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6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PL '명예의 전당' 최초 헌액자, 앙리 대신 긱스였다 (英언론)

    ... 27일, 프리미어리그는 시어러와 함께 긱스 대신 티에리 앙리를 명예의 전당 첫 헌액자로 선정했다. 앙리는 프리미어리그 258경기 175골을 넣었고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4회, 도움왕 1회, 프리미어리그 우승 3회를 기록했다. 특히 그는 아스널에서 2003/04시즌 아스널의 무패 우승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긱스는 통산 34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린 엄청난 선수이며 맨유 통산 963경기 출장 기록을 보유해 기록을 보유한 선수지만 그의 사생활 때문에 결국 명예의 전당에 들지 ...

    한국경제 | 2021.04.28 15:25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아스날, 6명 판다

    [엑스포츠뉴스 김상훈 인턴기자] 아스날이 선수 6명을 정리할 에정이다. 데일리 메일은 28일 (이하 한국시각) 아스날의 선수단 정리 계획을 보도했다. 데일리 메일은 아스날이 선수 6명을 판매해 약 1852억 원( 1억 2000만 파운드)을 벌 계획이라고 전했다.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해당 처분 명단에 들어간 선수는 알렉상드르 라카제트, 에디 은케티아, 마테오 귀엥두지, 에인슬리 메잇랜드 나일스, 루카스 토레이라 그리고 엑토르 베예린이다. 아스날은 ...

    한국경제 | 2021.04.28 14:43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크뢴케 아스널 구단주 "팀에 100% 집중...매각 생각 없다"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크뢴케 아스날 구단주가 매각 계획이 없다고 못박았다. 영국 BBC는 28일(이하 한국시간) 아스날의 구단주 스탠 크뢴케와 그의 아들 조쉬 크뢴케가 구단을 매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24일 아스날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에버튼과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수천 명의 아스날 팬이 몰려나와 크뢴케의 퇴출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26일에는 티에리 앙리, 데니스 베르캄프, 패트릭 비에이라가 글로벌 ...

    한국경제 | 2021.04.28 11:38 | 정승우 기자(reccos23@xportsnews.com)

  • thumbnail
    케인, 손흥민 제치고 런던 풋볼 어워즈 '올해의 선수' 선정

    ... 수상했다. '올해의 감독'에는 중위권 팀으로 평가받던 웨스트햄을 4위권 경쟁 팀으로 업그레이드한 데이비드 모이스 감독이 뽑혔다. 웨스트햄의 골키퍼 루카시 파비안스키는 '올해의 골키퍼' 상을 받았다. '올해의 신인 선수'에는 부카요 사카(아스널)가 선정됐다. 런던 풋볼 어워즈는 런던을 연고로 하는 12개 팀을 대상으로 9개 부문에 걸쳐 수상자를 선정한다. 손흥민이 2019년 시상식에서 EPL 올해의 선수 상을 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8 08:44 | YONHAP

  • thumbnail
    '아스널 레전드 구단 인수 참여' 소식에 팬들 "플라미니도 참여해"...왜?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아스널의 레전드가 아스널 인수를 위해 나서면서 팬들이 다른 구단 레전드를 요청하고 있다. 영국 스포츠바이블은 27일(한국시각) 아스널 팬들이 선수 시절 억만장자가 된 마티유 플라미니가 아스널을 인수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현재 아스널의 팬을 자처한 글로벌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의 대표 다니엘 엑이 구단 인수를 진지하게 준비 중이다. 여기에 최근 아스널의 레전드 3인방, 티에리 앙리-데니스 ...

    한국경제 | 2021.04.27 17:10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드디어 성사된 '아자르 더비'...'험난한 일정'은 걱정 [레알vs첼시]

    ...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노리고 있다. 잔여 일정을 생각하면 첼시는 꽤 어려운 일정을 앞두고 있다. 34라운드 풀럼 홈 경기가 제일 무난하지만, 강등권 탈출을 노리는 풀럼이기 때문에 방심하기 어렵다. 첼시는 이어서 맨체스터 시티 원정, 아스널 홈 경기, 레스터시티 홈 경기, 아스톤 빌라 원정이 이어진다. 서로 어려운 리그 일정을 병행해야 하는 상황에서 결승전에 누가 올라갈 지 주목된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레알 마드리드 SNS

    한국경제 | 2021.04.27 14:42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호구' 아스널?...팀 떠난 외질 주급 90% 보조 중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아스널은 여전히 메수트 외질의 굴레에 묶여 있었다. 영국 디 애슬래틱은 26일(한국시각) 아스널이 팀을 떠난 메수트 외질의 주급의 90%를 보조해주고 있었다고 전했다. 외질은 지난 2019/20시즌 하반기부터 전력 외 자원으로 분류됐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 부임 이후 코로나19로 중단됐다 재개된 리그 경기에 출장하지 않았다. 새로 시작된 이번 시즌엔 아예 외질의 자리가 없었다. 아르테타 감독은 외질은 2020/21시즌 ...

    한국경제 | 2021.04.27 10:49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잉글랜드 여자축구 전설 윌리엄스 20년 만에 은퇴 선언

    ... 최근 들어 신장 질환을 겪어온 윌리엄스는 "경기력이 떨어지고 있어 지금이 떠날 때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첼시 유스 출신으로 2000-2001시즌에 성인 무대에 데뷔한 윌리엄스는 주로 미드필더로 찰턴, 에버턴, 리버풀, 아스널 등에서 뛰었다. 리버풀에서 잉글랜드 여자 슈퍼리그(WSL) 우승컵을 두 번 들어 올렸고, 잉글랜드축구협회 FA컵도 에버턴과 아스널 소속으로 한 번씩 경험했다. 마지막 팀인 레딩에서도 3시즌 연속 공식전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는 ...

    한국경제 | 2021.04.27 09:03 | YONHAP

  • thumbnail
    시어러·앙리, 초대 'EPL 명예의 전당' 헌액

    ... 100골(112골)을 돌파한 시어러는 1996년 뉴캐슬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뒤로는 10시즌 동안 리그 303경기에서 148골을 몰아넣었다.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두 팀에서 통산 100골 이상 기록은 선수는 시어러가 아직 유일하다. '아스널의 전설' 앙리도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하는 골잡이였다. 아스널에서 258경기를 뛰면서 구단 최다 기록인 175골을 터트리고 네 번이나 리그 득점왕에게 주는 골든 부트를 품었다. 2001-2002시즌부터는 다섯 시즌 연속 20골 ...

    한국경제 | 2021.04.27 09:01 | YONHAP

  • thumbnail
    돈 필요한 아스널, 유망주 매각으로 620억 확보?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아스널이 이적 자금 마련을 위해 애지중지 키운 선수를 처분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미러는 26일(한국시간) 아스널이 이적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에디 은케티아와 에인슬리 메이틀랜드 나일스를 매각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미러는 아스널의 유스 출신인 두 선수는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 밑에서 자리 잡지 못한 채 아스널과 갈림길에 섰다고 알렸다. 메이틀랜드 나일스는 이번 시즌 웨스트브롬위치 ...

    한국경제 | 2021.04.26 17:59 | 정승우 기자(reccos23@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