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21-3530 / 3,9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적 첼시를 잡아라' 맨유 등 라이벌팀 열풍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두 첼시와 강호 아스날의 맞대결(한국시간 19일 새벽 1시.런던 하이베리 경기장)을 앞두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리버풀 등 라이벌 팀들이 덩달아 흥분하고 있다. 알렉스 퍼거슨 맨유 감독은 사령탑으로는 이례적으로 "아스날 모자를 쓰고 응원하겠다. 첼시의 승점을 묶어두는 건 모든 팀들의 희망이다. 맨유와 아스날, 리버풀은 한 배를 탔다"고 말한 것으로 AP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첼시는 현재 14승4무1패(승점 ...

    연합뉴스 | 2005.12.16 00:00

  • KBS SKY, 박지성 출전 칼링컵 생중계

    ... 밝혔다. KBS SKY는 21일 오전 4시30분 칼링컵 8강 버밍엄시티와 경기를 생중계하고 준결승과 결승은 맨유의 진출 여부에 따라 방송시간을 편성할 예정이다. 경쟁사인 MBC ESPN이 박지성과 이영표가 출전하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독점 생중계하는데 맞서 KBS SKY는 그동안 첼시, 아스날 등 프리미어리그 다른 팀 경기를 생중계해왔고 칼링컵은 생중계하는 방송사가 없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chungwon@yna.co.kr

    연합뉴스 | 2005.12.16 00:00

  • [월드컵축구] 상대국 전력분석 (2) 프랑스

    ... 지키는 가운데 미카엘 실베스트르(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튀랑 등이 수비를 조율하고 비카시 도라쉬(32.파리 생제르맹)와 지단, 파트리크 비에라(29.유벤투스) 등이 든든히 허리를 받쳐준다. 지단에서 최전방 티에리 앙리(28.아스날), 지브릴 시세(24.리버풀), 다비드 트레제게(28.유벤투스) 등으로 연결되는 공격 라인은 세계 최강 수준이지만 지역예선 10경기에서는 14골에 그쳤다. ◇한국과 인연 한국은 프랑스와 국가대표팀 간 역대전적에서 2전 2패를 ...

    연합뉴스 | 2005.12.13 00:00

  • thumbnail
    [인터뷰] K리그 신인상 박주영

    ... 비슷한 점이 많다. 또 토고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나이지리아와 뛴 경험이 있다. 나이지리아는 유연함이나 볼을 가졌을 대 파괴력이 강하지만 조직력은 떨어지기 때문에 준비를 잘하면 이길 수 있다. --프랑스의 공격수 티에리 앙리(아스날)을 좋아한다던데. ▲앙리는 스피드와 유연성, 볼을 다루는 솜씨가 좋고 결정적으로 골을 넣는 재주가 뛰어나다. 내가 따라가기에는 아직 힘든 것 같다. 특히 유연성에 있어서 나는 우리 팀에서 꼴찌다. 프랑스와 경기는 기대되고 재미있을 ...

    연합뉴스 | 2005.12.12 00:00

  • [월드컵축구] 상대국 전력분석 (1) 토고

    ... FC 메스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으며 190㎝의 장신을 바탕으로 한 제공권 다툼에 능한 데다 골 감각 및 위치선정 능력도 빼어나다. 2002-2003 시즌 13골로 2부리그 득점랭킹 2위에 오르며 이탈리아 유벤투스, 잉글랜드 아스날 등 명문 구단의 관심을 끌었고 결국 모나코로 이적해 2003-2004시즌부터 두 시즌 동안 17골을 기록했다. 지역예선 각각 6경기에 출전해 3골씩을 터트린 세리프-투르 마망(25)과 아브델 쿠바야(26)도 요주의 선수다. ...

    연합뉴스 | 2005.12.12 00:00

  • [월드컵축구] 한국 '승점 5점을 챙겨라'

    ... 달고 있는 토고지만 FIFA 랭킹 등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이 앞서는 만큼 충분히 승산이 있다. 두 번째 상대인 프랑스는 한국이 상대하기에 가장 버거운 팀임에 틀림없다. FIFA 랭킹에서도 '톱5'에 속한 프랑스에는 티에리 앙리(아스날)를 비롯해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 등 이름만으로도 상대를 기죽게 만드는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하지만 지난 98년 월드컵 우승 이후 세대교체에 실패하면서 유럽예선 도중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던 지단과 튀랑을 다시 ...

    연합뉴스 | 2005.12.11 00:00

  • thumbnail
    [한국과 맞붙을 프랑스 어떤팀] 흔들리는 '아트사커' 그래도 최강

    ... 프랑스는 세네갈에 불의의 일격을 당하는 등 단 1승도 거두지 못했다. FIFA 랭킹도 2002년 6월까지 1위를 달리다 그 후로는 브라질에 정상 자리를 내줬고 현재 5위로 밀려나 있다. 레이몽 도므넥 감독이 이끄는 프랑스는 '중원의 지휘관' 지네딘 지단(33·레알 마드리드)과 수비수 클로드 마케렐레(32·첼시)의 복귀와 티에리 앙리(28·아스날),지브릴 시세(24·리버풀),다비드 트레제게(28·유벤투스) 등 공격라인 구성으로 세계 최강 수준이다.

    한국경제 | 2005.12.11 00:00

  • [월드컵축구] 프랑스는 어떤 팀

    ... 정상의 자리를 내 줬고 현재 5위로 밀려나 있다. 프랑스 국민의 희망은 '중원의 지휘관' 지네딘 지단(33.레알 마드리드)과 수비수 클로드 마케렐레(32.첼시)가 대표팀에 복귀했다는 것이다. 지단에서 최전방 티에리 앙리(28.아스날), 지브릴 시세(24.리버풀), 다비드 트레제게(28.유벤투스) 등으로 연결되는 공격 라인은 가히 세계 최강 수준이다. 박지성(24)의 팀 동료 미카엘 실베스트르(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릴리앙 튀랑(33.유벤투스), 마케렐레가 ...

    연합뉴스 | 2005.12.10 00:00

  • [월드컵축구] 스위스는 어떤 팀

    ... 7골을 넣어 최고의 스트라이커로 꼽히는 알렉산데르 프라이(스타드 렌)는 경계해야 할 대상이다. 네덜란드 세계청소년대회에서 발군의 기량을 보인 신예 요한 폰란텐(브레다)도 유럽 예선에서 4골을 넣었다. 20살의 떠오르는 공격수 발론 베라미(라치오)도 주목받고 있다. 잉글랜드 명문 아스날에서 뛰는 필리프 센데로스는 수비의 핵이다. 무라트 야킨, 하칸 야킨 형제가 뛰는 점도 이채롭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5.12.10 00:00

  • 베컴, 영국 축구계 최고 부자 선수

    ... 파운드(1천300만달러)에 이르러 가장 돈이 많은 축구선수로 이름을 올렸다고 로이터 통신이 8일(이하 한국시간)이 보도했다. 베컴은 그러나 구단주와 임원, 주주를 포함한 축구계 인사를 모두 합친 순위에서도 32위에 올랐다. 데니스 베르캄프(아스날)도 3천700만 파운드로 48위를 차지, 베컴과 함께 부자 50위 이내에 포함됐다. 2년전 조사에서는 축구계 부자 상위 100위 이내에는 선수가 9명 뿐이었지만 이번에는 22명에 이르러 축구 선수들의 수입이 크게 늘어났음을 시사했다. ...

    연합뉴스 | 2005.12.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