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4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세안 "정상회의 제외" 카드에 미얀마 군정 '평화 합의' 따를까

    ... 중국과 러시아로 인해 그다지 실효성이 없을거라는 지적도 나온다. 미국 등 서방국가들이 쿠데타를 일으킨 군정을 규탄하면서 각종 제재를 가하는 것과는 달리 중국과 러시아는 사실상 군부를 옹호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중국은 미얀마 군부의 집권과 관련해 쿠데타라고 표현하지 않고 "내정"이라는 입장을 취하면서 러시아와 함께 군부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를 막고 있다. 중국과 러시아는 미얀마의 가장 큰 무기 공급원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16 17:14 | YONHAP

  • thumbnail
    조선신보 편집국장 "北, 종전선언으론 정세안정 안 된다 판단"

    ... 되고 있는 요인들을 그대로 두고서는 종전을 선언한다 해도 적대적인 행위들이 계속될 것"이라며 "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고 타방(상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불공정한 이중적인 태도, 적대시 관점과 정책들부터 먼저 철회돼야 한다"고 ... 국장은 "조선의 국방력 강화에 대해 이중 기준을 적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다. 동아시아시민연대가 주최한 이날 심포지엄에는 조선총련이 포함된 '6·15 공동선언실천 ...

    한국경제 | 2021.10.16 16:55 | YONHAP

  • thumbnail
    중국 "핵 문제 관련 이란의 국익수호 입장 이해"

    ... 방향으로 협상을 추동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아미르압둘라히안 장관은 "이란은 핵 합의 협상 재개에 주력할 것이며, 관련 각국이 모두 자신의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란 핵합의는 2015년 이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맺은 것으로, 이란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일방적으로 합의를 ...

    한국경제 | 2021.10.16 13:30 | YONHAP

  • thumbnail
    EU 외교대표 "북한, 한미 대화 제의에 건설적 호응하길"

    ...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범세계적인 도전과제"라면서 "EU의 목표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무기와 대량살상무기, 탄도미사일 등 기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한다'면서 "북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가 완전히 이행되도록 지속해서 독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렐 대표는 이와 관련해 미국과 한국 등 관련국들과 긴밀하게 소통하며 협력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16 10:32 | YONHAP

  • thumbnail
    文 "강제징용·위안부 외교해법 모색"…기시다 "韓대응 요구"(종합2보)

    ... 된다"며 "외교적 노력이 중요하고 북미대화가 조기에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그러면서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완전한 이행과 지역의 억지력 강화가 중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인 납치자 문제와 관련해서도 ... 정부도 계속 관심을 가지고 협력하겠다고 밝혔고, 기시다 총리는 사의를 표했다. 기시다 총리는 또 지역의 엄중한 안전보장 환경 속에서 북한 대응을 비롯해 한일, 한미일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불가결하다는 견해를 밝혔고 두 정상은 한일·한미일 ...

    한국경제 | 2021.10.15 23:02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한일 청구권협정 법적해석 차이…외교해법 찾아야"(종합)

    ... 국무위원장과 조건없이 직접 마주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이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위협이 된다"며 "외교적 노력이 중요하고 북미대화가 조기에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그러면서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완전한 이행과 지역의 억지력 강화가 중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인 납치자 문제와 관련해서도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한국 정부도 계속 ...

    한국경제 | 2021.10.15 22:10 | YONHAP

  • thumbnail
    文, 기시다와 통화서 '외교적 대화' 강조…"김정은 만나겠단 의지 높이 평가"

    ... 재개할 필요가 있다”며 “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마주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이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위협이 된다는 점을 지적하고, 외교적 노력과 조속한 미·북 대화 재개를 강조하는 한편,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의 완전한 이행과 지역의 억지력도 강조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양국 국민들 ...

    한국경제 | 2021.10.15 21:46 | 문혜정

  • thumbnail
    文 "직접 만나 의견교환"…日 기시다 "한일 공조 중요"

    ...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빨리 재개할 필요가 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마주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이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위협이 된다고 하면서, 외교적 노력이 중요하고 북미대화가 조기에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또 동시에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과 지역의 억지력 강화가 중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인 납치자 문제와 관련해서도 지금까지 ...

    한국경제TV | 2021.10.15 21:45

  • thumbnail
    한·아일랜드, 더블린서 정책협의회…한반도 등 안보리 현안논의

    함상욱 다자외교조정관,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아일랜드 방문…외교장관 예방도 한국과 아일랜드 외교 당국이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현안 등을 논의했다. 함상욱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과 소냐 하일랜드 아일랜드 ... 만에 열린 이번 협의회에서 양측은 한반도 문제를 비롯해 아프가니스탄, 에티오피아, 기후변화 등 지역·주제별 유엔 안보리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아일랜드는 작년부터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우리 측은 2024∼2025년 ...

    한국경제 | 2021.10.15 15:21 | YONHAP

  • thumbnail
    한화에너지도 ESG 위원회 신설…"글로벌 수준 ESG 경영 추진"

    한화에너지가 이사회 내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를 설치하고 본격적인 ESG 경영에 나섰다. 한화에너지는 14일 ESG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향후 운영 방안을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ESG 위원회는 ESG 경영 관련 최고 심의기구로 앞으로 환경, 안전, 사회적 책임(공정·복지), 고객 및 주주가치, 지배구조 등 ESG 분야의 기본 정책과 전략을 수립하고, 중장기 목표 등을 심의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분기별 정기회의와 수시회의를 ...

    한국경제 | 2021.10.15 11: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