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6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탈리아·스페인 구단도 '슈퍼리그' 탈퇴 선언…백지화 수순

    ... ESL 창립 멤버 3개 구단이 모두 ESL에서 떨어져 나가는 상황이 됐다. 여기에 더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소속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역시 ESL을 탈퇴 의사를 공식화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이는 맨체스터시티, 첼시,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등 EPL 6개 구단이 모두 ESL 참가를 포기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의 일이다. ESL 창립 멤버 가운데 남은 구단은 이제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 두 곳에 불과하다. ...

    한국경제 | 2021.04.22 06:00 | YONHAP

  • thumbnail
    캐러거 "무리뉴, 이탈리아 어때?"

    ... (이하 한국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 방송에서 무리뉴의 차기 행선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무리뉴라는 배는 영국에 내렸던 닻을 올리고, 다른 곳을 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캐러거는 `일단 리버풀은 무리뉴를 원하지 않는다. 아스날은 무리뉴가 갈 리 없다. 그리고 이미 맨유 첼시 토트넘을 경험했다`며 `그가 빅6 외에 다른 팀을 가는 모습은 상상이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캐러거는 무리뉴에게 새로운 리그를 추천했다. `이탈리아 세리에A가 어울린다. 그는 이미 ...

    한국경제 | 2021.04.21 16:10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오디오래빗] 유럽 축구 #슈퍼리그 논란…6팀 탈퇴

    ... ESL은 유럽축구연맹(UEFA)가 주관하는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 등이 아닌 별도의 유럽리그로 새롭게 창설됐습니다. ESL창설에 동의한 팀은 출범 당시 AC밀란, 인터 밀란, 유벤투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홋스퍼 등 12개 구단입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유럽 축구 경제의 불안정성이 가속됐다"며 "코로나 대유행은 ...

    뉴스래빗 | 2021.04.21 15:29 | 신용현

  • EPL '빅6' 탈퇴…유러피언 슈퍼리그 "개최 잠정 중단"

    ... 슈퍼리그(ESL)가 이틀만에 존폐 기로에 섰다. ESL의 창립 멤버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6개 구단이 탈퇴 의사를 밝히면서다. EPL을 대표하는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첼시, 아스널, 리버풀, 토트넘 6개 구단은 21일 ESL 참가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들 중 맨시티는 가장 먼저 성명을 내고 "유러피언 슈퍼리그 발전 계획을 세우는 창단 멤버 그룹에서 철수한다"고 밝혔다. 맨시티 뒤를 ...

    한국경제 | 2021.04.21 15:01 | 조희찬

  • 유러피언 슈퍼리그 무산되나…맨유 등 잉글랜드 '빅6' 탈퇴

    ... 프리미어리그(EPL) 6개 구단이 유러피언 슈퍼리그(ESL)에서 모두 탈퇴하기로 했다. ESL은 창설을 발표한 지 이틀 만에 대회 무산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21일 ESL의 창립 멤버인 EPL의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첼시,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토트넘 등 '빅6'는 대회 참가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맨시티는 창립 멤버 중 가장 먼저 성명을 내고 "유러피언 슈퍼리그 발전 계획을 세우는 창단 멤버 그룹에서 ...

    한국경제 | 2021.04.21 11:26 | 안정락

  • thumbnail
    유러피언 슈퍼리그, 이대로 무산?…EPL '빅6' 전원 탈퇴(종합)

    ... 프리미어리그(EPL) 6개 구단이 유러피언 슈퍼리그(ESL)에서 전원 탈퇴한다. ESL은 창설을 발표한 지 이틀 만에 균열 조짐을 보인다. 21일(한국시간) ESL의 창립 멤버인 EPL의 '빅 6',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첼시,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토트넘은 대회 참가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맨시티는 창립 멤버 중 가장 먼저 성명을 내고 "유러피언 슈퍼리그 발전 계획을 세우는 창단 멤버 그룹에서 철수한다"고 전했다. 다른 5개 ...

    한국경제 | 2021.04.21 11:04 | YONHAP

  • thumbnail
    EPL 빅6 탈퇴로 '슈퍼리그 삼일천하'…성난 팬심이 끝냈다

    ... 15개 빅클럽에 강등 없이 독점적인 지위를 보장한다. 최근 십수년간 잉글랜드 명문 팀의 소유권을 잠식한 미국 자본을 향한 불신도 ESL 반대 움직임에 힘을 더했다. 특히, 창립 구단으로 나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리버풀, 아스널 등 3개 구단은 미국 투자가 소유다. 이들 구단의 열성 팬들은 구단주가 클럽을 '돈벌이' 정도로만 생각한다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왔다. 팬들이 크게 목소리를 내자, 축구인들이 힘을 보탰다. 맨유 전설이자 축구 해설가인 게리 ...

    한국경제 | 2021.04.21 10:58 | YONHAP

  • thumbnail
    EPL '빅6' 슈퍼리그 탈퇴에 반대파 '두 팔 벌려 환영'

    ... 특히 팬들의 목소리를 듣는 지성을 보였다"며 "UEFA 의회에서도 말했듯, 실수를 인정하는 데는 용기가 필요하다. 하지만 그들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릴 능력과 상식이 있다는 점을 의심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맨시티와 첼시,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토트넘 등 EPL 6개 구단은 ESL에 창립 멤버로 참가하려 했으나, 축구계 안팎의 거센 반대를 받자 이날 모두 탈퇴를 선언했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UEFA, 각국 축구협회 등은 물론 ...

    한국경제 | 2021.04.21 10:10 | YONHAP

  • thumbnail
    英 '빅6', 전원 슈퍼리그 탈퇴 선언..."사과·후회"

    ... 발표했다. 유러피언 슈퍼리그(ESL) 참가를 발표했던 잉글랜드의 6개 구단이 21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시티를 필두로 전원 탈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맨시티와 첼시는 탈퇴 의사를 밝힌 뒤 곧이어 이를 공식화했고 리버풀, 아스널, 토트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뒤따라 탈퇴를 밝혔다. 리버풀은 `유러피언 슈퍼리그를 구성하자는 제안에 우리는 더이상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아스널은 `이러한 실수를 범한 것에 대해 사과한다`며 `지난 며칠동안 ...

    한국경제 | 2021.04.21 09:31 | 정승우 기자(reccos23@xportsnews.com)

  • thumbnail
    유러피언 슈퍼리그, 이대로 무산?…EPL '빅6' 전원 탈퇴

    ... 구단이 유러피언 슈퍼리그(ESL)에서 전원 탈퇴한다. ESL은 창설을 발표한 지 이틀 만에 균열 조짐을 보인다. 21일(한국시간) 영국 BBC와 스카이스포츠 등은 ESL의 창립 멤버인 EPL의 '빅 6',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첼시,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토트넘이 대회 참가를 포기한다고 보도했다. 맨시티는 창립 멤버 중 가장 먼저 성명을 내고 "유러피언 슈퍼리그 발전 계획을 세우는 창단 멤버 그룹에서 철수한다"고 밝혔다. 토트넘과 아스널, ...

    한국경제 | 2021.04.21 08: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