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891-24900 / 25,0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페만전쟁 발발해도 유가 40달러 넘지않아,인도네시아에너지장관

    ... 기구(OPEC)가 이미 안정된 석유공급을 위해 원유생산량을 늘려놓고 있기 때문에 유가는 배럴당 40달러선을 넘지 않을 것이라고 인도네시아의 기난자르 카르타사스미타 에너지.광업 장관이 30일 예견했다. 기난자르 장관은 유엔 안보리가 이라크를 쿠웨이트에서 축출하기 위한 무력 사 용을 승인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킴으로써 페르시아만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지만 그로 인해 세계 석유 시장에 혼란을 초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인도네시아 관영 안타라 통신이 보도했다. ...

    한국경제 | 1990.12.01 00:00

  • 부시 회견후 국제유가 4달러 하락...주가는 오름세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이 30일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라크와의 평화회담을 제의하자 국제 유가가 이날 4달러이상 폭락했다. 또 부시 대통령의 기자회견에 앞서 유엔 안보리의 대이라크 무력사용 결의안채 택소식에 따라 급락세를 보였던 국제 주식가는 다시 오름세를 보였으며 미달러화는 다시 가격이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교환소에서 석유가는 부시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TV로 방영되는 몇분간 1달러 이상 하락한 뒤 기자회견이 끝나자 다시 폭락,배럴당 30달러선 ...

    한국경제 | 1990.12.01 00:00

  • 태영등 민방 참여 상장사들 증시자금 650억 조달

    ... 다우존스공업평균지수는 전일보다 40.84가 오른 2,559.65를 기록했다. 오른종목 1천1백27개, 내린종목 4백17개, 보합종목 4백47개였다. 거래량은 전일보다 5천1백만주나 증가한 1억9천2백만주였다. 도쿄 도쿄증시는 UN안보리에서 대이라크 무력행사 허용결의가 채택됨에 따라 향후 중동정세에 대한 불투명으로 내림세를 보였다. 닛케이평균지수는 전일보다 257.97포인트 높아진 22,454.63을 기록했다. 전장에 엔화급락, 채권가하락등 악재가 겹쳐 주가는 ...

    한국경제 | 1990.12.01 00:00

  • 부시, 이라크 외무 워싱턴 초청

    ... 양측에 모두 편리한 시기에 타리크 아지즈 외무장관이 나를 만나기 위해 워싱턴을 방문하도록 초청할 예 정이며 또한 제임스 베이커 국무장관을 바그다드로 보내 사담 후세인을 만나게할 것 "이라고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또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대이라크 무력사용 승인 결의안을 통해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이 쿠웨이트에서 이라크군을 평화적으로 철수시키도록 설 득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히고 이어 "후세인이 쿠웨이트에서 즉각 철수해야한 다는 사실을 깨닫기를 ...

    한국경제 | 1990.12.01 00:00

  • 유엔안보리, 대이라크 군사력 사용 승인

    유엔 안보리는 29일 (한국시간 30일 아침)이 라크가 내년 1월15일까지 점령 쿠웨이트에서 철수하지 않을 경우 이라크에 대한 다국적군의 군사력 사용을 승인하는 결의를 찬성 12,반대 2,기권 1표의 압도적 다수로 채택, 지난 50년 한국전쟁이후 40년만에 처음으로 회원국에 대한 군사력 사용을 유엔의 이름으로 허용하는 역사적인 조치를 취했다. *** 쿠바, 예멘 반대 중국은 기권표 던져 *** 이날 저녁 7시 (한국시간 30일 새벽 4시) ...

    한국경제 | 1990.11.30 00:00

  • 도쿄 증시및 일본엔화 폭락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이라크에 대한 다국적군의 군사력사용을 허용하는 결의안을 채택하자 30일 미달러화에 대한 일본 엔화의 가격과 도쿄의 주가가 폭락했다. 도쿄의 증시는 개장직후 거래가 이루어진 15분동안에 니케이 지수가... 폭락해 21,933.99포인트를 기록했으며 엔화도 전날의 달러당 130.15에서 이날 개장초 133.67에 거래됐다. 또한 안보리의 대이라크 결의안이 발표되자 아시아 원유시장에서의 유가는 배럴당 20센트가량 떨어졌다.

    한국경제 | 1990.11.30 00:00

  • 미달러화 급등세...달러당 2엔이상 올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이라크 무력사용 결의안 채택과 관련, 미달러화가 29일 뉴욕시장에서 급등세를 보였다. 달러화는 이날 결의안이 채택되기 이전,그에 대한 예상을 반영해 1달러가 1.5030 마르크와 132.15엔에 거래됨으로써 전날의 시세인 1.4855 마르크와 130.05엔보다 크게 올랐다. 거래자들은 달러화의 이같은 급등에는 무력사용 결의안 채택에 대한 전망이외에도 페르시아만 파견군이 비상태세에 돌입했으며 이미 총성이 울렸다는 ...

    한국경제 | 1990.11.30 00:00

  • 안보리, 대이라크 군사조치 결의 오늘 표결...통과확실시

    지난 50년 한국전쟁 이후 40년만에 유엔 사상 두번째로 유엔군의 대이라크전 파견여부를 결정하게 되는 29일의 유엔 안보리 회의를 앞두고 상임이사국인 중국이 찬성표를 던지지 않겠다고 밝혀 중국의 반대, 또는 기권 가능성이 초미의 관심사로 등장하고 있으나 유엔 주재 외교관들은 결의안 통과가 거의 확실하다고 전망하고 있다. 전기침 중국 외교부장은 28일 안보리 출석을 위해 뉴욕의 유엔본부로 떠나기 앞서 북경 공항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평화적 ...

    한국경제 | 1990.11.29 00:00

  • 국제유가 70센트이상 하락

    쿠웨이트에서 이라크군을 축출하기 위해 무력 사용권을 허용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대해 중국이 기권을 시사한 28일 원유가격은 70센트 이상 하락했다. 한 석유 브로커는 이날 원유가격 하락에 언급, "원유 구매자들이 완전히 시장에서 빠져나갔다"고 말했다. 내년 1월 인도분 영국산 브렌트 중질유 가격은 이날 배럴당 32달러 60센트를 기록했는데 이는 하루전인 27일 뉴욕 원유시장의 후장가인 33달러 30센트에 비해 무려 70센트가 하락한 ...

    한국경제 | 1990.11.29 00:00

  • 유엔안보리, 이라크국 쿠웨이트 철수시한 내년1월15일로 결정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15개 이사국 외무장관회의를 하루앞둔 27일 미국이 마련한 페르시아만 사태에 관한 11번째 결의안중 그간 논란이 된 이라크군의 쿠웨이트 철수시한 부분에 타협함으로써 이를 최종적으로 마무리 지었다. 미국은 ... 이룬 것으로 익명을 요구한 외교관들은 전했다. 당초 미국은 철수시한을 1월1일로 하자는 입장을 고집했었다. 유엔안보리는 이날 회의를 소집하고 쿠웨이트 망명정부의 유엔대표부 관리들로부터 이라크군이 쿠웨이트에서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하는 ...

    한국경제 | 1990.11.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