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91-3600 / 3,7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이모저모] 이나모토, 아스날 방출 확정

    일본축구의 `뉴 리더' 이나모토 준이치(23)가소속팀인 잉글랜드 아스날에서 끝내 방출됐다. 2002한일월드컵 조별리그에서 2골을 터트려 일본을 16강에 올려놓은 데 기여한이나모토는 21일 오후 발표한 성명에서 "이틀 전 아르센 방제 아스날 감독과 가진면담에서 내년 시즌 출장 기회를 약속받지 못했다"면서 "유감스럽지만 팀을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아스날로 임대됐던 이나모토는 프랑스대표 파트리크 비에라가 팀내 주전으로 뛰면서 지난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이모 저모] 伊 축구협 "골찬스 못살려 졌다"

    ... 74년 선수로 월드컵에서 우승한 데 이어 90년 감독으로 월드컵 정상에 올랐던 베켄바워는 "독일은 90분 내내 미국에 압도당했지만 행운이 따라 승리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일본의 이나모토 준이치(23)가 소속팀인 잉글랜드 아스날에서 끝내 방출됐다. 이나모토는 지난 21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틀 전 아르센 방제 아스날 감독과 가진 면담에서 내년 시즌 출장 기회를 약속받지 못했다"며 "유감스럽지만 팀을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아스날로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월드컵] 日축구협, 16강진출 대규모 자축파티 계획

    ... 밝혔다. 개최 장소로는 6만명을 수용하는 도쿄 국립경기장이 물망에 오르고 있어 일본대표팀과 함께 웃고 울며 힘을 불어넣어준 서포터스도 함께 기쁨을 나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번 월드컵에서 맹활약한 나카타 히데토시(파르마), 오노 신지(페예누르드) 이나모토 준이치(아스날) 등은 곧 유럽의 소속팀으로 떠날 계획이며, 다음달 5일부터 일본프로축구(J리그)가 재개되기 때문에 스케줄을 맞추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요코하마=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월드컵] 터키의 힘, '갈라타사라이'

    '테랑가의 사자' 세네갈과의 일전을 앞둔 터키가 전력의 핵심 기반인 갈라타사라이 출신 선수들을 앞세워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갈라타사라이는 지난 2000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명문 아스날을 꺾고 터키구단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컵을 품에 안은 터키 축구 역사상 가장 성공한 구단이다. 월드컵 도전 2회만에 8강의 위업을 달성한 터키의 `투르크 전사' 23명중 이 구단에서 실력을 갈고 닦은 선수가 절반이 넘는 12명에 이르러 그 힘을 짐작케 ...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베켄바워 "아시아가 아프리카 추월"

    ... 있다"며 "유럽 빅리그의 카메룬, 나이지리아 선수들은 컨디션을 조절할 만한 시간적 여유가 없었고 결국 부족한 휴식은 실전에서의 경기력 저하로 고스란히 나타났다"고 말했다. 베켄바워는 앞서 인터뷰에서도 아르헨티나의 후안 세바스티안 베론(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나 나이지리아의 누앙쿼 카누(아스날) 같은 슈퍼스타들이 월드컵에서 부진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로 빅리그 클럽들의 `선수 진빼기'를 지적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월드컵] 한국선수단 `포상' 100억원 이상

    ... 진출로 세계 수준에 결코 뒤지지 않는 실력을 증명해보인 선수들은 걸림돌이던 병역문제까지 해결된 것을 계기로 국내무대를 넘어서 유럽무대까지 진출할 수있을 전망이다. 지난해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일본이 준우승한 이후 이나모토 준이치(아스날),오노 신지(페예누어드), 가와구치 요시카쓰(포츠머스.GK) 등이 잇따라 유럽무대에 진출한 것처럼 한국의 `숨은 진주'들도 빅리그 스카우트들의 표적이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일본언론의 보도를 통해 안정환의 소속팀인 페루자의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월드컵] 페루자, 안정환에 시큰둥

    ...)에 따르면 프리미어리그 소속의 한 클럽 스카우트는 한-미전을 직접 관전하며 안정환의 플레이를 유심히 관찰했다. 그러나 안정환이 만일 우선협상권을 갖고 있는 페루자의 부름을 받지 못한다면 일본의 영웅 이나모토 준이치(23.아스날)의 전철을 밟을 가능성도 있다. 아스날은 2002-2003시즌을 앞두고 이나모토와의 재계약을 포기, 방출대상 명단에 올리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수협의회(PFA) 공식 사이트에 공시했다. 아스날이 버린 이나모토에 대해서는 프리미어리그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베켄바워, "강호 탈락은 프로리그 탓"

    ... 홍보 기자회견에서 "수십억의 시청자들이 TV를 통해 이번 월드컵을 지켜보고 있지만 그들이 보고 있는 것은 피곤한 스타들일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럽에서 뛰고 있는 스타 플레이어들은 너무 많은 프로경기에 출전한다"면서 "잉글랜드 아스날 소속의 파트릭 비에라(프랑스)의 경우 올 시즌 80-90경기를 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베켄바워는 "대회 개막을 앞두고 프랑스와 아르헨티나를 우승후보로 꼽았지만 지금은 어느 팀이 우승할지 예측할 수가 없다. 국제축구연맹은 이에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태극전사들에게 돌아갈 선물은?

    ... 그보다는 향후 선수생활을통해 누리게 될 선물이 더 크다. 우선 16강진출로 `국제 경쟁력'을 인정받은 선수들은 좁은 국내무대를 넘어서유럽무대를 넘보게 될 전망이다. 지난 해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일본이 준우승한 이후 이나모토 준이치(아스날),오노 신지(페예누어드), 가와구치 요시카쓰(포츠머스.GK) 등이 잇따라 유럽무대에진출한 것처럼 그동안 국제무대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한국의 `보석'들도 빅리그 스카우트들의 시야에 걸려들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일본언론의 보도를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이모 저모] 안정환 '태극 축구화' 신고 골사냥

    ... 일본의 산케이스포츠는 13일 유럽축구 소식통의 말을 인용,조만간 경질될 것이 확실한 로제 르메르 현 프랑스 감독 후임으로 트루시에 감독 등이 추천됐다고 보도했다. 트루시에 외에 물망에 오르고 있는 감독은 아르센 방제 잉글랜드 아스날 감독과 디디에 데샹 FC 모나코 감독 등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죽음의 F조'에서 탈락한 나이리지아의 차세대 스타 바르톨로뮤 오그베체가 잉글랜드를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오그베체는 13일 "잉글랜드는 정말 ...

    한국경제 | 2002.06.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