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로마인도 현대인도 모두 스포츠에 열광했다

    ... 수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는 걱정 탓에 중계권 사업도 활성화되지 않았다. 그러나 1992년 풋볼 리그에서 독립해 '프리미어리그'란 별도 법인으로 출발하면서 축구가 다시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리버풀, 토트넘, 아스널, 맨체스터시티 등 이른바 '빅 식스(6)'가 엎치락뒤치락하는 승부를 보이고, 새로운 경영전략이 리그에 도입되면서 세계적인 시선을 끌기 시작했다. 저자들은 유명감독의 전술이나 선수 이적보다는 오늘날 프리미어리그를 있게 한 경영 ...

    한국경제 | 2021.08.03 11:34 | YONHAP

  • thumbnail
    'ESL 프로젝트 계속'…법원 "UEFA, 창립멤버 징계 철회해야"

    ... 스페인 마드리드 상업법원은 이날 UEFA에 ESL 창립 멤버들을 대상으로 한 모든 징계를 철회하라고 명령했다. AC밀란, 인터 밀란, 유벤투스(이상 이탈리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이상 스페인),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홋스퍼(이상 잉글랜드) 등 유럽 12개 빅클럽은 올해 4월 유럽 최상위 축구 대회 격인 ESL 창설을 발표했다. 하지만 축구계 안팎의 거센 반발에 부딪히면서 9개 구단이 ...

    한국경제 | 2021.07.31 10:29 | YONHAP

  • thumbnail
    맨유도 코로나19 감염 의심자 발생…프레스턴과 친선전 취소

    ... EPL은 다음 달 14일 개막하며 맨유는 다음 달 7일 에버턴과 개막 전 마지막 친선경기를 앞두고 있다. 지난해 각국 축구 리그의 중단을 불러왔던 코로나19 사태는 2021-2022시즌을 앞두고도 구단들의 발목을 잡는다. 아스널은 이달 미국에서 에버턴(잉글랜드), 인터밀란(이탈리아), 미요나리오스(콜롬비아)와 플로리다컵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구단 내 복수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와 참가를 포기했다. 첼시도 코로나19 감염 의심자가 나와 친선전 한 경기를 ...

    한국경제 | 2021.07.30 07:50 | YONHAP

  • thumbnail
    손흥민·조소현, 8월 8일 아스널과 평가전 '출격 준비'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에서 한솥밥을 먹는 한국 남녀 축구대표팀의 '주축' 손흥민(토트넘)과 조소현(토트넘 위민)이 나란히 아스널을 상대로 프리시즌 매치 출격을 준비한다. 토트넘은 8월 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아스널과 2021-2020시즌 개막에 대비한 프리시즌 연습경기를 펼친다. 특별한 것은 이번 프리시즌 매치는 남자팀과 여자팀이 잇달아 경기를 치른다는 점이다. 토트넘과 아스널은 모두 여자팀을 운영하고 ...

    한국경제 | 2021.07.28 08:30 | YONHAP

  • thumbnail
    아스널 이어 첼시도 프리시즌 경기 취소…코로나 의심 사례 나와

    ... 앞두고 있었으나, 예정대로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첼시 구단 대변인은 "코로나19 감염 의심 사례가 발견됐다. 해당 인물은 현재 격리 중이며, 예방 차원에서 드로이다와 경기는 취소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EPL에서는 앞서 아스널이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프리시즌 투어를 취소한 바 있다. 아스널은 이달 미국에서 에버턴(잉글랜드), 인터밀란(이탈리아), 미요나리오스(콜롬비아)와 플로리다컵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구단 내 복수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와 참가를 포기했다. ...

    한국경제 | 2021.07.23 07:58 | YONHAP

  • thumbnail
    아스널, 코로나 확진자 발생으로 미국 프리시즌 투어 취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타격으로 새 시즌 준비에 차질을 빚게 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0일(이하 현지시간) 아스널 선수단 내 일부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면서 아스널의 미국 프리시즌 투어가 취소됐다고 전했다. 아스널은 21일 미국으로 이동해 에버턴(잉글랜드), 인터밀란(이탈리아), 미요나리오스(콜롬비아)와 플로리다컵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복수의 코로나19 감염자가 ...

    한국경제 | 2021.07.21 07:57 | YONHAP

  • thumbnail
    칠리즈, 아스날과 파트너십 체결…팬 토큰 발행한다

    블록체인 핀테크 `칠리즈`가 영국 프리미어리그 구단 아스날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0일 전했다. 칠리즈는 아스날을 비롯해 FC바르셀로나, 유벤투스, 맨체스터 시티 등 명문 구단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팬 토큰을 발행해왔다. 아스날 팬 토큰을 구매한 이들은 아스날 구단 운영에 일정 부분 참여할 수 있는 투표권을 얻는다. 앞서 FC바르셀로나는 팬 토큰 구매자들의 투표로 홈 구장의 드레싱룸 벽화를 정했으며, 유벤투스 역시 골 세리머니 영상을 팬 토큰 ...

    한국경제TV | 2021.07.20 15:48

  • thumbnail
    '베테랑 골잡이' 지루, 첼시 떠나 AC밀란에 새 둥지

    ... 18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프랑스 출신 스트라이커 지루가 첼시로부터 이적해왔다. 지루는 등번호 9번을 달고 뛸 예정"이라고 밝혔다. 2005년 그르노블(프랑스)에서 1군 무대에 데뷔한 지루는 몽펠리에 등을 거쳐 2012년 6월 아스널로 이적하면서 세계적인 공격수로 인정을 받기 시작했다. 지루는 아스널에서 253경기를 뛰면서 105골을 넣었고, 이를 발판 삼아 2018년 1월 첼시로 이적했다. 첼시에서 2020-2021시즌까지 4시즌을 소화한 지루는 119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1.07.18 07:32 | YONHAP

  • thumbnail
    '인종차별 피해' 사카 "무너지지 않을 것…사랑이 늘 이긴다"

    "증오의 대상 될 것 알았다…SNS, 인종차별 막으려는 노력 부족해"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결승전 승부차기 실축 후 팬들의 인종차별 공격을 받은 부카요 사카(20·아스널)가 심경을 밝혔다. 사카는 16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나의 실축과 경기 결과로 얼마나 실망했는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팬들을 위해 승리할 수 있을 거라 믿었다"며 "올해 우승을 하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지만, 우승의 기쁨을 느낄 ...

    한국경제 | 2021.07.16 09:52 | YONHAP

  • thumbnail
    '승부차기 실축' SNS 인종차별로 4명 체포…"증오의 승리 없다"

    ... 잉글랜드 선수들에 대해 SNS에서 인종차별을 한 팬들이 형사 처벌 '참교육'에 직면했다. 영국 BBC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축구경찰대가 제이든 산초(보르시아 도르트문트), 마커스 래시퍼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부카요 사카(아스널)에 대해 인종차별을 하는 내용의 SNS 게시물 수천 건을 조사해 지금까지 4명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산초와 래시퍼드, 사카는 지난 12일 이탈리아와 유로 2020 결승전 승부차기에서 실축한 선수들로, 모두 흑인이다. 홈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

    한국경제 | 2021.07.15 08: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