터리나 머캐리오(리옹), 크리스티 무이스(휴스턴), 앤디 설리번(워싱턴) ▲ FW = 토빈 히스(아스널), 칼리 로이드(뉴저지/뉴욕FC), 알렉스 모건(올랜도), 맬러리 푸(시카고), 메건 러피노(레인FC), 소피아 스미스(포틀랜드), 린 윌리엄스(노스캐롤라이나)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14 07:12 | YONHAP

  • thumbnail
    잉글랜드, 월드컵 예선서 안도라 5-0 완파…A매치 17경기 무패

    ... 수확했다. 전반 17분 필 포든(맨체스터 시티)이 길게 올린 공을 제이든 산초(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골대 앞에서 연결했고, 벤 칠웰(첼시)이 왼발로 마무리해 자신의 A매치 첫 골이자 결승 골을 터뜨렸다. 전반 40분엔 부카요 사카(아스널), 후반 14분엔 태미 에이브러햄(AS로마)이 연속 골을 뽑아냈다. 후반 34분엔 잭 그릴리시(맨체스터 시티)가 얻어낸 페널티킥 때 키커 제임스 워드프라우즈(사우샘프턴)의 오른발 슛이 막혔으나 튀어나온 공을 워드프라우즈가 왼발로 ...

    한국경제 | 2021.10.10 08: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