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41-3650 / 3,7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프랑스-세네갈 개막전은 집안싸움(?)

    ... 대표팀에 합류했으며 오세르에서 콤비를 이루고 있는 프랑스 대표팀의 지브릴 시세와는 각별한 친구사이다. 세네갈의 최고스타 엘 하지 디우프(랑스)는 왕년의 국가대표 골잡이의 아들로 비교적 뿌리가 확실하지만 17살때부터 프랑스리그에서 활약해왔고, 앙리 카마라도프랑스리그 세당의 주공격수로 활약중이다. 반대로 프랑스 대표팀 부동의 미드필더 파트리크 비에라(아스날)가 세네갈 출신임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서울=연합뉴스) chaehee@yna.co.kr

    연합뉴스 | 2002.05.30 00:00

  • [월드컵] 결전 앞둔 프랑스 캠프

    ... 프랑스 리그에서 뛰고 있기 때문에 월드컵 개막전이란 점만 빼면 프랑스 리그(르 샹피오네) 클럽 대항전과 같은 경기가 될것"이라고 말했으나 다시 한번 복습을 한 셈이다. 조국과의 일전에 나서게 된 수비형 미드필더 파트리크 비에라(26.아스날)는 "세네갈은 전체 참가국의 평균을 상회하는 체력을 갖춘 팀"이라며 체력에서 승부가 갈릴 것으로 전망했다. 프랑스 캠프의 `화두'가 돼 버린 지네딘 지단(29.레알마드리드)의 부상 공백에 대해서는 한결같이 "문제없다"고 입을 모았다. ...

    연합뉴스 | 2002.05.30 00:00

  • [월드컵] 프랑스 선수들 "지단 완쾌 열흘 걸릴 듯"

    ... 각오를 다지고 있다. 지단을 대신해 플레이메이커로 기용될 가능성이 높은 유리 조르카에프(34.볼튼 원더러스)와 세계 최고의 왼쪽 윙백 빅상테 리자라쥐(32.바이에른 뮌헨), 세네갈 출신의 수비형 미드필더 파트리크 비에라(26.아스날)는 29일 구리 LG챔피언스구장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월드컵 2연패를 노리는 프랑스의 필승전략을 살짝 내비쳤다. 리자라쥐는 "지단의 부상에도 불구하고 팀 분위기는 좋다"며 "주치의가 앞으로 열흘정도면 완전히 회복될 수 있을 것 ...

    연합뉴스 | 2002.05.29 00:00

  • [월드컵] 프랑스, 개막전 대비 마지막 담금질

    ... 받고 있는 지단은 숙소인 워커힐호텔에서 마사지를 받고 가벼운 근육 회복훈련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팔꿈치 상태가 좋지 않은 수비형 미드필더 에마뉘엘 프티(30.첼시)와 오른쪽 무릎이 완전하지 않은 스트라이커 티에리 앙리(24.아스날)는 다른 선수들과 함께 훈련에 참가해 정상적인 몸놀림을 보였다. 프랑스 선수들은 개막전 전날인 30일 오후에는 경기 장소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나가 1시간 동안 잔디 적응훈련을 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훈련장에는 프랑스 대표팀 ...

    연합뉴스 | 2002.05.29 00:00

  • [월드컵] 지단 빈 자리 조르카에프 기용

    ... 공격전술은 기존의 4-2-3-1 크리스마스트리 포메이션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다소 변형을 시도할 것으로 점쳐진다. 최전방 원톱인 다비드 트레제게(24.유벤투스)의 경우 별 변화가 없겠지만 좌우양날개로 포진할 티에리 앙리(24.아스날)와 실뱅 빌토르드(28.맨체스터유나이티드)는 지단의 역할을 어느 정도 분담해야 하기 때문이다. 또 수비형 미드필더인 에마뉘엘 프티(첼시.31)와 파트리크 비에라(아스날.26)도 수비 중심에서 벗어나 좀 더 공격적인 형태를 취하며 조르카에프가 ...

