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5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키퍼 자책골' 아스널, 에버턴에 35년 만의 시즌 전패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이 35년 만에 정규리그 에버턴전 전패를 당했다. 아스널은 2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골키퍼 베른트 레노의 자책골로 에버턴에 0-1로 졌다. 아스널이 홈 경기에서 에버턴에 무릎 꿇은 것은 1996년 1월 1-2 패배 이후 25년 만이다. 아스널은 지난해 12월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치른 원정경기에서도 1-2로 패해 올 ...

    한국경제 | 2021.04.24 11:02 | YONHAP

  • thumbnail
    아스널 팬들 '구단주 퇴출' 요구에...스포티파이 대표 "내가 살게"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아스널 팬들의 구단주 퇴출 요구에 거대기업이 반응하기 시작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4일(한국시각) 글로벌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의 창립자이자 대표인 다니엘 엑이 아스널 인수에 관심을 보인다고 전했다. 아스널은 24일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에버튼과의 경기를 했다. 이 경기를 앞두고 아스널 팬들은 경기장을 찾아 구단주 스탄 크뢴케의 퇴출을 요구하는 ...

    한국경제 | 2021.04.24 09:55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어용됐다고?'...아스널 팬들, 경기장에 몰려가 '구단주 퇴출' 시위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어용 되지 않은 아스널 팬들 수천 명이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 뛰쳐나왔다. 아스널은 24일(한국시각)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에버튼과의 경기를 치렀다. 아스널 팬들은 경기 두 시간 전부터 거리로 뛰쳐나와 슈퍼리그에 참가했던 구단주 스탄 크뢴케와 현재 아스널을 이끄는 그의 아들 조쉬 크뢴케 부자의 퇴출을 요구했다. 프리미어리그는 현재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지만, 아스널 팬들 수천 ...

    한국경제 | 2021.04.24 09:27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레노 자책골' 아스널, 에버튼에 0-1 패...25년 만에 홈 패배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아스널이 치명적인 실수로 승점을 잃고 말았다. 아스널은 24일(한국시각)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에버튼과의 경기에서 베른트 레노의 치명적인 자책골로 0-1로 패했다. 아스널은 4-2-3-1 전형으로 나섰다. 베른트레노 골키퍼를 비롯해 칼럼 체임버스-롭 홀딩-파블로 마리-그라니트 자카, 토마스 테예 파티-다니 세비요스, 부카요 사카-에밀 스미스로우-니콜라 페페, 에디은케티아가 ...

    한국경제 | 2021.04.24 08:42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슈퍼리그 탈퇴 구단, 위약금만 4천억원 (西매체)

    ... 공개됐다. 스페인 언론 문도 데포르티보는 23일(한국시각) 슈퍼리그 12개 팀 중 탈퇴를 선언한 9개 팀의 위약금이 3억 유로(약 4040억 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슈퍼리그는 지난 19일 창설을 발표했다. 잉글랜드 빅6 팀(아스널, 첼시, 토트넘,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리버풀)과 스페인 빅3(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탈리아 빅3(유벤투스, AC밀란, 인테르)가 포함됐다. 하지만 지난 22일, 잉글랜드 빅6 팀들이 ...

    한국경제 | 2021.04.23 17:58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아스날 선수 "나겔스만, 우승 없잖아...왜 인기 많지"

    [엑스포츠뉴스 김상훈 인턴기자] `나겔스만은 우승이 없는데 왜 인기가 많은지 모르겠다` 아스날에서 활약한 케빈 캠벨은 23일 (이하 한국시각) 풋볼 인사이더 방송에서 연일 토트넘 부임 가능성이 제기되는 나겔스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나겔스만이 좋은 감독인 점은 인정한다. 하지만 여기는 프리미어 리그다. 엄청난 감독들이 부임했다가 경질되곤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재밌는 힘찬 전술을 추구한다. 하지만 그는 우승 경험이 없다. ...

    한국경제 | 2021.04.23 17:38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20년 전 벵거의 아스널, 빅6팀 중 나홀로 10년 간 '흑자'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과연 빅클럽들이 비단 코로나19로 인해 재정적인 피해를 봤을까? 아르센 벵거의 아스널은 달랐다. 영국 스포트바이블은 23일(한국시각) 과거 스카이스포츠의 그래픽을 인용해 지난 2004년 여름부터 2013년 여름까지 프리미어리그 빅6 팀들의 10년간 순지출 표를 공개했다. 벵거 감독이 이끌고 무패우승을 달성했던 2003/04시즌을 시작으로 10시즌 간 아스널은 2천만 파운드(약 310억 원)의 영업이익을 남겼지만 다른 ...

    한국경제 | 2021.04.23 14:56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아르테타 "아스날, 세계 최고...위대한 역사 덕분"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아르테타 감독이 아스날의 명성은 현재가 아닌 팀의 역사 덕분이라고 말했다.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에버튼과의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 시간에 걸쳐 얻은 것`이라며 `이 팀의 위대한 역사를 이룩한 모든 이들에게 존경을 표한다`라고 전했다. 그는 `아스널은 현재 프리미어리그 9위에 머물러있지만, 동시에 UEFA 유로파리그 준결승에 진출해 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

    한국경제 | 2021.04.23 11:53 | 정승우 기자(reccos23@xportsnews.com)

  • thumbnail
    퍼거슨 "맥토미니, '위대한 스코틀랜드인' 계보 잇는다"

    ... 로에게서 시작됐다. 이후 맨유 소속 스코틀랜드인들은 로의 축복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맥토미니가 플레처와 브라이언 맥클레어처럼 스코틀랜드인의 계보를 잇는 것은 나에게 정말 보람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퍼거슨 경은 `아스널의 환상적인 키어런 티어니, 최근 2년간 최고의 활약을 했던 리버풀의 앤디 로버트슨, 그리고 맨유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로 거듭나고 있는 맥토미니를 보며 우리 스코틀랜드 국가대표팀을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라고 말했다. sp...

    한국경제 | 2021.04.23 10:57 | 정승우 기자(reccos23@xportsnews.com)

  • thumbnail
    아스날 구단주 바뀌나? 나이지리아 사업가 인수 원해

    [엑스포츠뉴스 김상훈 인턴기자] 단코테그룹의 회장인 알리코 단고테가 아스날을 원했다. 英 언론 풋볼 런던은 22일(이하 한국시각) 알리코 단고테가 아스날을 인수하고 싶어한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과 함께 단고테가 7년간 아스날을 인수하기 위해 노력한 여정을 보도했다. 단코테는 아스날을 인수하기 위해 자신의 정유 공장 사업이 2021년 상반기까지 원활하게 진행되기를 기다려왔다. 더 아프리카 리포트라는 월간 잡지에서 그의 정유 공장이 운영되기 시작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4.22 16:47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