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6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럽 축구 슈퍼리그 논란, '물주' JP모건에도 불똥

    ... 은행으로 옮기겠다는 것이다. NYT는 JP모건에 대한 영국 축구 팬의 반감에 대해 '미국 자본이 영국의 축구 문화를 무너뜨리려고 한다'는 정서가 확산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명문 구단인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미국 자본에 지배되는 상황에서 미국 금융기관의 투자로 새로운 리그가 출범하는 것에 위기감을 느꼈다는 이야기다. 한 영국의 방송인은 영국의 축구 문화가 미국의 프로풋볼(NFL)처럼 바뀔 것이라는 주장을 ...

    한국경제 | 2021.04.20 23:52 | YONHAP

  • thumbnail
    '슈퍼리그 예언' 벵거 "아주 나쁜 생각...오래 가지 못할 것"

    ... 있을 수도 있고 이것은 프리미어리그에 큰 위협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벵거는 `내가 감독으로 있었을 때, 다른 국가들로부터 프리미어리그의 지배력을 깎아내리려는 노력이 있었고 그러한 것들을 가속하려는 프로젝트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아스널의 감독직을 맡아 아스널의 발전, 나아가 프리미어리그 발전의 시대에 함께 했던 벵거 감독은 아스널을 빅클럽으로 만들었고 그 결과 아스널이 현재 리그 9위임에도 불구하고 슈퍼리그에 창립 멤버로 들어갔다. 슈퍼리그는 현재 UEFA에 큰 ...

    한국경제 | 2021.04.20 17:12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유럽축구 '강팀만의 리그' 탄생 예고에…빅클럽들 주가 급등

    ... 마쳤다. 이탈리아 밀라노 시장에서는 유벤투스 주가가 17.85% 급등해 0.911유로에 장을 마감했다. 유럽 구단의 주가 상승은 전날 발표된 슈퍼리그 출범 성명 때문이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첼시 △아스널 △토트넘 등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6개, 스페인 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 3개, 이탈리아 세리에A의 △유벤투스 △AC 밀란 △인터밀란 등 3개 구단 등은 슈퍼리그를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4.20 15:41 | 이슬기

  • thumbnail
    '슈퍼리그 불참' 뮌헨 "챔스 개편에 지지"

    ... 흥미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슈퍼리그가 코로나19로 인한 유럽 축구의 재정적 문제 해결 방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19일 유럽 12개의 빅 클럽(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아스널, 첼시, 토트넘,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유벤투스, AC밀란, 인터 밀란)은 슈퍼리그 출범을 발표했다. 이에 많은 축구 팬들은 바이에른 뮌헨 또한 여론을 살핀 뒤 슈퍼리그에 참여할 것으로 생각했으나 ...

    한국경제 | 2021.04.20 09:02 | 정승우 기자(reccos23@xportsnews.com)

  • thumbnail
    유럽축구 챔스리그 36개 팀으로 확대…2024년부터 적용

    ... 유럽 12개 '빅클럽'이 UCL에 대적할 유러피언 슈퍼리그(ESL)를 창설하겠다고 발표한 다음 날 나왔다. 현재 AC밀란, 인터 밀란, 유벤투스(이상 이탈리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이상 스페인),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이상 잉글랜드)이 ESL 참가 의사를 밝힌 가운데, 바이에른 뮌헨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이상 독일)는 UCL에 힘을 실었다. 지난 시즌 UCL 정상에 오른 뮌헨은 ESL ...

    한국경제 | 2021.04.20 08:51 | YONHAP

  • thumbnail
    JP모간의 슈퍼리그 '통 큰 보너스'…축구 구단당 4000억 쏜다

    ... JP모간은 슈퍼리그 송출권을 담보로 잡고 연이율 2~3% 수준으로 필요 자금을 조달해주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슈퍼리그에는 AC밀란 인터밀란 유벤투스(이탈리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 레알마드리드(스페인),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시티 맨체스터유나이티드 토트넘훗스퍼(영국) 등 구단이 참여하기로 했다. 한편 이를 두고 국제축구연맹(FIFA)과 유럽축구연맹(UEFA)은 강력 반발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

    한국경제 | 2021.04.19 21:49 | 이고운

  • 유럽 '빅클럽' 뭉친 슈퍼리그 출범

    ... UEFA와 논의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성명에는 AC밀란, 인터 밀란, 유벤투스(이상 이탈리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이상 스페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빅6인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홋스퍼 등이 참여했다. ESL은 이들 12개 구단에 3개 구단을 추가해 15개 구단이 창립 멤버로서 리그를 주관한다. 초대 회장은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회장이 ...

    한국경제 | 2021.04.19 17:31 | 조수영

  • thumbnail
    "슈퍼리그 참가하면 대표팀서도 못 뛴다"…손흥민은 어떻게?

    ... 있다. 손흥민이 월드컵 등에 나서지 못하는 건 대표팀 입장에서 매우 큰 타격이다. 한국뿐 아니다. 토트넘 외에 AC밀란, 인터 밀란, 유벤투스(이상 이탈리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이상 스페인),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ESL 참가 의사를 밝혔다.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와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이집트) 등도 국가대항전에 나서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

    한국경제 | 2021.04.19 16:08 | YONHAP

  • thumbnail
    한 축구팬 조롱에 등장한 KBO리그..."슈퍼리그 트로피, 이거라면..."

    ...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의 슈퍼리그 참가를 알렸다. 리버풀은 `우리는 유럽을 선도하는 구단으로 합류해 유러피언 슈퍼리그의 창설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유럽의 12개 구단이 슈퍼리그 참가에 합의한 가운데 리버풀은 잉글랜드의 아스널, 첼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토트넘과 함께 합류를 결정했다. 슈퍼리그의 합류는 구단에는 막대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유용한 대회이지만 프리미어리그 이탈, UEFA 챔피언스리그 이탈, 그리고 소속 선수들의 국...

    한국경제 | 2021.04.19 15:44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슈퍼리그, 단 하루 만에 '창설'...유벤투스 주도 (英가디언)

    ... 유럽축구연맹(UEFA)은 36개 팀이 단일리그로 진행한 뒤 토너먼트 대회를 펼치는 이른바 '스위스 스타일'의 제도 개편안을 19일 월요일에 발표할 예정이었다. 매체는 `아녤리 회장이 핵심 인물이며 미국 구단주가 소유한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그리고 스페인 3팀이 이를 지지했다`고 전했다. 특히 아녤리 회장은 유럽프로축구협회(ECA) 회장으로 UEFA와 함께 챔피언스리그의 새로운 제도 개편을 추진한 인물이다. 하지만 아녤리 회장이 새로운 제도 개편을 ...

    한국경제 | 2021.04.19 14:15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