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21-3630 / 3,8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챔피언스리그] 에인트호벤 첫승..박지성.이영표

    ... 펼쳤다. 에인트호벤은 일방적인 공세에도 골문을 열지 못하다 후반 35분 반 봄멜의 크로스를 받은 알렉스가 머리에 맞춘 헤딩슛이 스트라이커 헤셀링크에 맞고 굴절되면서네트를 흔들어 결승골을 낚았다. 1승1패가 된 에인트호벤은 선두 아스날(잉글랜드.1승1무)에 이어 파나티나이코스(1승1패)와 동률을 이뤘으나 다득점에서 뒤져 조 3위에 머물렀다. 우승 후보 아스날은 로젠보리(노르웨이)와의 경기에서 전반 6분 프레데릭 융베리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후반 7분 로아르 스트란드에게 ...

    연합뉴스 | 2004.09.30 00:00

  • '꿈의 제전' 유럽 챔피언스리그 15일 개막

    ... 명문클럽이 총출격하는 것을 비롯해 유럽 각국의 내로라하는 32개 팀이출전하는 이번 대회는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4)와 코파아메리카에 나왔던 세기의 별들이 다시 한번 그라운드를 달구는 최고의 이벤트.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아스날(잉글랜드)이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점쳐지는 가운데 네덜란드 태극 듀오 박지성-이영표(PSV에인트호벤)도 꿈의 무대를 밟는다. 32개 팀은 8개 조로 나눠 12월9일까지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더블리그를 치러각 조 1,2위팀이 ...

    연합뉴스 | 2004.09.12 00:00

  • 본프레레호 해외파 주말 유럽리그 출격

    ... 설기현은 11일 오후11시 위버애스래틱을 상대로 리그 데뷔전을 준비한다. 네덜란드 에레디비제 리그의 '이영표-박지성' 콤비(이상 PSV 에인트호벤)는 12일 발바이크와의 홈경기에 나선다. 리그경기를 마친 이영표와 박지성은 오는 15일 아스날과의 유럽축구연맹(UEFA)챔피언스리그 32강전 출전을 위해 잉글랜드 원정에 나선다. 또 송종국(페예노르트)도 12일 오후9시30분 FC 트웬테전에 선발 출전을 기다린다. 터키 슈퍼리그에 재진출한 이을용(트라브존스포르)은 12일 오전1시 ...

    연합뉴스 | 2004.09.10 00:00

  • 고개숙인 박지성, "챔프리그 본선서 보답"

    ... 2골1도움을 기록중이다. 박지성은 "리그가 더 힘든데 이상하게도 대표팀에 오면 다치는 것 같다"며 "(대표팀에서 뛸) 다음 기회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무릎 부상을 턴 박지성은 이에 따라 오는 15일 벌어지는 챔피언스리그 본선 아스날과의 E조리그 첫 경기를 고대하고 있다. 한국인 최초의 챔피언스리그 본선 첫골을 터뜨리면 어느 정도 마음의 빚을 갚지않을 까하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아스날은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무패 우승을 달성한 강팀인데다세계적 ...

    연합뉴스 | 2004.09.08 00:00

  • 브라질-독일, 2년만에 월드컵 결승 리턴매치

    ... 설욕 기회다. 특히 월드컵 결승에서 허망하게 2골을 내줬던 독일의 '거미손' 올리버 칸(바이에른 뮌헨)은 "두번 실수는 없다"며 단단히 벼르고 있다. 그러나 칸이 부상 회복이 더딘 상태여서 '전차군단' 수문장으로 옌스 레만(아스날)이 출전할 가능성도 있다. 독일은 칸 대신 미하엘 발라크(바이에른 뮌헨)가 주장을 맡고 우울증에서 벗어난 천재 미드필더 제바스티안 다이슬러(바이에른 뮌헨)가 모처럼 출격해 브라질의 골문을 두드린다. 브라질은 6일 2006독일월드컵 ...

