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51-3660 / 3,6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뛰는 일본축구와 제자리 걷는 한국축구

    ... 호주는 잉글랜드 리즈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하는 해리 키웰과 마크 비두카가 빠지고 신예들을 대거 기용했다. 일본도 전술의 핵인 나카타 히데토시(이탈리아 파르마)를 비롯해 오노 신지(네덜란드 페예누르드), 이나모토 준이치(잉글랜드 아스날)등 해외파들이 제외돼 어느쪽이 유리하다고 예측할 수 없었다. 그러나 일본은 야나기사와 아쓰시와 핫토리 도시히로, 나카야마 마사시 등이 연속골을 터뜨리며 두터운 선수층을 과시했고 특유의 탄탄한 수비력으로 단 1골도 내주지 않았다. ...

    연합뉴스 | 2001.08.16 10:59

  • 월드컵 5번째 본선 진출국 30일 판가름

    ... 호락호락하게 승리를 안겨줄 마음이 없기 때문. 따라서 양팀간 사활과 자존심을 건 불꽃튀는 접전이 예상된다. 지난 4월 조 본프레레(네덜란드) 감독을 경질하고 자국 출신의 사이부 아모두를사령탑에 앉힌 나이지리아는 골잡이 느완커 카누(아스날), 빅토르 아갈리(한자 로스톡), 제이제이 오코차(파리 생제르맹) 등 해외파를 앞세워 초반부터 공격 일변도의축구를 구사할 전망이다. 가나도 최종예선 3골로 팀내 최고 득점 선수인 챨스 아모아를 내세워 맞불을 놓을 것으로 점쳐진다. ...

    연합뉴스 | 2001.07.27 14:07

  • 이나모토 73억원에 아스날

    일본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나모토 준이치(21.감바 오사카)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명문 아스날에 입단했다. 아스날구단은 24일(한국시간) J-리그의 감바 오사카와 이나모토의 이적에 합의했다고 발표했으며, 이적료는 400만파운드(약 73억5천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이나모토는 최근 임대계약을 통해 볼턴 원더러스에 입단한 세레소 오사카 출신의 스트라이커 니시자와 아키노리에 이어 일본인으로서는 2번째로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했다. ...

    연합뉴스 | 2001.07.24 09:05

  • 축구 이적료 1억돌파도 시간문제

    ... 파르마→라치오(2000년) 5천260만달러 4.크리스티안 비에리(이탈리아) 라치오→인터밀란(99년) 4천310만달러 5.가브리엘 바티스투타(아르헨) 피오렌티나→AS로마(2000년) 3천350만달러 6.니콜라스 아넬카(프랑스) 아스날→레알 마드리드(99년) 3천150만달러 7. '' 레알 마드리드→파리생제르맹(2000년) 3천110만달러 8.데니우손(브라질) 상파울루→레알 베티스(2000년) 3천10만달러 9.마르시우 아모로소(브라질) 우디네세→파르마(99년) ...

    연합뉴스 | 2001.07.10 10:44

  • 아스날행 축구스타 캠벨 팬 분노에 곤욕

    영국 프로축구 명문 아스날로 이적한 잉글랜드 국가대표 수비수 솔 캠벨(26)이 원 소속팀(토텐햄) 팬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4일(이하 한국시간) 캠벨이 아스날로 이적한 사실이 발표된 이후 성난 팬들은 런던에 위치한 토텐햄의 사무실 밖에 캠벨의 형상을 내 걸고, 그를 배반자에 비유하는 글이 적힌 티셔츠를 입혀 놓는 등 분노를 표출했다. 이뿐 아니라 팬들은 캠벨의 휴대폰번호를 인터넷상에 올려놓고 항의전화가 폭주하도록 만드는 등 분노를 수그러뜨리지 ...

