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2,5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박지빈, 커즈나인엔터와 전속계약…데니안과 한솥밥

    ... '돈의 화신' 등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활약, 아역배우에서 성인배우로 도약했다. 이후 군백기를 깨고 안방에 컴백한 박지빈은 드라마 '배드파파'에서 '정찬중' 역으로 분해 데뷔 17년 만에 처음으로 악역을 맡아 호평을 받았다. 박지빈이 둥지를 튼 커즈나인엔터테인먼트에는 데니안, 서희선, 신혜지, 이재우, 이주현, 이병진 등이 소속 돼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5.06 06:39 | 노규민

  • thumbnail
    '옥문아' 김승우X안재욱, 30년지기 찐우정 인증

    ... 멜로연기 장인’에서 최근에는 ‘로맨틱 웹드라마’의 감독으로 변신해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 또한 90년대 여심을 뒤흔든 ‘만인의 첫사랑’ 안재욱은 연기 인생 최초로 악역에 도전해 변함없는 연기 열정으로 호평받으며 감탄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연예계를 대표하는 남다른 끼와 입담으로 무장한 두 사람이 옥탑방의 상식 문제를 풀며 과연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동안 야구와 ...

    텐아시아 | 2021.05.04 18:03 | 김예랑

  • thumbnail
    '옥탑방의 문제아들' 김승우-안재욱, 30년 지기 절친 첫 예능 동반 출연

    ... 멜로연기 장인’에서 최근에는 ‘로맨틱 웹드라마’의 감독으로 변신해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 또한 90년대 여심을 뒤흔든 ‘만인의 첫사랑’ 안재욱은 연기 인생 최초로 악역에 도전해 변함없는 연기 열정으로 호평받으며 감탄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연예계를 대표하는 남다른 끼와 입담으로 무장한 두 사람이 옥탑방의 상식 문제를 풀며 과연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동안 야구와 ...

    스타엔 | 2021.05.04 16:52

  • thumbnail
    [TEN 인터뷰] '빈센조' 송중기 "안했으면 어쩔 뻔, 인생캐 만나 잘 놀았어요"

    ... 느끼고 있다. 그만큼 새로운 걸 많이 배웠다"며 "항상 나 자신을 다그치면서 촬영에 임했다. 그런데 스스로에게 칭찬하면서 촬영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하길 잘했다 싶더라"라고 강조했다. 데뷔 이래 첫 악역에 도전한 송중기는 "'빈센조'는 극악무도한 악인이다. 대본을 처음 받고 박재범 작가님의 작품이 코미디의 이미지가 많이 있지만 이 작품은 슬픈 장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빈센조를 ...

    텐아시아 | 2021.05.03 17:00 | 박창기

  • thumbnail
    [스타탐구생활] '빈센조' 옥택연, 첫 악역? '10점 만점에 10점'

    원조 '짐승돌' 옥택연이 '짐승' 같은 악역으로의 변신에 성공했다. 옥택연은 2019년 전역 뒤 첫 작품으로 tvN '빈센조'를 택했다. 지난해 11월 소속사 피프티원케이(51K)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연기활동을 알린 그는 '빈센조'를 통해 첫 악역에 도전했다. '빈센조'는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송중기 분)이 독종 변호사(전여빈 분)과 함께 바벨그룹을 무너뜨리는 ...

    텐아시아 | 2021.05.03 14:18 | 서예진

  • thumbnail
    송중기 "빈센조는 못된 사람…악을 악으로 처단한 결말엔 만족"(종합)

    ... 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서는 "아직 나온 얘기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제 입장에서는 감사한 얘기죠. '빈센조'는 제게 '인생 캐릭터'가 맞는 것 같아요. 가장 신나게 연기했거든요. "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악역에 도전한 그는 "빈센조는 현실에서 보기 어려운 판타지적인 악역이라 다음에는 김여진 선배님께서 연기하신 최명희처럼 현실적인 악역을 해보고 싶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성공적인 복귀를 마친 송중기의 다음 행보는 영화 '보고타' 촬영이다. ...

    한국경제 | 2021.05.03 11:46 | YONHAP

  • thumbnail
    '빈센조' 옥택연 "이중적 빌련 매력적, 결말 속 시원해" [일문일답]

    ... 높였다. 옥택연은 소속사 51K를 통해 “’빈센조’를 촬영했던 8개월 동안 많은 것을 배우고, 선배님들과 스탭 분들이 이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해 주시는지 깨닫게 됐다. 잊지못할 첫 악역 연기 도전이었고, 찍으면서도 너무 즐거웠고, 행복했다. ‘빈센조’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여러분들 곁에 곧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는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하 소속사 51K에서 공개한 ...

    텐아시아 | 2021.05.03 09:42 | 태유나

  • thumbnail
    통쾌한 스토리, 변신 성공한 송중기…'빈센조' 14.6% 종영

    ... 나쁘지 않은 평가를 받은 데 이어 '빈센조'까지 두 자릿수 시청률과 안정적인 화제성을 보여주면서 송중기는 성공적인 복귀를 알렸다. 송중기와 호흡을 맞춘 전여빈도 개성 뚜렷한 마스크와 통통 튀는 연기로 제 몫을 해냈으며, 김여진의 악역 변신도 눈길을 끌었다. 처음 악역에 도전한 옥택연도 곽동연과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 한 번 보면 잊기 어려운 만화 캐릭터들을 보는 듯했던 금가프라자 사람들도 최근 트렌드로 보면 다소 긴 편이었던 분량이 지루하게 느껴지지 않도록 ...

    한국경제 | 2021.05.03 09:05 | YONHAP

  • thumbnail
    '빈센조' 김여진, 차원이 다른 빌런이 왔다

    배우 김여진이 압도적인 빌런의 정석을 보여줬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연출 김희원 극본 박재범)에서 최명희(김여진 분)은 장준우(옥택연 분) 회장을 위해 자신이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감옥에 들어가며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이날 최명희는 김실장(유태웅 분), 정검사와 대립을 이루며 드라마의 긴장감을 높여주었다. 재판을 막을 방법이 있다며 의기양양해 하던 정검사가 결국 재판 중지를 한 사실에 ...

    텐아시아 | 2021.05.02 07:15 | 최지예

  • thumbnail
    [태유나의 넷추리] 윤여정의 경쟁자들, 다른 작품에선 어떨까

    ... 후보들을 제치고 말이다. 그러나 윤여정의 말처럼 트로피를 빼앗겼다고 해서 이들이 패배한 것은 아니다. 이들은 매 작품 속에서 빛나는 여배우들이다. ◆ 글렌 클로즈 - '월요일이 사라졌다'(2017) 할리우드 대표 악역 배우인 글렌 크로즈는 '월요일이 사라졌다'(2017)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월요일이 사라졌다'는 미래에 일어나는 이상기후와 식량난으로 인한 산아제한과 감시, 그 속에서 태어난 일곱 쌍둥이 자매의 ...

    텐아시아 | 2021.04.30 21:56 | 태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