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3,6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맨시티 떠나는 아구에로, 'PL 잔류' 원한다

    ... 남고 시펑해 여러 구단과 연결돼 있고 적절한 제안이 온다면 잉글랜드에 남고 싶어한다. 현재 잉글랜드에서 257골을 넣고 있는 아구에로는 이 기록을 더 경신할 가능성이 있다`꼬 전했다. 아구에로는 최근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아스널과도 이적설이 났지만 감독들이 부인하면서 링크가 끊겼다. 맨유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는 아구에로가 지역 라이벌로 이적하는 건 원치 않는다고 말했고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 역시 아구에로와 자유계약을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프리미어리그 ...

    한국경제 | 2021.04.18 02:09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토트넘은 케인 '유일'...BBC 선정 이 주의 팀 발표

    ... 루니의 82골을 제쳤다. 케인과 함께 하는 공격진에는 사우스햄튼의 대니 잉스, 리버풀의 디오구 조타가 선정됐다. 잉스는 30라운드 번리와의 맞대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2 역전승을 이끌었다. 리버풀의 조타는 아스널과의 원정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조타도 A매치 기간 동안 보여준 절정의 득점 감각을 소속팀에서도 이어갔다. 미드필더 진에는 첼시를 대파한 웨스트브롬위치 알비온의 마테우스 페레이라, 칼럼 로빈슨이 선정됐다. ...

    한국경제 | 2021.04.18 02:03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역전의 명수' 맨유...뒤진 상황에서 PL 최다 승점 획득

    ... 전했다. 맨유는 이번 시즌 첫 골을 실점한 12경기에서 8승 1무 3패로 승점 25점을 얻어 리그에서 1위를 기록 중이다. 이 부문 2위는 16점을 얻은 레스터시티, 3위는 13점을 얻은 울버햄튼 원더러스, 4위는 11점을 얻은 아스널이다. 맨유는 리그 전체 30경기 중 40%에 해당하는 경기에서 선제 실점을 허용했지만 그 중 60%가 넘는 승률을 자랑하며 역전의 명수가 됐다. 이른바 위닝 멘탈리티를 회복한 맨유는 현재 10경기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다. 지난 ...

    한국경제 | 2021.04.18 02: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첼시가 압도적인 줄 알았는데...다시 시작된 '니가 가라 챔스'

    ... 무너지며 완패를 당했다. 투헬 감독 부임 이후 완벽히 달라진 수비력을 자랑하던 첼시는 이날 티아고 실바의 퇴장이 큰 변수가 됐다. 한편 첼시의 퇴장으로 6위 토트넘 홋스퍼와 7위 리버풀이 기회를 잡았다. 먼저 경기를 치른 리버풀은 아스널과의 원정 경기에서 디오구 조타의 멀티골르 3-0 완승을 거두고 5위로 올라섰다. 다음날인 4일 토트넘은 뉴캐슬 유나이티드 원정 경기를 가졌고 85분까지 2-1로 앞서며 4위 등극을 눈앞에 뒀지만 85분 조 윌록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

    한국경제 | 2021.04.18 02: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손흥민, 영향 끼치지 못했다” (英 매체)

    ... 혼전 상황이 벌어졌고, 케인이 가볍게 밀어 넣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케인은 전반 34분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팀에 리드를 안겼다. 2-1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비니시우스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했다. 지난달 15일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서 햄스트링을 다친 후 약 22일 만에 복귀전이었다. 손흥민은 공격 시 케인과 투톱을 형성했고, 수비 시엔 왼쪽 지역을 커버했다. 움직임은 활발했다. 볼 소유 땐 간결한 패스 플레이로 풀어나갔고, 스프린트를 통해 ...

    한국경제 | 2021.04.18 02:01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슈팅 0' 손흥민 평점 6.1… 5.7 최하점은?

    ... 혼전 상황이 벌어졌고, 케인이 볼을 밀어 넣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전반 34분에도 케인이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2-1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비니시우스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했다. 지난달 15일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서 햄스트링을 다친 후 공식전 3경기 만에 복귀전이었다. 손흥민은 공격 시 케인과 투톱을 형성했고, 수비 시엔 왼쪽 지역을 커버했다. 움직임은 활발했다. 볼 소유 땐 간결한 패스 플레이로 풀어나갔고, 동료가 볼을 쥐고 ...

    한국경제 | 2021.04.18 02:01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무리뉴, '명단제외' 토비에 대해 거짓말 '논란'...또다른 갈등?

    ... 드러냈다. 토비는 무리뉴의 말과는 다르게 부상에서 복귀한 손흥민과 함께 훈련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무리뉴 감독은 토비를 토요일에만 봤다고 말했지만 토비가 이미 목요일 훈련에 모습을 드러낸 걸 감안하면 무리뉴 감독과 토비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토비의 마지막 출장 기록은 지난 3월 15일 27라운드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풀타임 출장이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토트넘 홋스퍼 SNS

    한국경제 | 2021.04.18 02: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무리뉴 “쏘니, 왜 어시스트하려 했는지…” 의문 표출

    ... 17위 뉴캐슬과 2-2로 비겼다. 토트넘(승점 49)은 웨스트햄, 리버풀과 동률을 이뤘지만, 득실 차에서 앞서 5위에 올랐다. 조제 무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카를로스 비니시우스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했다. 지난달 15일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서 햄스트링을 다친 후 약 22일 만에 복귀전이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투톱을 이뤘고, 수비 시엔 왼쪽 지역을 커버했다. 여느 때와 같이 볼 소유 땐 간결한 패스 플레이로 풀어나갔고, 스프린트를 통해 뉴캐슬 ...

    한국경제 | 2021.04.18 02:01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손흥민 복귀-케인 2골' 토트넘, 뉴캐슬과 2-2 무… 5위 안착

    ... 케인이었다.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 구석을 갈랐다. 손흥민 45분 소화… 조 윌록의 동점 골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비니시우스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했다. 지난 15일 아스널전 이후 공식전 3경기 만에 복귀전이었다. 뉴캐슬이 후반 초반을 주도했다. 후반 시작 20초 만에 알미론이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때렸고, 요리스가 가까스로 쳐냈다. 뉴캐슬은 후반 4분 머피의 연이은 슈팅이 모두 토트넘 수비진에게 막혔다. ...

    한국경제 | 2021.04.18 02:00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첼시 하베르츠, 올 시즌 최악의 계약 2위… 1위는?

    ... 21경기에 출전해 1골 2도움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하베르츠 역시 최근 인터뷰에서 “힘든 시즌이었다.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았단 걸 안다”며 현상황을 인정했다. 첼시 듀오 뒤론 윌리안(첼시→아스널), 티아고 알칸타라(바이에른 뮌헨→리버풀), 데얀 클루셉스키(파르마→유벤투스), 토마스 파티(아틀레티코 마드리드→아스널), 마라쉬 쿰불라(헬라스 베로나→AS 로마), 산드로 토날리(브레시아 칼초→AC ...

    한국경제 | 2021.04.18 02:00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