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91-3700 / 3,8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페루자, 이나모토 영입 공식제의

    ... 25일 일제히 보도했다. 2002한일월드컵에서 두 골을 터뜨리며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나모토는 페루자 뿐만 아니라 네덜란드의 PSV에인트호벤과 오노 신지의 소속팀인 페예누어드, 지난해에도 이적을 제안한 세리에A의 키에보 베로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풀햄 등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나모토는 지난해 7월 프리미어리그 아스날로 이적했으나 출전기회를 거의 얻지 못했고 최근 방출이 결정된 가운데 이달말로 계약이 만료된다. (요코하마=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25 00:00

  • [월드컵] 나카타 "파르마 떠나고 싶다"

    ...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나카타 소속사무소측은 가까운 시일내에 나카타가 휴식을 취하고 있는 유럽으로 건너가 다음 시즌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 나카타의 이적이 유력시되는 팀으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첼시와 아스날. 첼시는 지난 5월 나카타 영입에 나선 바 있다. 또 영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나카타가 파르마에 입단하기 전에 이적을 제의했던아스날의 아르센 웽거 감독이 월드컵 후에 나카타 영입에 나설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S로마에서 ...

    연합뉴스 | 2002.06.25 00:00

  • [월드컵] 돌풍의 팀에 빅리그 손짓 쇄도

    ... 알려졌다. 이미 유럽에 진출해있는 토니 새네(뉘른베르크), 존 오브라이언(아약스)의 경우 FC바르셀로나, 볼로냐 등 빅리그 클럽으로 옮겨 `큰 물' 데뷔를 기대하고 있다. 일본의 월드컵 첫 승 영웅 이나모토 준이치는 소속팀인 아스날에서 방출돼 감바 오사카로의 복귀가 예상되고 있지만 프리미어리그 풀햄과 네덜란드 PSV에인트호벤은 계속 관심을 보이고 있다. 48년만의 출전에 4강신화를 일궈낸 터키의 경우 하산 샤슈(갈라타사라이), 에르굼 펜베(〃) 등의 빅리그 ...

    연합뉴스 | 2002.06.24 00:00

  • [월드컵] 토마손.이나모토 득점률 1위

    누가 가장 경제적인 골게터인가. 8강전을 끝낸 24일 현재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덴마크의 욘 달 토마손(26.폐예노르트)과 일본의 이나모토 준이치(23.아스날)가 66.7%의 가공할 득점률을 보이며 이 부문 공동 1위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4골을 넣어 득점부문 공동 3위를 기록하고 있는 토마손은 비록 팀이 16강전에서잉글랜드에 패해 탈락했지만 예선을 포함, 4게임에서 6개의 슈팅을 날려 이중 4개를성공시켰다. 예선 A조에서 강력한 ...

    연합뉴스 | 2002.06.24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이나모토, 아스날 방출 확정

    일본축구의 `뉴 리더' 이나모토 준이치(23)가소속팀인 잉글랜드 아스날에서 끝내 방출됐다. 2002한일월드컵 조별리그에서 2골을 터트려 일본을 16강에 올려놓은 데 기여한이나모토는 21일 오후 발표한 성명에서 "이틀 전 아르센 방제 아스날 감독과 가진면담에서 내년 시즌 출장 기회를 약속받지 못했다"면서 "유감스럽지만 팀을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아스날로 임대됐던 이나모토는 프랑스대표 파트리크 비에라가 팀내 주전으로 뛰면서 지난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이모 저모] 伊 축구협 "골찬스 못살려 졌다"

    ... 74년 선수로 월드컵에서 우승한 데 이어 90년 감독으로 월드컵 정상에 올랐던 베켄바워는 "독일은 90분 내내 미국에 압도당했지만 행운이 따라 승리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일본의 이나모토 준이치(23)가 소속팀인 잉글랜드 아스날에서 끝내 방출됐다. 이나모토는 지난 21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틀 전 아르센 방제 아스날 감독과 가진 면담에서 내년 시즌 출장 기회를 약속받지 못했다"며 "유감스럽지만 팀을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아스날로 ...

    한국경제 | 2002.06.22 00:00

  • [월드컵] 터키의 힘, '갈라타사라이'

    '테랑가의 사자' 세네갈과의 일전을 앞둔 터키가 전력의 핵심 기반인 갈라타사라이 출신 선수들을 앞세워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갈라타사라이는 지난 2000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명문 아스날을 꺾고 터키구단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컵을 품에 안은 터키 축구 역사상 가장 성공한 구단이다. 월드컵 도전 2회만에 8강의 위업을 달성한 터키의 `투르크 전사' 23명중 이 구단에서 실력을 갈고 닦은 선수가 절반이 넘는 12명에 이르러 그 힘을 짐작케 ...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월드컵] 日축구협, 16강진출 대규모 자축파티 계획

    ... 밝혔다. 개최 장소로는 6만명을 수용하는 도쿄 국립경기장이 물망에 오르고 있어 일본대표팀과 함께 웃고 울며 힘을 불어넣어준 서포터스도 함께 기쁨을 나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번 월드컵에서 맹활약한 나카타 히데토시(파르마), 오노 신지(페예누르드) 이나모토 준이치(아스날) 등은 곧 유럽의 소속팀으로 떠날 계획이며, 다음달 5일부터 일본프로축구(J리그)가 재개되기 때문에 스케줄을 맞추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요코하마=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베켄바워 "아시아가 아프리카 추월"

    ... 있다"며 "유럽 빅리그의 카메룬, 나이지리아 선수들은 컨디션을 조절할 만한 시간적 여유가 없었고 결국 부족한 휴식은 실전에서의 경기력 저하로 고스란히 나타났다"고 말했다. 베켄바워는 앞서 인터뷰에서도 아르헨티나의 후안 세바스티안 베론(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나 나이지리아의 누앙쿼 카누(아스날) 같은 슈퍼스타들이 월드컵에서 부진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로 빅리그 클럽들의 `선수 진빼기'를 지적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월드컵] 페루자, 안정환에 시큰둥

    ...)에 따르면 프리미어리그 소속의 한 클럽 스카우트는 한-미전을 직접 관전하며 안정환의 플레이를 유심히 관찰했다. 그러나 안정환이 만일 우선협상권을 갖고 있는 페루자의 부름을 받지 못한다면 일본의 영웅 이나모토 준이치(23.아스날)의 전철을 밟을 가능성도 있다. 아스날은 2002-2003시즌을 앞두고 이나모토와의 재계약을 포기, 방출대상 명단에 올리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수협의회(PFA) 공식 사이트에 공시했다. 아스날이 버린 이나모토에 대해서는 프리미어리그 ...

    연합뉴스 | 2002.06.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