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0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도 막내 김민종, 대선배 김성민 꺾고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

    ... 김민종이 7살 때인 2007년부터 국가대표로 활동한 베테랑이다. 그는 서양 선수들이 휩쓸고 있는 최중량급에서 굵직한 성과를 많이 냈다. 2011년 세계선수권대회 동메달, 2012년 런던올림픽 준결승 진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한시대를 풍미했다. 김성민은 도쿄올림픽을 현역 마지막 무대로 삼고 많은 준비를 했지만, 13살 어린 신예 김민종에게 막히며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김성민은 최근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을 마친 뒤 지도자로 ...

    한국경제 | 2021.05.08 16:31 | YONHAP

  • thumbnail
    고등학교 2학년 방신실, KLPGA 투어 대회 첫날 2언더파 상위권

    ... 정도인데 계속 성장하고 있어서 앞으로 더 늘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7살 때 골프를 좋아하는 부모님 영향으로 골프를 시작했다는 방신실은 "샷이 정교한 고진영 선수가 배울 점이 많은 선수인 것 같다"고 자신의 '롤 모델'을 밝히며 "내년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따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보완할 점으로 '정신력'을 꼽은 그는 "경기가 잘 안 풀릴 때 긍정적인 자세를 가져야 하는데 그게 잘 안 되고 자신감이 떨어진다"고 자평했다. 이번 대회 10위 내 진입을 ...

    한국경제 | 2021.05.07 14:48 | YONHAP

  • thumbnail
    수영선수 故조오련, 대전국립묘지 안장된다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로 대한해협 횡단에 성공했던 수영선수 고(故) 조오련씨가 국가사회공헌자로 대전국립묘지에 안장된다.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는 6일 열린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에서 조씨를 안장 대상자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지난 2009년 57세로 작고한 조씨의 유해는 유족과의 협의를 거쳐 대전국립묘지로 이전될 예정이다. 고 조오련 선수는 제 6회(1970년) 및 7회(1974년) 아시안게임 자유형 400m와 1500m에서 금메달 ...

    한국경제 | 2021.05.07 11:31 | 문혜정

  • thumbnail
    '아시아의 물개' 故조오련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 훈장을 받은 경우로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등에 따른 것이라고 보훈처는 설명했다. 보훈처는 향후 유족 측과 협의를 거쳐 고인의 유해를 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 안장할 예정이다. 조오련은 1970년 방콕 아시안게임 자유형 400m와 1,500m, 1974년 테헤란 아시안게임 자유형 400m와 1천500m에서 두 차례 2관왕에 올라 '아시아의 물개'란 별명을 얻었다. 또 대한해협 횡단 등 수영을 통해 국위 선양에 기여한 공로로 1980년 ...

    한국경제 | 2021.05.07 11:29 | YONHAP

  • thumbnail
    아시아선수촌 재건축, 공공성 강화에 '발목'

    ... 정밀안전진단을 일시 중단하겠다는 뜻을 송파구에 전달하기로 했다. 2018년 3월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한 이 단지는 3월부터 정밀안전진단 절차를 밟고 있다. 재건축 규제 완화 속도 조절 1986년 준공된 아시아선수촌은 서울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선수와 임원의 숙소로 쓰기 위해 마련됐다. 주변에 아시아공원이 있어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지하철 2·9호선 환승역인 종합운동장역 역세권 입지를 갖췄다. 중대형 위주로 구성돼 전통적인 강남권 부촌 ...

    한국경제 | 2021.05.06 17:18 | 장현주

  • thumbnail
    조상현 국가대표 감독 "철저한 분석으로 농구 인기 회복에 앞장"

    ... 김동우(41) 코치와 함께 6월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예선부터 대표팀을 이끌게 된 조상현 감독은 현역 시절 정확한 외곽 슛이 일품이었던 국가대표 출신이다. 1997년부터 2002년까지 태극마크를 달고 뛰며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내기도 했던 조 감독은 대전고와 연세대를 나와 골드뱅크, SK, KTF, LG, 오리온에서 활약했다. 조상현 감독은 3월 말까지 김상식(53) 전 대표팀 감독을 보좌하며 대표팀 코치를 지내 대표팀의 연속성도 유지하게 ...

    한국경제 | 2021.05.06 12:53 | YONHAP

  • thumbnail
    남자농구 국가대표 사령탑에 조상현 전 대표팀 코치

    ... 연세대를 거친 조상현 신임 감독은 2012년 은퇴 후 고양 오리온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고 2018년부터 올해 3월까지 국가대표 코치를 맡았다. 현역 시절에는 1998년부터 2002년까지 국가대표로 활약했고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금메달 멤버이기도 하다. 김상식(53) 전 대표팀 감독을 보좌해 3월 말까지 대표팀 코치를 지낸 조상현 감독이 국가대표 지휘봉을 물려 받게 됐다. 조상현 감독과 김동우 코치는 2023년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까지 대표팀을 ...

    한국경제 | 2021.05.06 11:44 | YONHAP

  • thumbnail
    '첫 공식행사 치른' 후인정 감독 "선수들이 즐거워야 한다"

    ... 감독을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후인정 신임 감독은 프로 원년인 2005년 공격상과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를 휩쓸었고, 2005-2006·2006-2007시즌 현대캐피탈의 정규리그 2연패를 이끌었다.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에서 대표팀 주장으로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국가대표로도 굵직한 이력을 남겼다. 현역 은퇴 뒤에는 남자배구 프로팀 코치와 대학팀 코치, 감독을 역임했다. 후인정 감독은 "4년 만에 프로배구 멤버로 돌아왔다. 기쁘고 설렌다"며 ...

    한국경제 | 2021.05.04 16:51 | YONHAP

  • thumbnail
    다이빙 권하림, 여자 10m 플랫폼서 생애 첫 올림픽 출전

    ... 나흘째 여자 10m 플랫폼 예선에서 합계 291.95점으로 전체 35명 중 10위에 올라 상위 18명에게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번 대회는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을 겸해 치러지고 있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았던 권하림은 당시 후보선수로 경기에 직접 나서지는 못했다. 이후 2019년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파트너 김지욱(강원도청)과 우리나라 최초로 혼성 10m 싱크로 종목에 출전한 데 이어 올여름에 ...

    한국경제 | 2021.05.04 15:33 | YONHAP

  • thumbnail
    국제대회 수역과 겹쳐…해상레포츠단체 "청사포 해상풍력 반대"

    ... 부산요트협회와 한국외양요트협회에 따르면 두 협회는 부산 해운대구 청사포 해상에 풍력발전기가 들어서면 향후 국내외 요트대회 개최와 경기 운영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공문을 부산시와 해운대구에 발송했다. 두 협회는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 올림픽 때 경기가 열린 청사포 앞바다 '찰리' 수역이 풍력발전 단지 예정지와 겹친다고 지적한다. 찰리 수역은 중심 위치가 청사포 해안에서 약 4.75km 떨어진 곳으로, 반경 2마일(3.2km) 이상 원에서 경기가 ...

    한국경제 | 2021.05.04 10: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