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591-12600 / 12,6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진실의 '두얼굴' 법정에 서다"..흑백갈등 다룬 비디오 2편

    ... 영웅으로 군림한다. 에버스부인(우피 골드버그)은 사건발생 25년이 흐른후 재심을 청구하게 되고 딜라터검사(알렉 볼드윈)은 주위의 압력과 협박에도 불구, 베크위드를 법정에 세우는데 성공한다. 마침내 재판이 열리고 배심원들은 유죄를 선고한다. 주로 악역을 맡아온 알렉 볼드윈의 변신이 눈에 띈다. 약간 템포가 느린 것이 흠이지만 결국엔 진실이 이긴다는 사실을 감동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22일자 ).

    한국경제 | 1998.05.21 00:00

  • [우리모임] 김영식 <교보증권 영업추진부장>..연극영화모임

    ... 모임)의 면면이다. 영화에서 만날 수 있는 사람만큼이나 다양한 캐릭터들이 모임때마다 엉뚱한 스타를 탄생시키며 신선한 즐거움을 더해주고 있다. 자기자신이 이미 한편의 영화이기 때문에 더이상 영화 볼 필요가 없다는 박모과장, 악역이란 못할 성실의 화신 이모대리, 예쁜 여자만 보면 정신 못차리는 최둘리, 5천냥짜리 상품 때문에 팔 부러진 눈물의 여왕 강모양, 그의 에스코드맨 영국신사 윤모군, 메릴스트립을 닮은 대모 김모언니, 3년래 1백% 참석하면서 언제나 ...

    한국경제 | 1998.02.13 00:00

  • ['IMF 해법' 영국에서 배운다] (1) '프롤로그'..'악역' 필요

    ... 부뚜막의 소금도 집어 넣어야 짜다. 실천 주체는 최고통치권자일 수밖에 없다. 결국 개혁의 성패는 그의 실천의지와 결단력에 달려 있다. 김영삼정부가 실패한 가장 큰 요인은 모든 사람으로부터 좋은 소리만 들으려 한데 있다. 악역의 역설적 행복감(?)을 너무 모른데 실패의 원인이 있었다. 개혁의 첫 단추는 정치권의 개혁부터 시작돼야 한다. 공무원수를 반이상 줄이라는 얘기를 하기 전에 국회의원 수를 반이상 줄여야 한다. "작은 정부" 이전에 "작은 ...

    한국경제 | 1998.01.03 00:00

  • [증시산책] '팔자'를 강요하는 사회

    한동안 외국인이 증시를 벼랑으로 내몰더니 이제는 국내기관이 그같은 악역을 떠맡았다. 투신사는 환매물량 처리를 위해, 증권사는 차입금 상환을 위해 찬물 더운물을 가릴 것 없이 주식을 내다팔고 있다. 자기자본비율을 맞춰야하는 은행도 보유물량을 줄이지 않을수 없는 처지다. 손실폭이 문제가 아니라 생존이 달려있는 문제니 절박하기만 하다. 기관의 매물이 끝나기를 기다리는 수 밖에 없다. IMF신탁통치는 술을 권하는 정도가 아니라 "팔자"를 강요하는 ...

    한국경제 | 1997.12.09 00:00

  • 빠른 대책 "호감"..재계/금융계, 임창열부총리 경제팀 평가

    ... 쿠알라룸푸르로 떠나 미국 일본 중국 호주 등 재무장관과 IMF와 함께 자금지원에 나서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IMF 협상이 끝나더라도 종금사 등 부실금융기관 처리, 기업의 연쇄부도및 실업자에 양산에 따른 충격완화 등 골치아픈 문제에 대한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 과거 이재국장시절 부실기업의 처리라는 악역을 맡았던 임부총리가 과연 부도위기에 처한 한국을 회생하는데 어느정도의 능력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7.11.27 00:00

  • "'악역' 우리가 맡겠다"..자민련, 이회창-조순연대 파상공격

    자민련이 18일 신한국당 이회창 총재에 대한 비난공세를 펼치는 등 국민회의 김대중 총재를 위한 대리전에 나섰다. 자민련의 이같은 모습은 대선전에서의 "악역"을 맡음으로써 국민회의 김대중 총재는 "고고한 이미지"를 유지한다는 고도로 계산된 "역할분담"에 따른 것이다. 더욱이 "이회창-조순"연대로 이총재의 지지율이 급상승, 김총재를 위협하고 있는데 반해 "DJT연대"는 역풍을 만나 자민련의 도의적인 책임론까지 등장한 것도 "참전결정"의 요인으로 ...

    한국경제 | 1997.11.18 00:00

  • [취재여록] 정치가 뭐길래

    ... 않은 누군가의 "과욕"이었을 뿐이다. 지금 누가 개혁의 주체인가. 아무튼 우리 정치권과 정부는 이번 일을 교훈으로 삼아야 할 것같다. 노동법 "날치기"가 악몽이었듯 정권말의 개혁도 쉽지 않다는 것을. 지난 14일 밤 11시께 상임위처리가 어렵게 된 것을 확인한 강부총리의 독백도 훗날 제2,제3의 강부총리와 같은 악역이 나타나는 것을 막는데 참고가 될 듯하다. "정치가 뭐길래" 허귀식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8일자).

    한국경제 | 1997.11.17 00:00

  • [비디오] 감독데뷔작 "괜찮아요"..알 파치노/케빈 스페이시

    ... 아카데미상 남우주연상에 여덟번 노미네이트됐고 "여인의 향기"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화려한 경력의 소유자다. 케빈 스페이시 역시 알 파치노에 못지 않은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연기자. "세븐" "유주얼 서스펙트"등에서 강렬한 악역연기를 보여줬다. 두 배우의 감독데뷔작이 늦가을 안방극장을 찾아왔다. 알 파치노의 "뉴욕광시곡"(96년작)과 케빈 스페이시의 "알비노 앨리게이터" (97년작). "뉴욕광시곡"의 원제는 "리처드를 찾아서(Looking for...

    한국경제 | 1997.11.14 00:00

  • [재계 '현대자동차 쇼크'] 생존 위해선 불가피..박병재 사장

    ... 명예회장과 정몽규 회장의 진두지휘를 받으면서 살생부를 작성하느라 그 누구보다 마음고생이 심했다. 7명의 본부장인사는 명예회장과 회장의 결심을 받아야 했다지만 그밖의 대부분 임원인사에 대해서는 박사장의 손으로 직접 퇴임을 결정하는 악역을 감내해야 했기 때문이다. "별수없었습니다. 지금은 위기입니다. 회사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어쩔수 없었습니다" 박사장은 이번 조치에 대한 반발을 의식한듯 경쟁력강화를 위한 조직축소와 인원감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번 ...

    한국경제 | 1997.11.11 00:00

  • [장미섬우화] (264) 제9부 : 안나푸르나는 너무 높다 <3>

    ... 사랑하는 지영웅을 위하는 일이고, 그가 골프계의 왕으로 살 수 있게 하는 길이기 때문이다. 영신은 지금 모든 것을 초월해서 지영웅을 인간적으로 사랑하고 있다. 그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어떤 거짓말도 할 수 있다. 아니 어떤 악역도 할 수 있다. 아버지는 지영웅에 대해서,또 자기 딸의 마음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 그는 지독하게 못 마땅했지만 내색은 않고 다른 참한 신랑감을 고르고 고른 결과 백명우를 점찍었던 것이다. 물론 백명우도 영신이 두번이나 결혼한 ...

    한국경제 | 1997.11.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