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531-12540 / 12,5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비디오] 감독데뷔작 "괜찮아요"..알 파치노/케빈 스페이시

    ... 아카데미상 남우주연상에 여덟번 노미네이트됐고 "여인의 향기"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화려한 경력의 소유자다. 케빈 스페이시 역시 알 파치노에 못지 않은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연기자. "세븐" "유주얼 서스펙트"등에서 강렬한 악역연기를 보여줬다. 두 배우의 감독데뷔작이 늦가을 안방극장을 찾아왔다. 알 파치노의 "뉴욕광시곡"(96년작)과 케빈 스페이시의 "알비노 앨리게이터" (97년작). "뉴욕광시곡"의 원제는 "리처드를 찾아서(Looking for...

    한국경제 | 1997.11.14 00:00

  • [재계 '현대자동차 쇼크'] 생존 위해선 불가피..박병재 사장

    ... 명예회장과 정몽규 회장의 진두지휘를 받으면서 살생부를 작성하느라 그 누구보다 마음고생이 심했다. 7명의 본부장인사는 명예회장과 회장의 결심을 받아야 했다지만 그밖의 대부분 임원인사에 대해서는 박사장의 손으로 직접 퇴임을 결정하는 악역을 감내해야 했기 때문이다. "별수없었습니다. 지금은 위기입니다. 회사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어쩔수 없었습니다" 박사장은 이번 조치에 대한 반발을 의식한듯 경쟁력강화를 위한 조직축소와 인원감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번 ...

    한국경제 | 1997.11.11 00:00

  • [장미섬우화] (264) 제9부 : 안나푸르나는 너무 높다 <3>

    ... 사랑하는 지영웅을 위하는 일이고, 그가 골프계의 왕으로 살 수 있게 하는 길이기 때문이다. 영신은 지금 모든 것을 초월해서 지영웅을 인간적으로 사랑하고 있다. 그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어떤 거짓말도 할 수 있다. 아니 어떤 악역도 할 수 있다. 아버지는 지영웅에 대해서,또 자기 딸의 마음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 그는 지독하게 못 마땅했지만 내색은 않고 다른 참한 신랑감을 고르고 고른 결과 백명우를 점찍었던 것이다. 물론 백명우도 영신이 두번이나 결혼한 ...

    한국경제 | 1997.11.10 00:00

  • [방송가] KBS 아침드라마 '모정의 강' 내달 첫선

    ... 지방고아원에서 자란 주인공 김혜숙이 상경, 자수성가하는 이야기가 중심축을 이룬다. 밝고 긍정적인 성격의 혜숙은 밑바닥에서 출발해 온갖 우여곡절 끝에 70년대 기성복붐을 일으키는 보세공장 사장으로 성공한다. "욕망의 바다"에서 악역을 맡았던 박지영이 전혀 다른 또순이의 모습을 보여준다. 여기에 암달러상 평양댁(남능미분)의 법대생 아들 최준식(이창훈분), 명동극장의 문지기 남경호(허준호분), 혜숙과 결혼하는 포목점 점원출신 이상필등의 사랑이야기가 애틋하게 엮인다. ...

    한국경제 | 1997.10.27 00:00

  • [클로즈업] 양미경 .. MBC '방울이' 치킨집 여자역

    ... 허성룡PD)은 이미지 변신을 꾀할수 있는 좋은 기회니 잘해보라고 하는데 진석 (초등학교 2학년)이는 TV를 보고 "엄마 흉칙해" 하더군요. 엄마는 연기자니까 어떤 역이든 제대로 해야 한다고 설득했는데..." 양씨가 털어놓는 "악역"의 고충이다. 게다가 본인도 닭살 돋을 정도로 "착착 감기는" 연기를 하라는게 장PD의 주문. "팥쥐엄마같은 역이지만 떠돌이 인생으로 호적에 이름 한번 올려보는 게 소원인 극중 인물이 측은하게 느껴지기도 해요" 84년 KBS ...

    한국경제 | 1997.10.07 00:00

  • [클로즈업] 김지수 .. 4년만의 SBS 나들이 '아름다운 얼굴'

    ... 5년째를 맞는 그는 MBC드라마에 주로 출연해 MBC 출신으로 기억하는 사람이 많다. MBC 월화드라마 "산", 주말연속극 "동기간", 미니시리즈 "M", 메디컬드라마 "종합병원", KBS2TV "내안의 천사" 등에 출연했고 "인기가요 베스트50"의 MC로도 활약했다. "이미지가 고정된다거나 따라서 변신해야 한다 등에 너무 신경쓰지 않겠어요. 악역이면 어때요. 주어진 배역에 최선을 다할 뿐이죠"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5일자).

    한국경제 | 1997.09.04 00:00

  • [클로즈업] 송희아 .. SBS '장미의 눈물' 잔디역

    ... 성격에 나이도 비슷해 편안해요. 선배들에게 연기를 조금씩 배우는게 재미 있어요" 인하공전 항공운항과 출신으로 1백68cm, 49kg의 늘씬한 몸매를 가진 그는 대한항공에서 1년간 스튜어디스 생활을 했다. 연기자가 되고 싶어 과감하게 진로를 변경, 선배인 황신혜 이승연의 인기까지도 넘보는 당찬 신세대다. "연예인보다는 연기자로 기억되고 싶어요. 캐릭터가 강한 연기라면 악역도 마다하지 않을래요"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7.07.29 00:00

  • [클로즈업] 차광수 .. KBS1TV '초원의 빛' 수영역

    ... 단막극과 아침드라마에 출연했다. KBS "신고합니다"에서 중대장역, SBS "임꺽정"에서 7두령중 활쏘는 이봉학역을 맡으면서 시청자들에게 친숙해졌다. "늘 차분하고 성실한 역을 맡아왔어요. 수영이를 통해 확실한 캐릭터를 확립한 후 악역이나 코믹물등으로 이미지 변신을 하고 싶습니다" 동국대 연극영화과 출신인 차씨는 대학시절 무용 재즈 무술 서도민요 등을 익히며 혼자 연기수업을 한 노력파다. "배우티를 너무 안낸다고들 하지만 솔직히 연기할 때 외에는 남들과 ...

    한국경제 | 1997.07.28 00:00

  • [방송가] 새 아침드라마 MBC-멜로물/SBS-가족물 선보여

    ... 하랴"에 이어 작가 함윤과 호흡을 맞추는 고흥식PD는 "소박한 일상이 전해줄수 있는 따뜻한 감동을 그리고 싶다"고 말한다. 이순재 선우용녀 현석 김창숙 박영규 등 중견연기자들이 대거 출연한다. "형제의 강"에서 악역을 맡았던 김주승이 이번엔 지순한 사랑을 펼쳐 보인다. 한편 97 SBS 톱탤런트대회에서 함께 동상을 받은 송희아, 최성호가 연인으로 출연, 풋풋한 젊은이의 사랑이야기를 그려낸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3일자).

    한국경제 | 1997.07.22 00:00

  • [인터뷰] 안석환 <연극배우> .. 화제연극 '남자충동' 장정역

    ... 게이역을 했을 때는 사슴을 연상하는 식으로요" 연기는 이성이 아니라 감성으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처럼 동물을 연상하는 것이 감정표현에 도움이 된다고. "교과서적으로 사는 인물보다는 "파우스트"의 메피스토텔레스나 "오델로"의 이아고같은 악역을 맡아 인간적으로 표현해보고 싶어요" 작품마다 마지막이라는 자세로 임한다는 그는 올 서울연극제 공식초청작 "고도를 기다리며" (산울림)에 출연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13일자).

    한국경제 | 1997.05.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