    연합뉴스 | 2004.09.07 00:00

  • 프랑스축구 앙리, '지단 잊자' 강조

    프랑스축구대표팀의 스트라이커 티에르 앙리(아스날)가 팀 동료와 팬들에게 '지단 잊기'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하고 나섰다. 앙리는 5일(한국시간) "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 등 스타 플레이어들의 공백을 이제는 잊어야만 한다"며 "지금은 프랑스 축구의 미래에 집중해야 할 시기다"고 밝혔다. 프랑스는 5일 지단, 빅상테 리자라쥐(바이에른 뮌헨), 릴리앙 튀랑(유벤투스)등 스타급 플레이어들이 모두 빠진 채 이스라엘과 2006독일월드컵 ...

    연합뉴스 | 2004.09.06 00:00

  • '축구신동' 루니, 맨체스터로 이적

    ... 감독도 "지난 30년 동안 잉글랜드가 낳은 젊은 축구스타 가운데서도 최고의 선수를 얻었다고 생각한다"며 루니의 합류를 기뻐했다. 맨체스터는 프리미어리그 2004-2005시즌 초반 4경기에서 1승2무1패(승점 5)에그쳐 전승행진을 벌이는 아스날과 첼시(이상 승점 12)에 크게 뒤떨어진 상황. 그러나 맨체서터는 루니의 가세로 루드 반 니스텔루이(네덜란드), 루이스 사하(프랑스), 앨런 스미스(잉글랜드) 등 기존 선수들과 함께 막강한 공격 라인을 갖추게됐다. (런던 로이터=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4.09.01 00:00

  • 부자구단 첼시, 챔피언스리그 배당금 '최다'

    ... 각 팀의 성적 뿐만 아니라 TV 시장 및 참가 클럽의 선수단 규모를 포함해 이뤄졌기 때문에 첼시가 이번 대회에서 4강에서 탈락하고도 가장 많은 액수를 챙기게 됐다. 우승팀인 포르투갈의 포르투는 2천998만스위스프랑을 받는 가운데 아스날(4천325만8천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4천249만6천 〃) 등 잉글랜드팀들이 '톱 3'에 포진했다. 준우승팀 모나코(프랑스)는 4천8만1천스위스프랑으로 4위에 랭크됐다. (니옹 AFP=연합뉴스) jcpark@yna.c...

    연합뉴스 | 2004.06.09 00:00

  • [유로2004] ①조별 전력판도

    ... 잉글랜드의 도전도 만만찮다. 프랑스는 한일월드컵 조별리그 탈락의 충격을 딛고 자크 상티니 감독 취임 이후A매치에서 90%가 넘는 기록적인 승률에다 예선 8전 전승으로 급피치를 올렸고 무엇보다 최절정의 골 감각을 자랑하는 티에리 앙리(아스날)와 `아트사커 지휘관'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이 버티고 있다는 사실이 든든하다. 96년 대회 4강 이후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 못한 잉글랜드와 프랑스의 14일 새벽격돌은 대회 초반 최고의 하이라이트. 그러나 크로아티아도 98년 프랑스월드컵 ...

    연합뉴스 | 2004.06.08 00:00

  • [유로2004] ②관전 포인트

    ... `레블뢰' 프랑스는 2002한일월드컵 조별리그 탈락의 충격을 딛고 최강의 전력을 재구축해 사상 첫 2연패에 가장 근접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B조에 속한 프랑스의 경기는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의 현란한 개인기와 티에리 앙리(아스날)의 폭발적인 돌파, 다비드 트레제게(유벤투스)의 전광석화같은 킬러 본능이 아우러져 최고의 장면을 선사할 전망이다. ◆조별리그 `빅 매치 5'= 13일 포르투갈과 그리스의 개막전으로 시작으로 24일까지 24경기가 펼쳐지는 4개조 ...

    연합뉴스 | 2004.06.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