    연합뉴스 | 2001.07.06 13:04

  • 일본축구, '이유있는' 유럽진출 붐

    일본축구선수의 유럽진출이 잇따르고 있다. 오노 신지(우라와 레즈)의 네델란드 페예누르드행이 초읽기에 들어갔고 이나모토 준이치(감바 오사카)의 잉글랜드 아스날 이적은 사실상 확정적이다. 지난달 한.일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철벽방어로 '베스트 11'에 뽑힌 골키퍼 가와구치 요시카쓰는 잉글랜드 볼튼 원더러스와 협상 중이고 스페인 바야돌리드에서돌아온 조 쇼지(이상 요코하마 마리노스)도 이적설이 나돌고 있다. 3년전 이탈리아로 진출한 나카타 히데토시(AS로마)는 ...

    연합뉴스 | 2001.07.01 13:07

  • 지단.비에이라 이적설 `모락모락'

    세계 최강 프랑스축구대표팀의 두 간판스타 지네딘 지단(유벤투스)과 파트리크 비에이라(아스날)의 이적설이 유럽축구계를 떠들썩하게 하고 있다. 이탈리아 세리에 A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하는 명문팀에 소속된 두 슈퍼스타가 타구단으로 이적할 것을 희망한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소속팀은 이를 진화하기 위해 진땀을 흘리고 있는 것. 지단의 에이전트인 알라인 미글라치오는 23일(한국시간) "지단이 이적을 요구하는데도 그를 보내지 않겠다는 유벤투스를 이해할 ...

    연합뉴스 | 2001.06.23 09:42

  • [컨페드컵] 유럽구단, 일본축구에 이목 집중

    ... 결승골을 터뜨린 나카타는 자신의 존재를 확실히 인식시키고 소속팀으로 복귀, 이적 협상에 유리한 입지를 굳혔다. 현재 AS 로마에서 프란체스코 토티 등 세계적인 스타플레이어의 빛에 가려 주전자리를 꿰차지 못한 나카타는 잉글랜드의 아스날과 이탈리아의 AC 파르마로부터 입단제의를 받고 있다. 나카타 이외에 이목을 끌고 있는 선수는 컨페더레이션스컵 4경기에서 철벽수비로 무실점을 기록하고 있는 골키퍼 가와구치 요시가쓰(요코하마 마리노스). 가와구치는 또 프로리그 경기를 포함해 ...

    연합뉴스 | 2001.06.09 08:58

  • [컨페드컵] 르메르-트루시에의 '귀족'과 '잡초' 인생

    ... 나이지리아대표팀을 맡았고 98년에는 남아공대표팀을 월드컵 본선에 진출시켜 2무1패를 기록, '하얀 마술사'라는 칭호를 받았다. 그가 현재의 일본 대표팀을 맡은 것은 98년 9월. 당시 일본축구협회는 프랑스의 아르센 웽거(현재 잉글랜드 아스날 감독)와 접촉했으나 거절당하자 '꿩 대신 닭'이라는 심정으로 트루시에를 택했다는 소문도 있다. 트루시에는 일본팀을 맡은 뒤 치밀한 훈련으로 팀의 수준을 한 단계 올려 놓았고 99년 세계청소년대회 준우승, 2000년 아시안컵 우승 ...

    연합뉴스 | 2001.06.08 11:04

  • [컨페더레이션스컵] 아넬카등 막강 공격력..프랑스축구 전력 분석

    ... ''예술축구''를 바탕으로 7년간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를 지켜오던 브라질을 밀어내고 명실상부한 세계 최강으로 발돋움한 강호다. 이번 컨페더레이션스컵에는 플레이 메이커인 지네딘 지단(유벤투스),스트라이커 티에리 앙리(아스날),세계 최고 골키퍼 파비앙 바르테즈(맨체스터) 등 98 프랑스 월드컵과 2000 유럽선수권 우승의 주역들이 대거 빠졌지만 한국보다 한 수 위의 팀임은 분명하다. 이들 멤버가 빠졌음에도 니콜라스 아넬카(22·파리 생제베르망)와 ...

    한국경제 | 2001.05.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