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6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클롭 리버풀 감독 "2년마다 월드컵 연다고? 결국 돈 때문!"

    ... 불가능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FIFA는 팬들이 축구를 즐길 기회를 늘리겠다며 월드컵을 2년마다 개최하는 방안을 지난 5월부터 추진 중이다. 축구 산업의 새 성장 동력을 찾는 부서인 글로벌축구개발팀이 이 업무를 맡고 있고, 과거 아스널을 이끌었던 아르센 벵거 전 감독이 이 부서 책임자다. 아스널에서 벵거 전 감독의 지도를 받았던 파트리스 비에이라 크리스털 팰리스 감독도 월드컵을 2년마다 개최하는 데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비에이라 감독은 "2년마다 열리면 월드컵의 ...

    한국경제 | 2021.09.11 09:36 | YONHAP

  • thumbnail
    손흥민의 맨시티와 개막전 결승골, 토트넘 '8월의 골'로 선정

    ... 스타디움에서 치른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손홍민의 골이 기억에 남을 개막전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날 골이 손흥민에게는 맨시티전 개인 통산 7번째 골임을 언급하고는 "손흥민은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맨시티를 상대로 새 홈구장에서 매 경기 득점하는 기록을 이어갔다"고 덧붙였다. 한편, 토트넘의 8월의 골 후보에 함께 올랐던 손흥민의 프리시즌 친선경기 아스널전 결승골(1-0 승)은 3.65%의 득표율로 3위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08 08:13 | YONHAP

  • thumbnail
    FIFA 월드컵 '격년' 개최안에 UEFA는 반대…"보석은 희귀해야"

    ... 튼튼하게 만들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지난 5월 사우디아라비아축구협회가 FIFA에 월드컵을 2년 주기로 개최하자고 제안하자 FIFA는 축구 산업의 새 성장 동력을 찾는 부서인 글로벌축구개발팀에 검토를 맡겼다.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이 글로벌축구개발팀을 이끌고 있다. 벵거 전 감독은 "지금의 체제가 사라지고 월드컵과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가 2년마다 열리는 것을 보고 싶다"며 부서의 새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도 직접 ...

    한국경제 | 2021.09.07 08:40 | YONHAP

  • thumbnail
    '베일 해트트릭 극장골' 웨일스, 벨라루스에 3-2 '진땀 승리'

    ... 골을 터트리며 해트트릭 완성과 함께 팀 승리를 확정했다. I조의 잉글랜드는 이날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약체' 안도라(1승 4패·승점 3)를 상대로 제시 린가드(맨유)의 멀티골과 해리 케인(토트넘), 부카요 사카(아스널)의 득점포가 이어지며 4-0 대승을 거두고 쾌조의 5연승(승점 15) 행진을 펼쳤다. 전반 18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린가드의 왼발슛으로 기선 제압에 성공한 잉글랜드는 후반 27분 메이슨 마운트(첼시)이 유도한 페널티킥을 '캡틴' 케인이 ...

    한국경제 | 2021.09.06 08:27 | YONHAP

  • thumbnail
    "아빠 판박이"…베컴 둘째 아들, 美 3부리그 팀 입단

    ... 로미오(19), 크루즈(16) 3형제와 함께 늦둥이 막내딸 하퍼(10) 등 4남매를 뒀다. 첫째인 브루클린은 14살이던 2013년 잉글랜드 퀸스파크 레인저스(QPR) 유소년팀에 입단하기도 했지만 현재 사진작가 겸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둘째 로미오는 11살이던 2013년 아스널(잉글랜드) 유소년팀에 합류해 축구를 배웠고, 프로 계약에 성공했다. (사진=SNS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9.05 09:22

  • thumbnail
    '베컴 둘째 아들' 로미오, 美 3부리그 축구팀과 첫 프로 계약

    ... 4남매를 뒀다. 첫째인 브루클린은 14살이던 2013년 잉글랜드 퀸스파크 레인저스(QPR) 유소년팀에 입단하며 아버지의 길을 따르는 듯했지만, 지금은 사진작가 겸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둘째 로미오 역시 11살이던 2013년 아스널(잉글랜드) 유소년팀에 합류해 축구를 배웠고, 형과 달리 전문 선수의 길을 선택한 뒤 마침내 프로 계약에 성공했다. 다만 소속 팀이 아버지인 베컴이 구단주로 있는 인터 마이애미의 '자매구단'이라 '아빠 찬스'의 시선도 따른다. ...

    한국경제 | 2021.09.05 08:57 | YONHAP

  • thumbnail
    일본 수비수 도미야스, 아스널 이적…손흥민과 북런던 더비

    일본 국가대표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23)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 유니폼을 입었다. 아스널은 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세리에A 볼로냐에서 뛰던 도미야스와 장기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아스널은 구체적인 계약 조건을 밝히지 않은 가운데 영국 스포츠전문 채널 스카이스포츠는 계약 기간은 2025년까지 4년에 1년 연장할 수 있는 선택조항이 포함됐고, 이적료는 1천980만파운드(약 315억원)라고 보도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계약 기간 4년, ...

    한국경제 | 2021.09.01 08:33 | YONHAP

  • thumbnail
    케인·호날두 못 품은 맨시티 과르디올라 "현 스쿼드 대만족"

    ... 끝나면 알 수 있다. 일단, 과르디올라 감독은 맨시티는 아쉬울 게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관련 질문이 나오자 "현재 스쿼드에 대만족한다. 선수들 면면을 보고 있으면 만족감을 넘어 행복감까지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남은 이적시장에서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지만, 지금 이대로 끝난다고 해도 아주 좋다"고 거듭 만족감을 표했다. 맨시티는 이날 오후 8시 30분 홈인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아스널을 상대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28 14:51 | YONHAP

  • thumbnail
    아스널, 시즌 초반 코로나 악재…오바메양·라카제트 등 감염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이 프리미어리그(EPL) 개막 초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재를 만났다. 아스널은 23일(한국시간) 첼시와의 2021-2022 EPL 2라운드를 앞두고 선수단의 부상 등 건강 상태 관련 정보를 전하며 공격수 피에르-에므리크 오바메양, 알렉상드르 라카제트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바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14일 브렌트퍼드와의 리그 개막전에 결장했는데, 코로나19 확진 때문이었다는 게 ...

    한국경제 | 2021.08.20 09:19 | YONHAP

  • thumbnail
    '한때 최고 유망주' 외데고르, 아스널 이적 임박…5년 계약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떠나 아스널(잉글랜드)에서 임대 생활을 한 마르틴 외데고르(23)가 곧 아스널 이적을 확정 짓고 새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무대를 누빌 전망이다. 영국 신문 가디언은 아스널이 외데고르를 영입하는 것으로 레알 마드리드와 합의했다고 18일(한국시간)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이적료는 3천400만 파운드(약 550억원)이며 아스널과 외데고르의 계약기간은 5년이다. 노르웨이 출신의 2선 공격수 외데고르는 ...

    한국경제 | 2021.08.18 11: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