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11-3620 / 3,7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랑스 역대 3번째 우승팀 탈락 '불명예'

    ... 수식어가무색해졌다. 디펜딩 챔피언이 1라운드에서 탈락하기는 1950년 브라질월드컵때 이탈리아, 1966 년 잉글랜드월드컵때 브라질에 이어 이번이 3번째이고 햇수로는 36년만이다. 더욱이 프랑스는 다비드 트레제게(유벤투스), 티에리 앙리(아스날) 등 막강 화력을 보유하고도 전대회 우승팀이 1골도 넣지 못하고 1회전에서 탈락한 첫 사례로기록되는 치욕도 맛봤다. 사실 컨페드컵에서 우승한 뒤 거칠 게 없어 보였던 프랑스의 이 같은 '재앙'은슈퍼스타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이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지구촌' 표정] CNN "韓.美 나란히 16강 간다"

    ... 이어 두번째로 16강 진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당초 D조 최강으로 평가받은 포르투갈은 21% 지지에 그쳤다. ○…월드컵 H조 벨기에 및 러시아전에서 연속골을 작렬하며 일본 최고의 스타로 떠오른 이나모토 준이치(23·아스날)가 정작 소속팀에선 버림받아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아스날은 2002∼2003 시즌을 앞두고 이나모토와의 재계약을 포기,방출대상 명단에 올렸다고 10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수협의회(PFA) 공식 사이트에 공시했다. ○…아르헨티나의 ...

    한국경제 | 2002.06.11 00:00

  • [월드컵] 잉글랜드-나이지리아, 서바이벌 게임

    ... 위라지만 나이지리아가 쉽사리 물러날 리가 없어 섣부른 예단은 금물이다. 스벤 고란 에릭손 잉글랜드 감독은 "이 경기만 뛰고 집에 갈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특히 잉글랜드 선수들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누앙쿼 카누(아스날)와 셀레스틴 바바야로(첼시), 더비카운티에서 뛰었던 타리보 웨스트 등의 실력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더욱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다. 잉글랜드는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이끄는 등 시간이 갈수록 위력적인 플레이를 보여주고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지단, 선발 출장

    ... 근육손상 부위인 왼쪽 허벅지에 압박붕대를 감고 그라운드에 나섰다. 프랑스는 플레이메이커 지단을 마름모꼴 공격편대의 시발점에 놓고 최전방 원톱에 다비드 트레제게(유벤투스)를, 좌우 양날개에 크리스토프 뒤가리(보르도)와 실뱅빌토르드(아스날)를 각각 포진시켰다. 지난 6일 우루과이전에서 받은 퇴장으로 출전하지 못한 티에리 앙리(아스날) 자리에 뒤가리가 들어갔다. 또 경고 누적으로 나오지 못한 에마뉘엘 프티(첼시)의 왼쪽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는 지단의 소속 팀 동료인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카누, 잉글랜드전 결장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16강 진출이 좌절된 나이지리아 축구대표팀의 스트라이커 누앙쿼 카누(아스날)가 12일 잉글랜드와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영국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런던 이브닝스탠더드지(紙)는 카누가 부상당한 왼쪽 다리를 치료하기 위해 얼음찜질 등 여러 수단을 써봤으나 결국 마에시마 캠프의 팀 훈련에 합류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카누는 "경기에 나서지 않겠다. 현 상황에서 위험을 감수하기는 어렵다"는 뜻을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프랑스 선수들 '폭염'기대

    ... 팀내에 더위에 적응된 아프리카 출신 선수들이 꽤 많기 때문. 가나 출신의 주장 마르셀 드사이(첼시)는 "기온이 많이 올라갔으면 좋겠다. 그러면 덴마크 선수들이 맥을 못출 것"이라고 말했다. 세네갈 출신의 파트리크 비에라(아스날)와 자이르에서 태어난 클로드 마켈렐르(레알마드리도)도 날씨가 더워지기를 은근히 바라면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장 마르셀 페레 팀 주치의는 "덴마크가 낮 경기로 치러졌던 지난 6일 세네갈전에서 후반들어 급격한 체력소진을 드러냈다"고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월드컵] 프랑스-덴마크 `2골차가 운명결정'

    ... 돌아온다는데 가장 큰기대를 걸고 있다. 팀 동료 빅상테 리자라쥐(바이에른뮌헨)는 "지단이 우리에 갇힌 사자와 같다"며최종전에서 기필코 포효할 것임을 확신했다. 퇴장과 경고누적,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스트라이커 티에리 앙리(아스날),미드필더 에마뉘엘 프티(첼시), 중앙수비수 프랑크 르뵈프(마르세유)의 공백이 부담스럽지만 지단이 볼 배급로를 제대로만 터준다면 이탈리아 세리에A 득점왕 다비드트레제게(유벤투스)를 앞세워 덴마크 문전을 유린하겠다는 기세다. 덴마크는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월드컵] 외신들, 일본 승리에 찬사

    일본이 월드컵 본선 출전 두 번만에 러시아를 제물로 역사적인첫 승리를 올리자 각국 주요 언론들은 일제히 놀라움과 함께 찬사를 보냈다. 독일 dpa통신은 "사무라이가 염원하던 승리를 가져다주었다"며 이나모토 준이치(아스날)의 결승골을 극찬하면서 "지칠 줄 모르는 체력과 투지로 뭉친 이나모토는 세계 수준의 선수임에 틀림없다"고 보도했다. 또 일간지 빌트 온라인은 "일본의 승리는 이나모토, 나카타 히데토시(파르마), 오노 신지(페예누어드) 등 유럽에서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월드컵] 러시아전 승리로 이끈 이나모토

    이나모토 준이치(24.아스날)가 일본축구를 사상 최초로 월드컵 16강으로 이끌고 있다. 이나모토는 지난 4일 벨기에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통쾌한 역전 결승골로 일본 열도를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더니 9일 러시아와의 경기에서도 결승골을 터뜨려일본이 승점 3점을 추가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는 월드컵에서 2골을 기록한 최초의 일본 선수가 됐으며 남은 경기가 H조 약체로 꼽히는 튀니지전이어서 추가 득점을 할 경우 득점왕 경쟁에도 나설 수 있게 ...

    연합뉴스 | 2002.06.09 00:00

  • [월드컵] 일본, 나카타서 이나모토로 권력 이동

    '이나모토는 뜨고 나카타는 졌다.' 9일 그라운드 위의 `러-일 전쟁'을 승리를 이끈 일본대표팀의 원동력은 나카타히데토시(파르마)가 아닌 이나모토 준이치(아스날)였다. 플레이메이커 나카타의 공격 기여도가 눈에 띄게 떨어지자 수비형 미드필더 이나모토의 활동반경을 넓혀준 것이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면서 일본은 사상 첫 승리를엮어냈다. 나카타의 수비 가담률을 높이면서 볼컨트롤이 좋고 스피드가 빼어난 이나모토의속공 플레이를 살린 데서 16강의 해법을 찾은 ...

    연합뉴스 | 2002.06.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