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61-3470 / 3,6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본축구대표 이나모토, 풀햄으로 임대

    일본축구대표팀의 이나모토 준이치(22)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풀햄으로 1년간 임대됐다고 15일 영국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이나모토는 지난 시즌 일본의 감바 오사카에서 아스날로 임대된 뒤 1경기도 출전하지 못했지만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2골을 기록하는 모습에 풀햄의 장 티가나(프랑스) 감독이 깊은 인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런던 AFP=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07.15 00:00

  • [월드컵] 세계를 놀라게한 터키 축구

    ... 리드하는 동안 찬밥신세에 머물렀던 터키의반란은 이미 지난 90년대 후반부터 예고됐던 일. 96년 유럽선수권대회(유로 1996)에서 본선에 오르며 두각을 나타낸 터키는 2000년 유럽축구연맹(UEFA)컵에서 갈라타사라이가 프리미어리그의 명문 아스날을 누르고정상에 서며 세계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이어 한달 뒤 열린 유로 2000에서 8강에 오르며 유럽 축구의 새로운 강자로 명실상부하게 자리매김한 터키는 최고 무대인 월드컵 본선에서도 인상깊은 경기를 펼쳐 세계 축구의 새로운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아스날 "日선수 영입 고려 안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날의 아르센 웽거감독(52)이 이번 시즌에는 나카타 히데토시(파르마) 등 일본 선수를 영입할 생각이없음을 분명히 했다. 일본 후지TV의 월드컵 경기 해설자로 일본을 방문 중인 웽거 감독은 26일 오후산케이스포츠와 인터뷰를 갖고 일본선수의 영입의사를 묻는 질문에 "일본 선수의 영입 계획이 없다. 나카타의 영입도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지난 95년과 96년 J리그 나고야 그램퍼스에서 지휘봉을 잡기도 했던 웽거 ...

    연합뉴스 | 2002.06.27 00:00

  • [월드컵] 아스날, 나카타 영입 공식제의

    이탈리아 세리에A 파르마에서 활약 중인 일본의 축구스타 나카타 히데토시가 다음 시즌부터 '축구종가' 잉글랜드의 명문팀에서 뛸 가능성이 높아졌다. 26일자 이탈리아의 일간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날이 나카타의 영입을 소속팀인 파르마에 공식 제의했으며 이미 이적금도 마련해놓고 있다고 전했다고 일본 스포츠호치가 보도했다. 나카타와 파르마는 아직 계약이 3년 남았으며 나카타가 AS로마에서 파르마로 옮길 당시 이적금은 600억리라(약 ...

    연합뉴스 | 2002.06.27 00:00

  • 안정환 몸값 10배 이상 올라

    ... 에이전트의 견해로는 안정환 선수가 한국팀의 탁월한 선수로 소속팀이 그같이반응했다는 것은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신문은 말하고 이같은 이탈리아와의 관계가아마도 그를 페널티킥을 실축하도록 만들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디언은 또 영국 아스널팀 소속인 일본의 이나모토 주니치 선수도 포함시켰으며 그의 몸값은 대회전 400만파운드에서 600만파운드로 오른 것으로 평가됐다. 나머지 선수들은 잉글랜드의 리오 페르디난드(2천만파운드→3천만-3천500만파운드), 브라질의 호나우...

    연합뉴스 | 2002.06.27 00:00

  • [지구촌 표정] 일본 "한국 승부혼 보여줬다"

    ... 안고 귀국한 지 벌써 2주일이 지났지만 지단이 부상한 경기인 지난달 26일 한국과의 평가전에 그를 꼭 출전시켰어야 했느냐를 놓고 대표팀 주치의와 축구계 인사들이 입씨름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명장인 아스날의 아슨 웽거 감독이 프랑스대표팀의 어리석은 선수 기용을 비판하고 나서 논란에 기름을 끼얹었다. 이에 대해 프랑스 대표팀의 장 마르셀 페레 주치의는 26일 "지단의 부상은 한국전에 나오지 않았더라도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종류의 ...

    한국경제 | 2002.06.26 00:00

  • [월드컵] 터키, 아쉽지만 힘찬 도약

    ... 거두지 못하고 축구팬들의 기억속에서 잊혀져가던 터키가그 잠재력을 드러낸 것은 90년대 후반이 되어서였다. 1996년 유럽선수권대회에서 본선에 오르며 두각을 나타낸 터키는 2000년 유럽축구연맹(UEFA)컵에서 갈라타사라이가 프리미어리그의 명문 아스날을 누르고 정상에서며 세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것. 이어 한달 뒤 열린 유로 2000에서 8강에 오르며 유럽 축구의 새로운 강자로 명실상부하게 자리매김한 터키는 최고 무대인 월드컵 본선에서도 인상깊은 경기를 펼쳐 세계 축구의 새로운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월드컵] 佛, 지단 부상 논쟁 아직도 `시끌'

    ... 탈락이라는 충격을 안고 귀국한 지 벌써 2주일이 지났지만 지단이 부상한 경기인 지난달 26일 한국과의 평가전에 그를 꼭 출전시켰어야 했느냐를 놓고 대표팀 주치의와축구계 인사들이 입씨름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명장인 아스날의 아슨 웽거 감독이 프랑스대표팀 의료진의 어리석은 선수 기용을 비판하고 나서 논란에 기름을 끼얹었다. 프랑스 대표팀의 장 마르셀 페레 주치의는 웽거 감독이 `한국전에 지단을 내보낸 것이 치명적인 실책이었다'고 자신을 정면으로 겨냥하자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월드컵] 나카타 "파르마 떠나고 싶다"

    ...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나카타 소속사무소측은 가까운 시일내에 나카타가 휴식을 취하고 있는 유럽으로 건너가 다음 시즌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 나카타의 이적이 유력시되는 팀으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첼시와 아스날. 첼시는 지난 5월 나카타 영입에 나선 바 있다. 또 영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나카타가 파르마에 입단하기 전에 이적을 제의했던아스날의 아르센 웽거 감독이 월드컵 후에 나카타 영입에 나설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S로마에서 ...

    연합뉴스 | 2002.06.25 00:00

  • [월드컵] 페루자, 이나모토 영입 공식제의

    ... 25일 일제히 보도했다. 2002한일월드컵에서 두 골을 터뜨리며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나모토는 페루자 뿐만 아니라 네덜란드의 PSV에인트호벤과 오노 신지의 소속팀인 페예누어드, 지난해에도 이적을 제안한 세리에A의 키에보 베로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풀햄 등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나모토는 지난해 7월 프리미어리그 아스날로 이적했으나 출전기회를 거의 얻지 못했고 최근 방출이 결정된 가운데 이달말로 계약이 만료된다. (요코하마=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