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61-3570 / 3,9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G전자 후원 축구대회서 '아스날' 우승

    LG전자가 후원한 유럽 프로축구 클럽팀 대항전인 'LG 암스테르담 토너먼트(Amsterdam Tournament)' 첫 대회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날이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번 대회는 7월 30일과 8월 1일 이틀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아약스(Ajax) 스타디움에서 개최됐으며, 네덜란드의 아약스를 비롯해 영국의 아스날, 포르투갈의 FC 뽀르또, 아르헨티나의 보카 주니어스가 초청됐습니다. 특히 이번 대회는 유럽 프로 축구 리그 공백기에 ...

    한국경제TV | 2005.08.02 00:00

  • 안정환 입단한 FC 메스는 어떤 팀

    ... 툼 헤르베가 기록한 9골에 불과하다. 재정이 튼튼하지 못해 스타급 선수를 영입하지 못하고 있는 FC 메스는 대신 우수한 유소년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세계 각국의 유망주들을 길러내는 방식으로 활로를 찾고 있다. 잉글랜드의 명문 아스날에서 활약중인 프랑스 국가대표 로베르 피레도 FC 메스의 유소년팀을 거쳐 92년 1군에 올라와 6년간 40골을 터뜨리면서 스타로 성장한 케이스다. 대한축구협회도 지난 2002년부터 유망주 해외유학 프로젝트의 파트너로 FC 메스를 선정해 ...

    연합뉴스 | 2005.07.11 00:00

  • [피스컵] B조 전력분석 .. '용과 호랑이의 대결'

    ... 것으로 보인다. ◆토튼햄 핫스퍼 1882년 창단한 토튼햄은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잉글랜드의 명문클럽. 정규리그 우승 기록은 단 2회 뿐이지만 FA컵에서는 8차례나 우승한 강호다. 특히 런던 북부를 같은 연고지로 사용하는 아스날과의 '런던 더비'는 잉글랜드 축구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프리미어리그의 클래식 관전 포인트. 14승10무14패로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9위를 차지한 토튼햄은 마틴 욜 감독 영입한 이후 한 층 안정된 전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

    연합뉴스 | 2005.07.01 00:00

  • LG전자, 독일월드컵 겨냥 축구 마케팅 `활발'

    ... 활동, 대회 엠블렘에 LG 로고를 사용하고 티켓 프로모션을 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얻게 된다. 올해 대회는 다음달 29일, 31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아약스(Ajax) 스타디움에서 개최되며 네덜란드의 아약스(Ajax)를 비롯, 영국 아스날(Arsenal), 포르투갈 FC 뽀르또(FC Porto), 남미의 명문팀인 아르헨티나의 보카 주니어스(Boca Juniors)가 승부를 겨루게 된다. 이 대회는 유럽과 남미, 아시아 등 전세계 150개국에 중계되기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LG 브랜드 ...

    연합뉴스 | 2005.06.30 00:00

  • 에인트호벤, 나카타 영입에 관심

    ... 박지성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 이후 나카타의 이적료와 연봉수준에 대해 알아봤다"고 보도했다. '스포츠호치'는 "지난 시즌 출전기회를 잡지 못했던 나카타가 이적을 강하게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나카타는 그동안 플랜 델리 감독과의 불화설로 피오렌티나 방출에 대한 소문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으며 한 때 카타르의 '알 아라비' 클럽 및 잉글랜드 아스날로의 이적설이 대두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05.06.30 00:00

  • 아스날, 미드필더 흘레브 영입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명문 아스날이 벨로루시 대표팀 미드필더 알렉산더 흘레브를 영입하면서 전력 보강에 착수했다. 아스날은 28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분데스리가의 슈투트가르트로부터 흘레브를 이적료 1천500만유로(약 185억원)에 영입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이로써 2003-2004 시즌 무패우승을 했지만 지난 시즌 첼시에 밀려 2위에 그친 아스날은 오프시즌 첫 전력 보강 작업을 하며 왕좌 탈환을 위한 재정비에 들어갔다. ...

    연합뉴스 | 2005.06.28 00:00

  • 호비뉴 영입 추진 레알 마드리드, 산토스에 최후통첩

    ... 않을 것이다. 유럽 축구에서도 상식을 넘는 큰 돈"이라고 말했다. 히베이루는 2천500만달러(약 253억원) 선에서 협상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일본 스포츠지 '산케이스포츠'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아스날이 1400만파운드(약 259억원)를 제시하며 호비뉴의 영입 경쟁에 뛰어들었고, 스카우트가 2005컨페더레이션스컵축구대회 준결승 브라질-독일전을 관전했다고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기자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05.06.28 00:00

  • 박지성 프리미어리그 데뷔 상대는 에버튼

    ... 사우디아라비아전도 박지성이 뛰지 않기를 기대하고 있다는 것이 이 신문의 보도다. 한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다음 시즌 스케줄 가운데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오는 11월5일 홈 구장에서 열리는 첼시와의 일전, 그리고 내년 1월3일 열리는 아스날과의 원정경기다. 디펜딩챔피언인 첼시와 2003-2004 시즌 무패우승에 이어 지난 시즌 2위를 차지한 아스날은 다음 시즌에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그 우승을 다툴 강력한 경쟁자들이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기자 ...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어떤 팀

    ... 가장 부유한 구단이라는 명성도 갖고 있다. 2003-2004 시즌 1억5천700만파운드(2천875억원)의 수입을 올렸고 이중 5천170만파운드(946억원)를 순수익으로 남겼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003-2004 시즌 아스날의 무패 우승을 지켜봤고 이번 시즌에도 첼시, 아스날에 밀려 3위에 그쳤다. 현재 공격진은 네덜란드산 득점기계 루드 반 니스텔루이와 신동 웨인 루니가 주로 투톱을 맡고 포르투갈의 신성 크리스티아누 호나우두, 루이 사하 등이 측면 지원을 ...

    연합뉴스 | 2005.06.22 00:00

  • '프리미어리그'는 최고의 부와 명성 보장

    ... 프리미어리그라는 이름을 쓴 것은 1992-93 시즌부터로 현재 20개 클럽이 참가하고 있다. 2004-2005 시즌에는 러시아 석유재벌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천문학적인 자금을 쏟아부은 부자구단 첼시가 50년만에 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아스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버튼, 리버풀이 2-5위를 차지했다. 프리미어리그는 1892년부터 디비전으로 분화돼 현재 챔피언십, 디비전Ⅰ.Ⅱ 등 3개의 하부리그를 포함해 4개의 완성된 리그 체제로 운영되고 있으며 상위 리그와 하위 리그간 ...

    연합뉴스 | 2005.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