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01-3610 / 3,7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모 저모] 안정환 '태극 축구화' 신고 골사냥

    ... 일본의 산케이스포츠는 13일 유럽축구 소식통의 말을 인용,조만간 경질될 것이 확실한 로제 르메르 현 프랑스 감독 후임으로 트루시에 감독 등이 추천됐다고 보도했다. 트루시에 외에 물망에 오르고 있는 감독은 아르센 방제 잉글랜드 아스날 감독과 디디에 데샹 FC 모나코 감독 등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죽음의 F조'에서 탈락한 나이리지아의 차세대 스타 바르톨로뮤 오그베체가 잉글랜드를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오그베체는 13일 "잉글랜드는 정말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월드컵] 이름값 못한 귀국길 스타들

    ... 막지 못했고, 94년 프랑스대표로 발탁된 후 공식 국제경기 27경기 무패행진이라는 대기록도 날려버렸다. 이탈리아 1부리그 득점왕(24골) 다비드 트레제게(유벤투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득점랭킹 1위(24골) 티에리 앙리(아스날)도 이름값을 못하긴 마찬가지였다. 프랑스의 주포로 나섰던 트레제게는 개막전에서 회심의 첫 슛이 골대를 맞고 튀어나오는 비운을 겪은 뒤 뭔가에 홀린 듯 내리 3경기에서 골 직전에 주저앉았다. 앙리는 우루과이와의 2차전에서 전반 24분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월드컵] 일본축구, 16강 앞두고 또 반등

    ... 플랫스리(flat3)의 왼쪽 방어망으로, 2000년 2월 멕시코전을 시작으로 A매치에 29차례 출전했다. 체력과 위치선정이 좋고 롱패스가 뛰어나 9일 러시아전에서도 왼쪽 돌파에 이은 자로 잰 듯한 대각선 패스로 이나모토 준이치(아스날)의 선제 결승골을 엮어냈다. 최근 열도를 들끓게 한 이나모토의 방출소동에서도 일본축구에 대한 유럽의 달라진 시각을 감지할 수 있다. 지난 10일 아스날이 이나모토와의 재계약 철회를 공시하자, 한때 허정무 전 국가대표 감독이 뛴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월드컵] 이나모토, 아스날서 방출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일본의 영웅으로 떠오른 이나모토 준이치(23.아스날)가 정작 소속팀에서 버림을 받아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아스날은 2002-2003시즌을 앞두고 이나모토와의 재계약을 포기, 방출대상 명단에 올리고 10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수협의회(PFA) 공식 사이트에 공시했다. 이에 앞서 아스날의 아르센 웽거 감독은 "이나모토가 월드컵에서 2골을 넣었다고 해서 소속팀에서 주전으로 뛸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해 의문을 자아냈었다.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日 이나모토, 아스날서 '퇴출'

    0... 월드컵축구 H조 2차전 러시아와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일본의 `우상'으로 떠오른 이나모토 준이치가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아스날에서 쫓겨 났다. 런던 이브닝 스탠더드紙는 아스날 구단은 이나모토를 '자유이적선수'로 분류,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보도했다. 이나모토는 작년 7월 이적료 400만파운드(약 67억원)에 일본 J-리그 감바 오사카에서 아스날로 이적, 일본인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완전 이적형식으로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했으나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카누, 잉글랜드전 결장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16강 진출이 좌절된 나이지리아 축구대표팀의 스트라이커 누앙쿼 카누(아스날)가 12일 잉글랜드와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영국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런던 이브닝스탠더드지(紙)는 카누가 부상당한 왼쪽 다리를 치료하기 위해 얼음찜질 등 여러 수단을 써봤으나 결국 마에시마 캠프의 팀 훈련에 합류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카누는 "경기에 나서지 않겠다. 현 상황에서 위험을 감수하기는 어렵다"는 뜻을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잉글랜드-나이지리아, 서바이벌 게임

    ... 위라지만 나이지리아가 쉽사리 물러날 리가 없어 섣부른 예단은 금물이다. 스벤 고란 에릭손 잉글랜드 감독은 "이 경기만 뛰고 집에 갈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특히 잉글랜드 선수들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누앙쿼 카누(아스날)와 셀레스틴 바바야로(첼시), 더비카운티에서 뛰었던 타리보 웨스트 등의 실력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더욱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다. 잉글랜드는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이끄는 등 시간이 갈수록 위력적인 플레이를 보여주고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지구촌' 표정] CNN "韓.美 나란히 16강 간다"

    ... 이어 두번째로 16강 진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당초 D조 최강으로 평가받은 포르투갈은 21% 지지에 그쳤다. ○…월드컵 H조 벨기에 및 러시아전에서 연속골을 작렬하며 일본 최고의 스타로 떠오른 이나모토 준이치(23·아스날)가 정작 소속팀에선 버림받아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아스날은 2002∼2003 시즌을 앞두고 이나모토와의 재계약을 포기,방출대상 명단에 올렸다고 10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수협의회(PFA) 공식 사이트에 공시했다. ○…아르헨티나의 ...

    한국경제 | 2002.06.11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지단, 선발 출장

    ... 근육손상 부위인 왼쪽 허벅지에 압박붕대를 감고 그라운드에 나섰다. 프랑스는 플레이메이커 지단을 마름모꼴 공격편대의 시발점에 놓고 최전방 원톱에 다비드 트레제게(유벤투스)를, 좌우 양날개에 크리스토프 뒤가리(보르도)와 실뱅빌토르드(아스날)를 각각 포진시켰다. 지난 6일 우루과이전에서 받은 퇴장으로 출전하지 못한 티에리 앙리(아스날) 자리에 뒤가리가 들어갔다. 또 경고 누적으로 나오지 못한 에마뉘엘 프티(첼시)의 왼쪽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는 지단의 소속 팀 동료인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프랑스 역대 3번째 우승팀 탈락 '불명예'

    ... 수식어가무색해졌다. 디펜딩 챔피언이 1라운드에서 탈락하기는 1950년 브라질월드컵때 이탈리아, 1966 년 잉글랜드월드컵때 브라질에 이어 이번이 3번째이고 햇수로는 36년만이다. 더욱이 프랑스는 다비드 트레제게(유벤투스), 티에리 앙리(아스날) 등 막강 화력을 보유하고도 전대회 우승팀이 1골도 넣지 못하고 1회전에서 탈락한 첫 사례로기록되는 치욕도 맛봤다. 사실 컨페드컵에서 우승한 뒤 거칠 게 없어 보였던 프랑스의 이 같은 '재앙'은슈퍼스타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이 ...

    연합뉴스 | 2002.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