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6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종차별 피해' 사카 "무너지지 않을 것…사랑이 늘 이긴다"

    "증오의 대상 될 것 알았다…SNS, 인종차별 막으려는 노력 부족해"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결승전 승부차기 실축 후 팬들의 인종차별 공격을 받은 부카요 사카(20·아스널)가 심경을 밝혔다. 사카는 16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나의 실축과 경기 결과로 얼마나 실망했는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팬들을 위해 승리할 수 있을 거라 믿었다"며 "올해 우승을 하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지만, 우승의 기쁨을 느낄 ...

    한국경제 | 2021.07.16 09:52 | YONHAP

  • thumbnail
    '승부차기 실축' SNS 인종차별로 4명 체포…"증오의 승리 없다"

    ... 잉글랜드 선수들에 대해 SNS에서 인종차별을 한 팬들이 형사 처벌 '참교육'에 직면했다. 영국 BBC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축구경찰대가 제이든 산초(보르시아 도르트문트), 마커스 래시퍼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부카요 사카(아스널)에 대해 인종차별을 하는 내용의 SNS 게시물 수천 건을 조사해 지금까지 4명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산초와 래시퍼드, 사카는 지난 12일 이탈리아와 유로 2020 결승전 승부차기에서 실축한 선수들로, 모두 흑인이다. 홈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

    한국경제 | 2021.07.15 08:25 | YONHAP

  • thumbnail
    잉글랜드 축구선수에 인종 차별적 트윗 올린 英 남성 체포

    ...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가운데 잉글랜드 선수와 관련해서 인종 차별적 트윗을 올린 남성이 체포됐다. 14일(현지 시간) 외신에 따르면 부동산 중개업자 앤드류 본(37)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결승전 승부차기를 실패한 부카요 사카(아스날)에 대한 인종 차별적인 단어를 사용했다. 그는 SNS에 인종차별적인 단어와 함께 "사카가 우리의 계획을 망쳤다"고 올렸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맨체스터 경찰은 앤드류에게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을 요구했다. ...

    한국경제 | 2021.07.15 01:40 | 김정호

  • thumbnail
    유로 우승 놓친 잉글랜드 축구팬, 온라인서도 인종차별 난동

    ... 관련자들은 처벌을 받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잉글랜드 대표팀은 공식 트위터 계정에 축구협회의 성명을 공유하며 "올여름 대표팀을 위해 모든 것을 쏟아부은 선수들 일부가 차별적인 욕설을 받은 점이 역겹다"라고 남겼다. 사카의 소속팀 아스날과 래시퍼드가 소속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인종차별을 비난하고 선수들을 지지하는 트윗을 올렸다. 보리스 존슨 총리 역시 온라인 인종차별을 비난했다. 그는 트위터에 "잉글랜드 대표팀은 소셜미디어에서 인종차별적 욕설이 아닌 영웅으로서 ...

    한국경제 | 2021.07.12 21:35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방패' 34세 보누치-37세 키엘리니…"YB와 OB 싸움"

    ... 결승전에서 눈에 띄는 팩트는 이탈리아(평균 27.3세)와 잉글랜드(평균 24.9세)의 나이 차다. 보누치와 키엘리니가 이끄는 '30대 중반' 센터백 듀오는 '젊은' 잉글랜드 대표팀을 상대해야 한다. 특히 잉글랜드는 부카요 사카(20·아스널)와 제이든 산초(21·맨유) 등 신성들이 뛰어난 활약을 보인다. 이 때문에 보누치는 "이번 결승전은 젊은이와 노인들의 싸움"이라며 웃음을 지었다. 보누치는 "잉글랜드는 강력한 공격수들을 보유하고 있어 조심해야 한다"라며 "젊은 공격수들이 ...

    한국경제 | 2021.07.10 08:25 | YONHAP

  • thumbnail
    비에이라, 사령탑으로 EPL 복귀…C팰리스 감독 부임

    ... 비에이라를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023-2024시즌까지 3년이다. 비에이라는 역대 최고의 미드필더를 꼽을 때 늘 언급되는 '레전드'다. 특히 1996~2005년 잉글랜드 아스널에서 전성기를 보내며 전무후무한 2003-2004시즌 'EPL 무패 우승'에 일조했다. 이후 유벤투스, 인터밀란(이상 이탈리아)을 거쳐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에서 선수 생활을 끝냈다. 프로 공식전 651경기를 소화하며 총 58골을 ...

    한국경제 | 2021.07.05 08:51 | YONHAP

  • thumbnail
    2021-2022시즌부터 UEFA 클럽대항전서 '원정 다득점 규정' 폐지

    ... 1965년 도입됐다. 두 팀의 1, 2차전 합계 득점이 같을 때 원정 경기에서 더 많은 득점을 올린 팀을 승자로 판정하는 규정이다. 하지만 이 규정의 공정성에 의문을 품고 폐지를 바라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잉글랜드) 감독은 "원정 득점의 전술적인 무게감이 너무 커졌다. 애초 의도와는 반대로 홈 경기에서 수비를 잘하면 좋게 됐다"라며 규정 폐지를 요구하기도 했다. UEFA도 결국 원정 골에 가산점을 주는 것은 더는 적절하지 않게 ...

    한국경제 | 2021.06.25 08:03 | YONHAP

  • thumbnail
    손흥민의 토트넘, 새 시즌 EPL 개막전서 챔피언 맨시티와 격돌

    ... 리그컵(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우승을 다투기도 했다. 당시엔 맨시티가 1-0으로 승리, 손흥민의 커리어 첫 우승 기회가 날아가기도 했다. 토트넘과 맨시티의 '빅 매치' 외에 새 시즌 EPL 1라운드에서는 첼시-크리스털 팰리스, 노리치시티-리버풀, 레스터시티-울버햄프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리즈 유나이티드, 브렌트퍼드-아스널 등이 맞붙는다. 토트넘은 1라운드 이후엔 울버햄프턴, 왓퍼드, 크리스털 팰리스, 첼시, 아스널과 차례로 만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6 18:48 | YONHAP

  • thumbnail
    ESL 잔류한 바르사·R 마드리드·유벤투스, 다음 시즌 챔스 뛴다

    ... 제한이 위법은 아닌지 유럽사법재판소의 판단을 구했고, UEFA는 징계 절차를 잠정적으로 중단한 상태다. ESL에서 일찌감치 탈퇴한 9개 구단도 UEFA 주관 대회에 계속해서 참가한다. UEFA는 지난달 ESL 탈퇴를 선언한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이상 잉글랜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AC 밀란, 인터 밀란(이탈리아) 등 9개 구단에 기부 및 수익분배금 감액 등의 처분을 내리고 UEFA 클럽대항전에서 뛸 ...

    한국경제 | 2021.06.16 10:42 | YONHAP

  • thumbnail
    "메시, 인터마이애미 온다"…바르사 '종신계약 제시' 사실인듯

    ... 앞두고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은퇴한 스타 베컴과 마스, 손정의(손 마사요시) 회장 등이 공동 구단주인 인터 마이애미는 2018년 창단하고 지난해 MLS 데뷔 시즌을 치른 신생팀이다. 대형 스타 선수를 데려와 구단 가치를 단기간에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을 내세우고 있으나 아직 뚜렷한 영입 실적은 없다. 지난해 여름에는 에딘손 카바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윌리안(아스널) 등 영입설이 불거졌으나, 성사되지는 않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0 17: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