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601-23610 / 25,9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외증시] 日 닛케이 8,500선 붕괴, 대만도 약세

    ... 오후 1시45분 현재 전날보다 223.21엔, 2.57%떨어진 8,467.56엔을 기록중이다. 대만 가권지수는 124.62포인트, 2.59% 하락한 4,686.39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아시아 증시는 전주말 미국 뉴욕증시 하락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 이라크 수정결의안 통과 등으로 전쟁 악재가 부각된 가운데 각국 주요기업들의 실적 전망 부진 등이 겹치며 약세를 보이고 있다. 도쿄 증시에서는 금융권의 부실채 규모가 당초보다 늘어나 은행주가 큰폭 하락하며 지수를 끌어내리며 ...

    한국경제 | 2002.11.11 13:52

  • [해외증시] 日 닛케이 8,500선 하락, "엔화강세·부실채권 급증"

    일본 증시가 사흘째 하락하며 8,500선으로 내려앉았다. 전주말 미국 뉴욕증시 약세와 유엔안보리의 대이라크 수정 결의안 통과 등의 영향으로 하락 출발, 시간이 갈수록 낙폭을 넓혔다. 특히 달러/엔 환율이 120엔 밑으로 급락하며 9월 이래 최저치를 기록하자 수출기업들에 대한 채산성 악화 등이 증시 하락의 직격탄이 됐다. 일본 15개 대형은행들의 부실채권규모가 47조엔에 달하는 것으로 발표되자 금융주도 약세다. 11일 도쿄주식시장에서 닛케이225 ...

    한국경제 | 2002.11.11 11:54

  • [해외증시] 日 닛케이 8,500선 하락, "엔화강세·부실채권 급증"

    일본 증시가 사흘째 하락하며 8,500선으로 내려앉았다. 전주말 미국 뉴욕증시 약세와 유엔 안보리의 이라크 수정 결의안 통과 등의 영향으로 하락 출발, 시간이 갈수록 낙폭을 넓혔다. 특히 달러/엔 환율이 120엔 밑으로 급락하며 9월 이래 최저치를 기록하자 수출기업들에 대한 채산성 악화 등이 증시 하락의 직격탄이 됐다. 일본 15개 대형은행들의 부실채권규모가 47조엔에 달하는 것으로 발표되자 금융주도 약세다. 11일 도쿄주식시장에서 닛케이225 ...

    한국경제 | 2002.11.11 11:53

  • 쿠웨이트, 이라크에 안보리 결의 수용 촉구

    쿠웨이트는 10일 이라크가 무장해제를 요구하는 유엔안보리 결의 1441호를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쿠웨이트 내각은 이날 성명을 발표, "이라크는 이 결의를 신중히 검토, 국제사회의 정당한 요구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확실한 신뢰를 보여주는 신중하고도 실질적인 조치들을 취하기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쿠웨이트 정부 성명은 이어 이라크는 대량파괴무기 제거와 쿠웨이트 전쟁포로 등과 관련된 안보리 결의들을 회피하려는 시도를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

    연합뉴스 | 2002.11.11 00:00

  • [주식] 사흘째 약세, 660선 후퇴

    주가가 하락세를 나타냈다. 유엔안보리의 이라크 무장해제 요구 결의안 채택에 따라 미국증시가 이틀째 하락세를 보이자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독일의 반도체제조업체 인피니온이 D램 수요가 개선징후를 찾을 수 없다고 밝히면서 반도체 모멘텀도 약화징후를 나타냈다. 11일 종합지수는 사흘째 약세를 보이며 오전 9시 5분 현재 666.87로 전거래일보다 7.98포인트, 1.18%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48.20으로 0.19포인트, 0.39% 하락했다. 한국전력이 ...

    한국경제 | 2002.11.11 00:00 | chums

  • [ 11월 11일(월) 증시 요인 ]

    ▷ 뉴욕증시, 이틀째 조정 - 맥도널드, 디즈니 등 실적경고, 이라크-미국 전재 우려 - 나스닥 1.27%, 다우 0.57% 내려 -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 0.89% 반락 ▷ UN안보리, 만장일치로 이라크 결의안 통과 - 화학공장, 대통령궁 등 사찰대상에 포함 ▷ 미국, 북한에 11월분 중유 공급 중단 주장 - 한국-일본 등은 신중한 대응 요구 ▷ 달러 약세 지속, 달러/엔 120엔대 붕괴 - 미국 금리인하 등 영향 ▷ D램 주요 ...

    한국경제 | 2002.11.11 00:00 | chums

  • 푸틴 "새 이라크 결의 매우 긍정적"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최근 만장일치로 채택한 새 이라크 결의가 "매우 긍정적"이라고 10일 평가했다. 푸틴 대통령은 크렘린궁(宮)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이라크 결의는 러시아가 수용할 수 있는 타협의 산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5개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은 지난 8일 (특정 국가의) 자동적 무력 사용권을 배제한 새 결의를 통과시켰다"면서 "러시아는 이를 매우 바람직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부연했다. ...

    연합뉴스 | 2002.11.11 00:00

  • [스타워즈] 모멘텀 공백기

    ... 빠지며 지난달 중순 이래 처음으로 20일 이동평균선을 하회했다. 시장에서는 미국 금리인하 이후 반도체 가격 상승세가 둔화되면서 모멘텀 공백기에 접어들 어든 가운데 해외요인이 불안해지면서 아래쪽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분석했다. 유엔 안보리의 이라크 결의안 통과로 전쟁 가능성이 증폭된 가운데 달러화가 약세를 보임에 따라 수출에 대한 부담감이 가중됐다는 지적이다. 이번주 첫 거래일을 맞은 '한경 스타워즈' 참가자 중 일부는 주식비중을 축소하며 추가 조정에 대비하는 ...

    한국경제 | 2002.11.11 00:00 | chums

  • 시리아, 유엔결의안 전쟁의 `함정' 경고

    파루크 알-샤라 시리아 외무장관은 10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이라크 결의안에 모호한 "함정"이 포함돼있다고 경고하며 이라크측에 신중한 행보를 당부했다. 샤라 장관은 이날 시리아가 유엔 안보리 결의안 1441호에 찬성표를 던진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유엔 결의안이 통과돼야 이라크가 즉각적이고 "불가피한 공습"을 당하지 않을 것으로 여겼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는 아랍연맹 외무장관 회의장 밖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엔 결의안은 몇주 ...

    연합뉴스 | 2002.11.11 00:00

  • 파월, 이라크 결의안 통과로 두가지 승리.. WP

    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8일 이라크 결의안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통과됨으로써 두가지 승리를 얻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파월의 가장 분명한 승리는 안보리가 이라크에 대한 강경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 달콤한 승리는 자신이 조지 W. 부시 대통령 외교정책팀의 리더임을 입증한 것이라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이 신문은 안보리 결의가 통과됐지만 미 행정부 내부의 딕 체니 부통령과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이 이끄는 강경파와 파월 장관이 대표하는 ...

    연합뉴스 | 2002.11.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