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31-3640 / 3,8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유럽월드컵' 유로2004 내달 3일 킥오프

    ... 유형과 개인기를 중시하는 스타일로 대별해볼 수 있는데 현재의 전력과 큰 대회에서의 전통이라는 변수를고려하면 프랑스와 잉글랜드, 이탈리아가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 위원은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로 성장한 티에리 앙리(아스날)와 다비드 트레제게(유벤투스)에다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을 보유한 프랑스가 역시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이지만 체코, 스웨덴 등 다크호스를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축구전문지 `베스트일레븐'은 "포르투갈, 러시아, 프랑스, ...

    연합뉴스 | 2004.05.30 00:00

  • [프로축구] 포항.서울, 돌풍 주인공 `대격돌'

    ... 있다. 최순호 감독은 "사실상 서울전에 사활을 걸었다"며 "서울전에는 무조건 이기는 작전으로 나갈 것이며 서울은 선수비가 강한 특징을 보이므로 오히려 그 점을 역이용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올 시즌 무패 우승으로 `한국판 아스날'이 되겠다는 꿈에 부푼 서울 또한 최대걸림돌인 포항을 잡고 무패 행진을 이어감과 동시에 선두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서울의 조광래 감독은 홈 관중의 열렬한 응원을 등에 업고 최근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상승세인 ...

    연합뉴스 | 2004.05.28 00:00

  • 앙리, 프랑스인 첫 유럽 공격수상 확정

    티에리 앙리(아스날)가 프랑스인 최초로 유럽축구 최우수 공격수상을 받게됐다. 앙리는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30골로 득점왕에 올라 유럽 최고치인 60포인트(득점 수에 리그 레벨을 가중한 점수)를 획득해 최우수 공격수 등극을확정지었다고 일본 닛칸스포츠가 26일 보도했다. 유럽 최우수 공격수는 우크라이나와 몰도바의 시즌이 끝나는 6월 중순에 발표되지만 2위 아일톤(브레멘), 3위 시세(오세르)와 점수 차가 워낙 커 이변은 없을 것으로 ...

    연합뉴스 | 2004.05.26 00:00

  • [프로축구] 포항, 우승 굳히기 `시동'

    ... 감독의 잉글랜드식 축구로 무장한 부산 또한 올시즌 단 1패만 기록할 정도로 탄탄한 전력을 보유하고 있어 백전노장 노정윤을 주축으로 한 공수 조율이 살아날 경우 포항이 고전할 가능성이 크다. ▲서울, 무패 행진 이어지나 한국판 아스날을 꿈꾸는 서울이 전북과의 원정경기를 통해 8경기 연속 무패에 도전한다. 23일 수원에 신승하며 2위에 이름을 올린 서울은 이번 상대가 올시즌 수퍼컵 우승팀인 전북이라는 점이 껄끄럽지만 `투르크전사' 이을용과 올림픽대표들이 건재해내심 ...

    연합뉴스 | 2004.05.25 00:00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FA컵 통산 11회 우승

    ... 루드 반 니스텔루이(2골)의 연속골로 디비전Ⅰ(2부리그)팀인 밀월을 3-0으로 제압했다. 맨체스터는 이로써 지난 99년 이후 5년만에 대회 통산 11번째 우승을 일궜다.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탈락하고 프리미어리그 우승컵도 아스날에게 내준맨체스터는 FA컵 우승으로 축구명가의 체면을 살렸다. 간판 선수로 활약하던 데이비드 베컴이 지난해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이후 우승컵과 인연을 맺지 못한 맨체스터의 첫 골은 베컴의 바통을 받아 오른쪽미드필더를 맡고 ...

    연합뉴스 | 2004.05.23 00:00

  • 유럽축구 '별들의 이동' 시작

    ... 마드리드는 AS로마(이탈리아)의 주전 수비수이자 아르헨티나 대표팀 멤버 왈테르 사무엘을 이적료 2천622만달러(309억원)에 데려와 나름대로 `알짜'를 챙겼다.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전 경기 무패 우승의 신화를 만든 아스날은 AS모나코(프랑스)를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려놓은 일등 공신인 스페인 대표 페르난도 모리엔테스에 이적료 2천400만유로(338억원)와 월봉 300만유로(42억원)를 베팅해 잠잠하던 이적 시장에 불을 질렀다. 지난해 오프 ...

    연합뉴스 | 2004.05.21 00:00

  • 브라질-프랑스, 빅뱅 앞서 장외신경전

    ... 선수들은 최고의 기량으로 대처해야 한다"며 "유로2004를 앞둔 우리 팀이 최대 적수를 만났다"고 덧붙였다. 올해 정규리그(프리미어리그) 30골을 비롯해 모두 42골을 몰아넣어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한 프랑스의 간판 킬러 티에리 앙리(아스날)는 " 빨리 이 위대한 팀과 맞붙어 보고 싶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프랑스가 복수를 경계하고 있는 반면 브라질은 애써 친선 경기임을 내세우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카를루스 파레이라 브라질 감독은 "이번 경기는 세계에서 ...

    연합뉴스 | 2004.05.20 08:30

  • 호나우두.호나우디뉴-앙리.지단 `생드니 빅뱅'

    ... 프랑스가 21일 새벽 4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생드니스타디움에서 FIFA 창립 100주년 기념 경기로 세기의 대결을벌인다. 지구촌 축구팬의 시선을 고정시킬 이번 빅 매치의 관전 포인트는 호나우두(레알마드리드)와 티에리 앙리(아스날), 호나우디뉴(바르셀로나)와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의 킬러.플레이메이커 맞대결. 양팀의 격돌은 2001년 한국에서 열린 컨페더레이션스컵 준결승(프랑스 2-1 승리)에서도 있었지만 베스트 멤버를 풀가동하는 `골든 A매치'는 98년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잉글랜드, 아스날 전경기 무패 위업..프리미어리그 115년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프리미어리그) 명문클럽 아스날이 1백15년 만에 정규리그 전경기 무패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아스날은 16일(한국시간) 런던 하이버리 홈구장에서 열린 2003∼2004 프리미어리그 시즌 최종전에서 프랑스 출신 간판 스타 티에리 앙리와 파트리크 비에라의 연속골에 힘입어 레스터에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아스날은 이로써 시즌 38경기에서 26승12무(승점 90)의 '무패 행진'으로 우승했다. 아스날의 시즌 전 경기 무패는 1888∼89시즌 ...

    한국경제 | 2004.05.16 00:00

  • [프로축구] 리옹, 프랑스리그 3연패 사실상 확정

    ... 최종전 바스티아와의 경기에서 14골 차 이상으로 승리하지 않는 한 우승축배를 들게 된다. 리옹은 지난 해 국내에서 열린 피스컵에 참가해 거스 히딩크 감독의 PSV에인트호벤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리옹이 사실상 우승을 확정함에 따라 유럽 주요 프로축구 리그 우승팀은 발렌시아(스페인), 아스날(잉글랜드), AC밀란(이탈리아), 베르더 브레멘(독일), 아약스(네덜란드)로 모두 정해졌다. (파리 AP=연합뉴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4.05.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