    연합뉴스 | 2002.05.28 00:00

  • [한.프랑스평가전] 트레제게 득점왕 이름값

    ... 다비드 트레제게(24.유벤투스)가 그림같은 시저스킥으로 이름값을 했다.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프랑스의 마지막 평가전에서 최전방 원톱으로 나온 트레제게는 전반 16분 사이드라인 왼쪽을 돌파한 티에리 앙리(24.아스날)의 왼발 센터링을 받아 공중에서 곡예와 같은 오른발 논스톱 가위차기슛을 성공시켰다. 홍명보와 이영표가 동일선상에서 공중볼을 응시하고 있었지만 정확한 위치선정과 높은 타점으로 수비를 따돌릴 수 있었고 볼은 골키퍼 김병지의 왼손을 스치며 ...

    연합뉴스 | 2002.05.26 00:00

  • [월드컵] 세네갈, 개막전 이변 가능할까

    ... 위기관리능력이 부족한 것. 게다가 이달초 사우디아라비아와의 평가전에서 2-3으로 패할 당시 내준 3골이모두 수비진의 단조로운 패턴과 무모할 정도의 거친 플레이 때문이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어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 티에리 앙리(아스날), 다비드 트리제게(유벤투스)가 이끄는 아트사커 군단의 포화를 감당해낼 수 있을지 의문이다. 그러나 세네갈의 간판스타 디우프가 입버릇처럼 말하듯 세네갈이 "더 이상 잃을것이 없다"는 홀가분한 심정으로 숨은 실력을 발휘한다면 개막전 이변은 ...

    연합뉴스 | 2002.05.26 00:00

  • [월드컵] 앙리, 부상 회복된 듯

    오른쪽 무릎 부상으로 프랑스 대표팀에 비상을 걸었던 간판 스트라이커 티에리 앙리(24.아스날)가 25일 한국에서의 첫 훈련을 무리없이 소화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앙리는 구리 LG챔피언스구장에서 진행된 첫 훈련에서 50m 왕복달리기와 미니게임에 빠짐없이 참여했으며 일본 가고시마현 이부스키 준비캠프에서 감고 있던 무릎 부분의 압박붕대도 풀어버린 모습이었다. 그러나 오른 발의 상태가 완전하지는 않은 듯 패스는 주로 왼발만을 사용했으며 다른 선수와 달리 ...

    연합뉴스 | 2002.05.25 00:00

  • [월드컵] 프랑스 선수단 캠프훈련 돌입

    ... 프랑스 선수단 본진이 26일 오후 2시40분 가고시마발 대한항공 786편을 이용,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프랑스 선수단은 베르베크 부단장을 비롯해 로제 르메르 감독, 게임메이커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 스트라이커 티에리 앙리(아스날), 다비드 트리제게(유벤투스) 등 선수 23명과 기술.장비요원, 전담요리사, 국영TV TF-1 방송요원 등 21명이동행, 모두 44명으로 구성됐다. 르메르 감독은 그러나 입국후 월드컵조직위 관계자를 통해 언론과 인터뷰는 일절 사양한다는 ...

    연합뉴스 | 2002.05.25 00:00

  • thumbnail
    [월드컵] 프랑스 선수단 입국

    ...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26일 오후 2시40분 가고시마발 대한항공 786편을 이용,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프랑스 선수단은 로제 르메르 감독을 비롯, 게임메이커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 스트라이커 티에리 앙리(아스날), 다비드 트리제게(유벤투스) 등 선수 23명과 기술.장비요원, 전담요리사, 국영TV TF-1 방송요원 등 21명이 동행, 모두 44명으로 구성됐다. 르메르 감독은 그러나 입국후 월드컵조직위 관계자를 통해 언론과 인터뷰는 일절 사양한다는 ...

    연합뉴스 | 2002.05.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