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71-3580 / 3,8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청소년축구] 박성화호, '이번에는 아우들 차례'

    ... 김진규-이요한-이강진에게 스리백 수비의 임무가 맡겨진다. 이에 맞서는 스위스는 지난 2002년 U-17유럽청소년선수권 우승멤버들을 주축으로 높이와 조직력을 갖춘 팀을 구성, 만만히 볼 수 없는 상대다. 필리프 센데로스, 요한 주루(이상 아스날), 레토 지글러(토튼햄), 요한 볼란텐(브레시아), 트란킬로 바르네타(하노버96) 등 빅리그에서 활약중인 유망주들도 즐비한 팀. 사상 처음으로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본선에 진출한 스위스는 이들 '황금세대'를 앞세워 처녀출전에서 기적을 ...

    연합뉴스 | 2005.06.10 00:00

  • [세계청소년축구] 한국포함 F조, 전력 분석

    ... 유럽청소년선수권 우승멤버들이 고스란히 성장해 이번만큼은 결코 쉽게 볼 상대가 아니다. 4-4-2 시스템을 기본으로 미드필드와 후방에서의 압박이 대단하고 선수들의 조직적인 움직임과 안정감이 뛰어나다는 평가. 또 필리프 센데로스, 요한 주루(이상 아스날), 트란킬로 바르네타(하노버96), 요한 볼란텐(브레시아), 레토 지글러(토튼햄), 발론 베라미(베로나) 등 빅리그에 스카우트된 선수가 6명이나 될 정도로 개개인의 능력도 훌륭하다. 특히 센데로스(190㎝)와 주루(192㎝) 등 장신선수들의 ...

    연합뉴스 | 2005.06.07 00:00

  • [세계청소년축구] '제2의 마라도나'는 누구

    ... 득점왕과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박주영은 올 시즌 프로축구 K리그에 뛰어들어 성인무대에서도 득점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국의 첫 경기 상대인 스위스에도 3년 전 17세이하(U-17) 유럽청소년선수권 우승멤버인 필리프 센데로스(아스날), 트란킬로 바르네타(하노버96), 요한 볼란텐(브레시아), 레토 지글러(토튼햄) 등 주목할 만한 선수가 많다. 190㎝의 장신 수비수 센데로스는 잉글랜드의 명문 아스날에서 20경기 이상 출전할 정도로 기량을 인정받고 있고, ...

    연합뉴스 | 2005.06.07 00:00

  • 박성화호, 첫 상대 스위스에 '깜깜'

    ... 유럽선수권에 전혀 나오지 않았던 빅리그 선수들을 대거 소집해 당시 독일전과는 크게 달라진 전력으로 나설 전망이서 현재 경기 비디오만으로는 스위스를 분석하기가 힘든 형편이다. 2004-2005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의 명문 아스날에서 23경기(프리미어리그 13경기 포함)나 출전한 190㎝의 장신 수비수 필리프 센데로스(20), 네덜란드 리그 우승팀 에인트호벤을 거쳐 이탈리아 브레시아로 임대된 공격수 요한 볼란텐(19) 등이 가세할 것이라는 전망. 박 감독은 ...

    연합뉴스 | 2005.06.02 00:00

  • 첼시, 타 구단 선수에 불법 접촉으로 벌금

    잉글랜드 축구의 간판 수비수 애슐리 콜(아스날)에 대한 불법 접촉설에 시달렸던 '부자구단' 첼시가 결국 프리미어리그로부터 벌금을 부과받았다. 프리미어리그는 2일(한국시간) 타 구단 선수인 콜을 불법 접촉한 첼시 구단에 30만파운드(약 5억5천158만원), 무리뉴 첼시 감독에게는 20만파운드(약 3억6천772만원), 당사자인 콜에게는 10만파운드(약 1억8천386만원)의 벌금을 각각 부과했다고 밝혔다. 첼시 측 등은 프리미어리그의 이런 결정에 대해 ...

    연합뉴스 | 2005.06.02 00:00

  • 태극듀오, 챔피언스리그 드림팀 제외

    ... 올렸으나 초호화군단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는 한명도 없었다. 다음은 드림팀 명단.(소속팀.국적) △GK= 페트르 체흐(첼시.체코) △DF= 카푸(AC밀란.브라질) 존 테리(첼시.잉글랜드), 제이미 캐러허(리버풀.잉글랜드) 애슐리 콜(아스날.잉글랜드) △MF= 주니뉴(올림피크리옹.브라질) 필리프 코쿠(에인트호벤.네덜란드) 미하엘 발라크(바이에른 뮌헨.독일) 스티븐 제라드(리버풀.잉글랜드) △FW= 호나우디뉴(바르셀로나.브라질) 안드리 셰브첸코(AC밀란.우크라이나)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05.27 00:00

  • 아스날, 잉글랜드 FA컵 우승

    아스날이 승부차기끝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꺾고 11번째 잉글랜드 FA컵을 거머쥐었다. 지난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49경기 연속무패 신화를 쏘아올렸던 아스날은 22일(한국시간) 새벽 막을 내린 잉글랜드 FA컵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120분 연장혈투끝에 득점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2로 승리해 FA컵 정상에 올랐다. 이날 7만여명의 관중이 들어찬 웨일스 카디프의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

    연합뉴스 | 2005.05.22 00:00

  • KBS SKY 스포츠, 잉글랜드 FA컵 결승전 단독 생중계

    케이블ㆍ위성 스포츠전문채널 KBS SKY 스포츠는 오는 21일 오후 10시45분부터 '2004-2005 잉글랜드 FA컵' 결승전 아스날 대 맨체스터UTD 경기를 단독 생중계한다. 양 팀은 유럽 빅리그 축구를 대표하는 팀이지만 올 시즌 무관의 제왕으로 전락할 위기에 놓여 있어 FA컵 우승에 대한 관심이 높다. 맨체스터UTD는 잉글랜드 FA컵에서 11차례 우승해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갖고 있으며 아스날은 9차례로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05.19 00:00

  • 수원-첼시, 빅버드서 '별들의 전쟁'

    ... 연고로 창단돼 1995년 처음 리그 정상을 밟은 뒤 70-80년대에는 암흑기를 걸었다. 재정난에다 급격한 성적 하락으로 한때 1부와 2부리그를 오가는 수모를 당해야 했고 프리미어리그 정상권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리버풀, 아스날을 부러운 눈으로 쳐다봐야만 했다. 그러나 90년대 들어 강팀의 면모를 회복한 다음 2003년 러시아 석유재벌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구단주로 입성하면서 엄청난 재원을 투자, 알짜선수들을 싹쓸이해오고 챔피언스리그 우승 사령탑 무리뉴 감독을 ...

    연합뉴스 | 2005.05.19 00:00

  • 유벤투스, 이탈리아 프로축구 우승 눈앞

    ... 비에리의 결승골로 리보르노를 1-0으로 꺾고 3위를 확보,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을 따냈다. 오는 20일 수원 삼성과 친선경기를 벌이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우승팀 첼시는 시즌 최종전에서 뉴캐슬과 1-1로 비겼고 아스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버튼이 2-4위를 차지했다. 벨기에 리그에서는 FC브루게가 라이벌 안더레흐트를 제치고 통산 13번째 리그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5.05.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