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6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메시, 인터마이애미 온다"…바르사 '종신계약 제시' 사실인듯

    ... 앞두고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은퇴한 스타 베컴과 마스, 손정의(손 마사요시) 회장 등이 공동 구단주인 인터 마이애미는 2018년 창단하고 지난해 MLS 데뷔 시즌을 치른 신생팀이다. 대형 스타 선수를 데려와 구단 가치를 단기간에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을 내세우고 있으나 아직 뚜렷한 영입 실적은 없다. 지난해 여름에는 에딘손 카바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윌리안(아스널) 등 영입설이 불거졌으나, 성사되지는 않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0 17:26 | YONHAP

  • thumbnail
    EPL "슈퍼리그 시도 6개 구단 기부금 내기로…재발시 승점 삭감"

    ... 6개 구단이 자신들의 행동이 실수였다는 점을 재차 인정하고, 팬과 동료 클럽, 리그, FA에 진심으로 사과했다"면서 "이들이 선의의 표시로 2천200만 파운드(약 347억원)를 기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EPL의 빅 클럽인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홋스퍼는 4월 출범을 발표한 ESL 창설 멤버로 이름을 올렸으나 축구계 안팎의 거센 비난에 직면하자 사흘 만에 철회를 선언했다. 이후 이들은 마찬가지로 슈퍼리그에서 탈퇴한 ...

    한국경제 | 2021.06.10 09:18 | YONHAP

  • thumbnail
    '토트넘 시즌 최고의 골 톱10' 중 3골이 손흥민…1위는 라멜라

    손흥민(29)이 소속팀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이 꼽은 2020-2021시즌 '최고의 골 톱10' 중 3골을 차지했다.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터뜨린 멋진 감아차기 골이 2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9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에서 '이번 시즌 최고의 골 톱10'을 영상으로 정리했다. 2020-2021시즌 토트넘을 빛낸 골 장면이 10위부터 1위까지 차례로 소개됐다. 이 중 손흥민의 득점포가 3골이나 포함돼 토트넘 공격의 핵심임을 ...

    한국경제 | 2021.06.09 09:06 | YONHAP

  • thumbnail
    더브라위너, 2년 연속 선수가 뽑은 EPL '올해의 선수'

    ... 일카이 귄도안, 후뱅 디아스, 필 포든(이상 맨시티), 브루누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을 제치고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PFA 올해의 선수상을 2년 연속 받은 것은 아스널에서 뛴 티에리 앙리 (은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에 이어 더브라위너가 3번째다. 더브라위너는 20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25경기에서 6골 12도움을 기록하는 등 공식전 40경기에서 10골 ...

    한국경제 | 2021.06.07 07:20 | YONHAP

  • thumbnail
    맨시티 디아스, EPL 첫 시즌에 '올해의 선수' 선정

    ... 소속으로 2006-2007시즌, 2007-2008시즌 연달아 수상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이어 포르투갈 선수로는 두 번째로 EPL 올해의 선수가 됐다. 맨시티는 주요 개인상을 휩쓸었다.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은 통산 세 번째로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영플레이어상은 맨시티의 2000년생 미드필더 필 포든에게 돌아갔다. 토트넘의 에리크 라멜라가 3월 아스널전(토트넘 1-2 패)에서 라보나킥으로 넣은 선제골은 '올해의 골'로 뽑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6 08:34 | YONHAP

  • thumbnail
    UCL 우승 멤버 붙잡는 첼시…투헬 감독부터 지루·시우바 재계약

    ... 고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령탑을 붙잡은 첼시는 올리비에 지루(35·프랑스), 치아구 시우바(37·브라질)와도 계약을 연장했다. 이 둘은 이번 여름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었으나, 다음 시즌까지 팀에서 뛸 수 있게 됐다. 아스널에서 뛰다 2018년 1월 첼시 유니폼을 입은 베테랑 공격수 지루는 이적 후 공식전 119경기에서 39골 14도움을 올렸다. 올 시즌에는 EPL 17경기에서 4골, UCL 8경기에서 6골을 넣는 등 총 31경기에 나서 11골을 터트렸다. ...

    한국경제 | 2021.06.05 09:02 | YONHAP

  • thumbnail
    '사카 A매치 데뷔골' 잉글랜드, 오스트리아에 1-0 신승

    ... 득점 없이 마친 잉글랜드는 후반 11분 역습 과정에서 결승 골을 터트렸다. 해리 케인과 제시 린가드를 거쳐 잭 그릴리시에게 향한 공을 상대 수비수가 태클로 걷어냈으나, 골 지역 왼쪽으로 쇄도하던 사카가 이를 잡아 골망을 흔들었다. 아스널에서 뛰는 사카의 A매치 데뷔골이다. 19세 270일의 사카는 시오 월컷, 알렉스 옥슬레이드-체임벌린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골 맛을 본 10대 선수가 됐다. 영국 BBC에 따르면 잉글랜드는 최근 아스널 소속 ...

    한국경제 | 2021.06.03 08:38 | YONHAP

  • thumbnail
    케인·살라흐 등 EPL 올해의 선수 경쟁…손흥민은 후보 불발

    ... 다툰다. 디아스와 마운트는 23세 이하 중 가장 빼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영플레이어상 후보에도 들었다. 필 포든(맨체스터 시티), 마커스 래슈퍼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도미닉 캘버트루인(에버턴), 부카요 사카(아스널), 데클란 라이스(웨스트햄), 일란 멜리에(리즈 유나이티드)가 이들과 경합한다. '올해의 골' 후보에는 토트넘의 에릭 라멜라가 3월 14일 아스널 원정에서 뽑아낸 라보나킥을 비롯해 9개의 골이 선정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2 08:38 | YONHAP

  • thumbnail
    감독하던 앙리, 수석코치로 벨기에 축구대표팀 복귀

    ... 선임했다고 31일(한국시간) 밝혔다. 이로써 앙리는 벨기에 수석코치를 맡다 AS모나코(프랑스) 감독으로 자리를 옮긴 2018년 10월 이후 1년 7개월 만에 벨기에 대표팀으로 돌아왔다. 앙리는 현역에서 은퇴한 뒤 2015년 친정인 아스널(잉글랜드) 유소년팀 코치를 거쳐 2016년 8월 벨기에 수석코치로 부임, 로베르토 마르티네스 감독 밑에서 지도자 수업을 받았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때는 벨기에가 3위에 오르는 데 일조했다. 이후 모나코를 거쳐 캐나다 몬트리올 ...

    한국경제 | 2021.05.31 11:14 | YONHAP

  • thumbnail
    UEFA, 56년 만에 '원정 다득점 원칙' 폐지 임박

    ...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최근 UEFA 클럽대항전이 중립 지역에서 열리는 경우가 발생해 원정 다득점 원칙의 의미가 무색해지고 있다는 비판과 더불어 홈 경기가 예전처럼 이득이 되지 않는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미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은 "원정 득점의 전술적인 무게감이 너무 커졌다. 애초 의도와는 반대로 홈 경기에서 수비를 잘하면 좋게 됐다"라며 반대 의사를 밝힌 바 있고, 조제 모리뉴 감독과 우나이 에메리 감독 등 '명장'들도 원정 다득점 원칙의 재검토를 요구해왔다. ...

    한국경제 | 2021.05.29 12: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