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601-23610 / 23,8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소련 외무차관, 평화특사로 이란 향발

    ... 벨로노고프차관이 이라크 지도부와의 회담도 환영할 것이나 주요 평화안을 휴대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벨로노고프 특사의 2일간에 걸친 이란 방문이 소련의 전반적 평화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소련은 아직도 유엔 안보리 결의의 이행을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르킨 대변인은 벨로노고프 차관이 떠날때 이라크 지도자들과 회담할 특별한 계획은 가지고 있지 않았지만 "만일 이라크측에서 관심이 있고 이란에 머무는 과정에서 변화가 일어나 이라크측과 만날 ...

    한국경제 | 1991.02.06 00:00

  • 이라크, 이란의 중재제안에 무반응

    ... 자리프 부대표는 이날 하비에르 페르스 데 케야르 유엔사무총장에게 이란이 이라크와 다국적군간의 중재자 역할을 맡는 방안에 관해 설명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우리의 제안을 구체화하기 위해서는 우선 이라크측이 유엔 안보리의 결의에 순응, 현재의 적대행위를 종식시킬 준비가 돼 있다는 반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란정부의 이번 제안은 이라크군의 쿠웨이트 철수와 걸프지역에서의 모든 외국군 철수라는 두가지 원칙에 기초하고 있다"고 밝히고 ...

    한국경제 | 1991.02.06 00:00

  • 고르비에 걸프종전조치 촉구...소련공산당 3차대전위험 경고

    ... 걸프전쟁을 종식시키는데 필요한 추가조치를 국제사회와 유엔보다 먼저 취할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 중앙위 성명은 "걸프지역 사태의 위험한 진전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후 "원상으로 회복할수 없는 환경 파손을 방지하고 이 전쟁을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정신에 따라 평화적 해결로 방향을 돌리기 위해서는" 소련의 외교노력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성명이 발표되기전 31일의 중앙위 전체회의에서는 걸프위기에 대한 소련의 자세를 비난하는 소리가 있었다. 소련최고회의를 ...

    한국경제 | 1991.02.05 00:00

  • 북한, 이라크에 스커드 미사일 공급

    미국무부는 1일 북한이 이라크에 스커드 미사일을 공급해왔다는 보도에 주목하고있으며 "깊히 우려하고있다"고 말했다. 국무부는 이날 공보실을 통해 발표한 한 성명에서 또 " 우리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가 취한 대이라크 제재조치를 준수하겠다는 공약을 이행할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안보리의 결정에 따를것을 공식적으로 약속했었다.

    한국경제 | 1991.02.02 00:00

  • 부시, 지상군 투입 준비안돼...공습 계속할듯

    ... 대통령이 현재로서는 지상전에 돌입하려고 애를 쓰고 있지 않으며 대대적인 지상공격을 시작하기전에 공습을 통해 더 많은 성과를 달성해야 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것 같다고 말했다. 그녀는 부시 대통령이 쿠웨이트 문제에 관한 유엔안보리 결의사항이 완전히 충족될때까지 전투가 중단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고 전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한 유태인 지도자들에게 걸프전쟁과 아랍-이스라엘 분쟁간의 연계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보이는 29일의 미-소 외무장관 공동 ...

    한국경제 | 1991.02.01 00:00

  • 영-소 걸프전쟁이후 지역안정대책논의 예정

    ... 소련관리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양국은 중동의 온건국가들 뿐 아니라 이란과 이라크에도 중점지원할 계획이지만 서방군대가 주둔하지는 않기를 바라고 있다고 이신문은 덧붙였다. 이계획은 사담 후세인 이라크대통령이 권좌에서 축출됨을 전제로 세워졌다고 이신문은 소련관리의 말을 인용하며 이번 논의에는 유엔 안보리의 5개 상임 회원국뿐아니라 영항력있는 유럽구가들도 참여, 중동지역에 대한 무기판매를 제한하는 문제도 다를것이라고 밝혔다. (K)

    한국경제 | 1991.02.01 00:00

  • 소련, 곧 걸프전 해결위한 중대 결정...소련대변인 밝혀

    ... 밝혔다. 이그나텐코 대변인은 29일 모스크바에서 있은 기자회견에서 걸프전이 확대되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부시대통령이 성명서에서 밝힌 이라크의 안정과 이라크 국민들을 존경한다는 내용에 소련은 상당한 의미를 부여한다고 말했다. 이그나텐코는 또 소련은 아직도 유엔안보리가 요청한 이라크군의 쿠웨이트로부터 철수 결의안을 지지한다고 밝히면서 그러나 안보리의 결의안이 이라크의 군사 경제적 잠재력까지 파괴하도록 요구하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국경제 | 1991.01.30 00:00

  • 민주 구로을위원장 탈당

    최봉름주이라크대사는 29일 "이라크정부는 한국의 군의료진파견에 대해 다소 이견을 보이고 있으나 다른 분야에 있어서는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대사는 유엔안보리가 결의한 이라크군의 쿠웨이트철수시한 하루전인 지난 14일 바그다드를 떠난후 암만을 경유,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에서 체류하다 이날 귀국직 후 공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걸프전발발에도 불구하고 양국의 기본관계에는 아직 큰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최대사는 한국을 비롯한 ...

    한국경제 | 1991.01.29 00:00

  • 태국, 방콕에 북한 대사관 설치 동의

    최봉름주이라크대사가 29일상오 대한항공편으로 귀국한다. 최대사는 유엔안보리가 정한 이라크군의 쿠웨이트철수 시한 하루전인 지난 14일 요르단으로 대피한후 그동안 독일의 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에서 일시 체류해왔다.

    한국경제 | 1991.01.28 00:00

  • 미-소외상, 걸프전쟁서 양국 단결 강조...정상회담문제 논의

    ... 회담에서 미소 양국은 이번 걸프전쟁을 통해 이라크를 쿠웨이트로부터 축출하기 위해 일치단결해야 한다는 사실을 재차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베스메르트니흐 장관은 지난 26일 출국 성명을 통해 걸프전쟁에서의 군사행동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들이 설정한 한도를 초과해서는 않된다고 강조했었다. 두장관은 리투아니아를 비롯한 발트해 연안 공화국들에 대한 소련 정부의 유혈탄압사건도 논의했으나 베스메르트니흐 장관이 이번 사태에 대한 미국의 우려에 대해 ...

    한국경제 | 1991.01.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