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41-3650 / 3,8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잉글랜드, 아스날 전경기 무패 위업..프리미어리그 115년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프리미어리그) 명문클럽 아스날이 1백15년 만에 정규리그 전경기 무패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아스날은 16일(한국시간) 런던 하이버리 홈구장에서 열린 2003∼2004 프리미어리그 시즌 최종전에서 프랑스 출신 간판 스타 티에리 앙리와 파트리크 비에라의 연속골에 힘입어 레스터에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아스날은 이로써 시즌 38경기에서 26승12무(승점 90)의 '무패 행진'으로 우승했다. 아스날의 시즌 전 경기 무패는 1888∼89시즌 ...

    한국경제 | 2004.05.16 00:00

  • [프로축구] 리옹, 프랑스리그 3연패 사실상 확정

    ... 최종전 바스티아와의 경기에서 14골 차 이상으로 승리하지 않는 한 우승축배를 들게 된다. 리옹은 지난 해 국내에서 열린 피스컵에 참가해 거스 히딩크 감독의 PSV에인트호벤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리옹이 사실상 우승을 확정함에 따라 유럽 주요 프로축구 리그 우승팀은 발렌시아(스페인), 아스날(잉글랜드), AC밀란(이탈리아), 베르더 브레멘(독일), 아약스(네덜란드)로 모두 정해졌다. (파리 AP=연합뉴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4.05.16 00:00

  • 폴란드 대통령, 英유학시절 불법 취업

    ...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30년만에 폴란드대통령으로서, 유럽연합(EU)의 일원으로 엘리자베스 여왕과 공식마차를 함께 타고폴란드 국기가 걸린 버킹엄궁길로 향하는 길을 봤다"면서 "마치 꿈을 꾸고 있는 것같다"는 소감을 털어놨다. 아스날 축구팀의 경기장 인근 선술집 주방에서 지난 74년 영어를 배웠느냐는 질문에 대해 크바니예프스키 대통령은 "불법 일자리였기 때문에 내 인생의 그 기간에대해선 이야기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폴란드, 헝가리, 슬로바키아, 체코, 슬로베니아, ...

    연합뉴스 | 2004.05.07 00:00

  • 레알 마드리드, 데보르티보 2진에 '망신'

    ... 기선을 제압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네딘 지단이 41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했고 후반 23분에는 후안 카프테빌라에게 추가골까지 내줘 그대로 주저앉았다. 잉글랜드 프로축구(프리미어리그)에서는 리그 우승을 확정한 아스날이 버밍엄시티와 득점 없이 비기면서 35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 시즌 전 경기 무패의 대기록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레스터와 울버햄튼은 이날 각각 최하위 두 팀으로 확정돼 1부리그(퍼스트디비전)로 강등됐다. 독일 프로축구(분데스리가)에서는 ...

    연합뉴스 | 2004.05.02 00:00

  • 베컴, 잉글랜드 복귀 거의 확실

    ... 벗어나기 위해 배우자 빅토리아와 두 아들이 거주하고 있는 잉글랜드로 돌아가려 한다고전했다. 베컴의 한 측근도 최근 '텔레그래프'에 "베컴이 올 여름에 잉글랜드에서 뛰게될 것은 확실하다"고 털어놨다. 베컴의 새 둥지로는 챔피언 아스날과 '부자구단' 첼시 등이 거론되고 있지만 첼시행이 더 유력하다는 관측이다. 현재 베컴은 아스날행을 원하고 있지만 아슨 웽거 아스날 감독은 "베컴 하나를위해 거액을 쏟아부을 뜻은 없다"며 베컴을 받아들일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

    연합뉴스 | 2004.05.02 00:00

  • 앙리, 2년연속 '최고의 선수'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 아스날의 골잡이 티에리 앙리가 2년 연속 잉글랜드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앙리는 26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의회(PFA) 투표에서 스티븐 제라드(리버풀),프랭크 램퍼드(첼시),앨런 시어러(뉴캐슬),파트리크 비에라(아스날),제이제이 오코차(볼튼) 등 5명의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앙리는 파트리크 비에라,로베르 피레스,애슬리 콜,솔 캠벨 등 팀 동료 4명과 함께 PFA가 선정한 ...

    한국경제 | 2004.04.26 00:00

  • 앙리, 2년 연속 프리미어리그 MVP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 아스날의 골잡이 티에리 앙리가2년 연속 잉글랜드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앙리는 26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의회(PFA) 투표에서 스티븐 제라드(리버풀), 프랭크 램퍼드(첼시), 앨런 시어러(뉴캐슬), 파트리크 비에라(아스날), 제이제이 오코차(볼튼) 등 5명의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앙리는 소속팀이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확정한 직후 수상자로 뽑혀 기쁨이 더했다. 앙리는 파트리크 ...

    연합뉴스 | 2004.04.26 00:00

  • 레알 마드리드, 이번엔 리그에서 '망신'

    ... 미드필더 가르시아가 추가골을 작렬, 일찌감치 쐐기를 박았다. 오사수나는 후반 16분 모하가 발도의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넣어 대어를 낚는데 성공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주포 호나우두가 허벅지 부상으로 전반 26분 교체돼 그라운드를 나간 것이 뼈아팠다. 한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아스날이 뉴캐슬과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기록, 파죽의 32경기 무패행진속에 선두를 굳게 지켰다. (마드리드 AP.AFP=연합뉴스)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4.04.12 00:00

  • 앙리 해트트릭..아스날 31경기 무패행진

    잉글랜드 프로축구(프리미어리그) 아스날이 간판 스트라이커 티에리 앙리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정규리그 31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아스날은 10일 새벽(한국시간) 라이벌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앙리가 전반 첫번째동점골과 후반 역전골, 쐐기골을 잇따라 뿜어내 4-2로 이겼다. 아스날은 이로써 기록적인 31경기 무패행진(23승8무)을 이어가며 승점 77을 마크해 2위 첼시(승점 70)의 추격에서 한걸음 달아났다. 아스날은 이날 승리로 최근 유럽 ...

    연합뉴스 | 2004.04.10 00:00

  • 아시아.유럽 챔피언스리그 7-8일 재개

    ... 판도가 가려질 전망이다. E조에 속한 작년 FA컵 우승팀 전북 현대는 7일 오후 7시 BEC테로(태국)를 안방으로 불러 3차전을 치른다. ◆유럽챔피언스리그 `꿈의 제전' 유럽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이 7일 새벽 4시45분 아스날-첼시(이상잉글랜드)의 `런던 더비'와 AS모나코(프랑스)-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의 화력대결로 펼쳐진다. 1차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던 아스날과 첼시는 한치도 물러설 수 없는 벼랑끝 라이벌전을 벌이고 호화군단 레알 마드리드는 1차전 ...

    연합뉴스 | 2004.04.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