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3,8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필드 관중 위로받은 호날두 "이 순간 절대 잊지 않을 것"

    ... 호날두는 자신과 로드리게스, 새로 태어난 쌍둥이 딸을 포함한 다섯 자녀가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드디어 로드리게스와 우리 딸이 돌아왔다"며 "우리에게 보내준 모든 따뜻한 말과 제스처에 감사드린다. 여러분의 지지는 큰 힘이 됐고, 우리는 사랑과 존중을 느꼈다"고 적었다. 호날두는 팀 훈련에도 복귀해 23일 아스널과 맞대결을 준비하고 있다. 맨유는 22일 구단 SNS에 훈련하는 호날두의 사진을 올리며 그를 환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4.22 11:02 | YONHAP

  • thumbnail
    동료에서 적으로…에릭센 마주하는 손흥민, 득점포 재가동할까

    ... 리그 4위를 아슬아슬하게 지키고 있다. 3월 중순부터 4연승으로 신바람을 내던 토트넘은 16일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에 0-1로 패해 승점 57(18승 3무 11패·골 득실 +18)에 멈춰 섰다. 반면 리그 3연패로 부진했던 아스널이 21일 첼시를 4-2로 물리치고 승점 57(18승 3무 11패·골 득실 +10)로 토트넘과 동률을 이뤘다. 골 득실에서 앞선 토트넘이 4위, 아스널은 5위다. 순위를 지키려면 토트넘은 남은 6경기에서 승점을 쓸어 담아야 한다. ...

    한국경제 | 2022.04.22 10:25 | YONHAP

  • thumbnail
    아스널, 첼시 잡고 토트넘과 승점 동률…EPL 안개 속 4위 경쟁

    '은케티아 멀티골' 아스널, 첼시에 4-2 완승…3연패 탈출 시즌 막바지에 접어든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4강 경쟁이 더 치열해졌다. 아스널은 2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원정으로 열린 2021-2022 EPL 25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첼시를 4-2로 격파했다. 최근 리그 3연패로 흔들렸던 아스널은 부진을 털고 승점 57(18승 3무 11패)을 쌓아 토트넘(승점 57·18승 3무 11패)을 따라잡았다. ...

    한국경제 | 2022.04.21 10:2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털어낸 지소연, 첼시 위민 FA컵 결승행 쐐기 득점포

    한국 여자축구의 '에이스' 지소연(31)이 소속팀 첼시 위민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 진출에 쐐기를 박는 득점포를 가동했다. 지소연은 17일(현지시간) 영국 보럼우드의 메도파크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022 잉글랜드 여자 FA컵 준결승전에서 후반 16분 추가 골을 터뜨려 첼시의 2-0 승리에 힘을 보탰다. 2월 말 레스터시티와의 FA컵 5라운드(16강전)에 이어 나온 지소연의 이번 시즌 두 번째 골이다. 지소연은 이번 시즌 잉글랜드 ...

    한국경제 | 2022.04.18 09:12 | YONHAP

  • thumbnail
    '게 섰거라 손흥민!' 호날두, 60번째 해트트릭…득점 랭킹 3위로

    ... 늘리며 리버풀의 디오구 조타와 리그 득점 랭킹 공동 3위로 올라섰다. 선두 무함마드 살라흐(20골·리버풀), 2위 손흥민(17골·토트넘) 추격에 박차를 가한 호날두다. 손흥민뿐 아니라 토트넘에도 위협적인 '세 방'이다. 맨유는 토트넘, 아스널과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이 걸린 4위 자리를 두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토트넘이 승점 57로 4위에 자리한 가운데 맨유가 승점 54(골득실 +8·44득점)로 5위, 아스널이 맨유와 승점과 ...

    한국경제 | 2022.04.17 10:03 | YONHAP

  • thumbnail
    4경기 연속골 무산…손흥민, 브라이턴전서 5∼6점대 평점

    ... 손흥민 등 공격진이 침묵한 토트넘은 4연승을 마감한 채 불안한 4위(승점 57·18승 3무 11패)를 지켰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해 4위를 지켜야 하는 토트넘은 두 경기를 덜 치른 5위 아스널(승점 54·17승 3무 10패)에 승점 3 차이로 쫓기게 됐다. 경기 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2점을 줬다. 선발 출전한 토트넘 선수 중에선 데얀 쿨루세브스키(5.9점), 로얄 에메르송, 에릭 다이어(이상 6.1점) ...

    한국경제 | 2022.04.16 23:01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침묵' 토트넘, 브라이턴에 0-1 패배…4연승 중단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4연승을 달렸던 토트넘은 연승 행진을 멈추며 불안한 4위(승점 57·18승 3무 11패)를 지켰다. 두 경기를 덜 치른 5위 아스널(승점 54·17승 3무 10패)과 승점 차는 3에 불과하다. 최근 물오른 골 감각을 과시했던 손흥민은 이날 선발로 나서서 88분을 뛰었으나 공격 포인트를 쌓지 못했다. 그는 직전 애스턴 빌라전 해트트릭을 포함해 최근 리그 3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2.04.16 22:32 | YONHAP

  • thumbnail
    질주하는 손흥민, 4경기 연속골로 정규리그 최다 득점 경신할까

    ... 4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4위(승점 57)를 지키기 위해 브라이턴전 승리가 필요하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 마지노선인 4위를 둘러싼 경쟁은 치열하다. 토트넘보다 한 경기를 덜 치른 5위 아스널(승점 54)을 비롯해 6위 웨스트햄(승점 51·골 득실+9), 7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51·골 득실+7)가 뒤를 쫓고 있다. 안심할 수 없는 토트넘은 남은 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쌓아야 한다. 주말에 상대할 브라이턴은 ...

    한국경제 | 2022.04.14 12:39 | YONHAP

  • thumbnail
    첼시에 2골 앞서다 연장 끌려간 레알 마드리드, 극적 UCL 4강행

    ... 비겼으나 합계 1-2로 뒤져 고배를 들었다. 2019-2020시즌 우승 이후 2시즌 연속 8강 탈락이다. 지난 시즌 유로파리그 우승팀인 비야레알은 2005-2006시즌 이후 16년 만에 UCL 4강에 진입하는 기쁨을 누렸다. 당시 아스널(잉글랜드)에 막혀 결승까진 오르지 못했던 비야레알은 벤피카(포르투갈)-리버풀의 8강전 승자와 준결승에서 격돌한다. 1차전 때 21차례의 슛이 모두 무산돼 UCL에서 31경기 만에 무득점에 그쳤던 뮌헨은 안방에서도 한참 골 가뭄에 ...

    한국경제 | 2022.04.13 07:25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EPL 2번째 해트트릭 폭발…17골로 득점 1위 3골 차 추격(종합)

    ... 골 기록을 40골로 늘리기도 했다. 손흥민의 맹활약을 앞세워 대승한 토트넘은 리그 4연승을 이어가며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승점 57) 수성에 성공했다. 토트넘보다 한 경기를 덜 치른 아스널이 승점 54, 토트넘과 같은 경기 수를 소화한 웨스트햄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승점 51로 뒤를 잇고 있다. 팀의 4위 경쟁에 중요한 한판 승부에 어김없이 케인의 양 측면에 쿨루세브스키와 배치돼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경기 시작 3분 ...

    한국경제 | 2022.04.10 11: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