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6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로파리그의 왕' 에메리, 사상 첫 '4회 우승 감독'으로 우뚝

    ...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었다. 트라파토니 감독은 1976-1977 및 1992-1993시즌에 유벤투스(이탈리아)에서, 1990-1991시즌에는 인터밀란(이탈리아)에서 대회 우승을 이끌었다. 에메리 감독은 2018-2019시즌에도 아스널(잉글랜드) 지휘봉을 잡고 대회 결승에 올랐다. 당시에는 같은 프리미어리그 소속 첼시에 1-4로 져 아쉽게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하지만 두 시즌 만에 비야레알을 이끌고 다시 대회 정상에 오르며 4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

    한국경제 | 2021.05.27 10:09 | YONHAP

  • thumbnail
    UEFA '슈퍼리그 잔류' R마드리드·바르사·유벤투스 징계 착수

    ... 창립멤버다. 잉글랜드와 스페인, 이탈리아의 12개 구단은 UEFA 주관 대회가 아닌 별도의 유럽 최상위 대회를 만들겠다는 계획으로 ESL을 창설하려 했으나, 축구계 안팎의 거센 반발을 마주하면서 연이어 탈퇴를 선언했다.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이상 잉글랜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AC 밀란, 인터 밀란(이탈리아) 등 9개 구단이 참여 의사를 철회했고, 현재 3개 구단만이 잔류한 상태다. 탈퇴한 9개 ...

    한국경제 | 2021.05.26 08:50 | YONHAP

  • thumbnail
    "EPL에 VAR 없었다면…톱4에 첼시 빠지고 아스널 들었을 것"

    더선, VAR로 바뀐 판정 전수조사…"아스널이 가장 큰 손해봤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무대에 비디오판독(VAR) 시스템이 없었다면 이번 시즌 '톱4'에서 첼시가 빠지고 아스널이 포함됐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지 더선은 25일(한국시간) "2020-2021시즌 EPL에 VAR이 없었다면 아스널이 4위로 시즌을 마칠 수 있었다"라며 "VAR로 바뀐 판정을 전수 조사한 결과 아스널이 VAR로 가장 큰 손해를 봤다"고 ...

    한국경제 | 2021.05.25 08:28 | YONHAP

  • thumbnail
    EPL 안개 속 순위 전쟁 …손흥민 '차범근 뛰어넘기' 최종 도전

    ... 37라운드 홈경기에서 1-2로 역전패당한 게 최종 순위 싸움에서 악재가 됐다. FA컵 우승으로 UEL 출전권을 확보한 레스터시티는 토트넘전 결과에 따라 UCL 티켓을 품을 수도 있어 무조건 승리를 외치고 있다. 8위 에버턴과 9위 아스널(승점 58)이 최종전에서 승리하고, 토트넘이 레스터시티에 패하면 토트넘은 9위까지 추락하면서 다음 시즌 유럽 클럽 대항전(UCL·UEL·UECL) 출전의 기회가 아예 사라진다. 토트넘의 최고 시나리오는 최종전에서 레스터시티를 꺾고, ...

    한국경제 | 2021.05.20 11:17 | YONHAP

  • thumbnail
    슈퍼리그 잔류 구단, UCL 출전 금지 징계받나…UEFA 조사 착수

    ... 엄포를 놓는 등 강도 높은 압력을 받는다. 그러나 ESL에 잔류한 구단들은 9일 성명을 내고 "제삼자의 압박과 위협, 프로젝트를 포기하라는 공격에 시달리고 있다"며 "용납할 수 없다"고 반발한 상태다. 한편 ESL에서 탈퇴한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이상 잉글랜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AC 밀란, 인터 밀란(이탈리아) 등 9개 구단은 이달 7일 UEFA와 '클럽 선언'에 서명했다. 이들은 기부와 수익분배금 ...

    한국경제 | 2021.05.13 09:59 | YONHAP

  • thumbnail
    첼시, 아스널에 0-1 덜미…투헬 "베스트 11 잘못 결정"

    투헬 감독, 선발 명단 7명 로테이션…"그러지 말았어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첼시가 아스널에 덜미를 잡히면서 '4위 유지'에 빨간불이 켜졌다. 첼시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0-2021 EPL 36라운드 홈경기에서 0-1로 졌다. 시즌 종료까지 2경기를 남기고 승점 64에 머문 첼시는 1경기를 덜 치른 5위 웨스트햄(승점 58)과 승점 차를 6점으로 유지하면서 4위로 제자리걸음을 ...

    한국경제 | 2021.05.13 09:27 | YONHAP

  • thumbnail
    웨스트브롬, 한 시즌 만에 2부 강등…역대 최다 강등 2위 불명예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웨스트브롬)이 복귀 한 시즌 만에 2부로 강등됐다. 웨스트브롬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0-2021시즌 EPL 3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최근 4경기 무승(2무 2패)에 그친 웨스트브롬은 19위(승점 26·5승 11무 19패)에 머물러 다음 시즌 챔피언십(2부) 강등을 확정했다. 정규리그 종료까지 3경기만을 ...

    한국경제 | 2021.05.10 10:46 | YONHAP

  • thumbnail
    'ESL 탈퇴' 9개 구단, 200여억원 기부하고 UEFA 잔류

    ... 올렸다가 탈퇴를 선언한 9개 프로축구 구단이 유럽축구연맹(UEFA) 주관 클럽대항전에서 계속 뛸 수 있게 됐다. 대신 거액을 기부하고 수익분배금을 줄이는 처분을 감내하기로 했다. UEFA는 8일(한국시간) ESL에서 탈퇴하기로 한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이상 잉글랜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AC 밀란, 인터 밀란(이탈리아) 구단에 대한 처분 내용을 발표했다.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의 12개 빅클럽은 지난달 ...

    한국경제 | 2021.05.08 11:29 | 조수영

  • thumbnail
    슈퍼리그 탈퇴 9개 구단, 200여억원 등 기부하고 UEFA대회 잔류

    ... 슈퍼리그'(ESL) 창설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가 탈퇴를 선언한 9개 프로축구 구단이 기부 및 수익분배금 감액 등의 처분을 받고 유럽축구연맹(UEFA) 주관 클럽대항전에서 계속 뛸 수 있게 됐다. UEFA는 8일(한국시간) ESL에서 탈퇴하기로 한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이상 잉글랜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AC 밀란, 인터 밀란(이탈리아) 구단에 대한 처분 내용을 발표했다.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의 12개 빅클럽은 지난달 ...

    한국경제 | 2021.05.08 08:13 | YONHAP

  • AI가 승부 예측…EPL 중계의 '변신'

    유럽 축구리그의 명문 구단 아스널과 웨스트햄의 경기가 한창인 어느 새벽. TV 중계 화면에 푸르고 붉은 그래프들이 실시간으로 표시된다. 공격수가 공을 몰고 나가는 ‘결정적 순간’을 나타낸 이 수치는 10초 안에 해당 팀이 골을 넣을 확률을 표시한다. 경기 중계진의 설명에 박진감이 더해진다. 오는 8월 14일 개막하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선 지금까지와는 사뭇 다른 TV 중계가 등장할 전망이다. 시청자는 클라우드와 ...

    한국경제 | 2021.05.07 17:45 | 이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