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8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지애, 日투어 시즌 3승…韓·美·日 '상금퀸' 다시 시동

    ... 김하늘은 최종합계 1오버파 공동 27위로 대회를 마쳐 아쉬움을 남겼다. 2라운드에서 2타를 줄이며 선두 경쟁의 불씨를 살렸지만 3라운드(5오버파)와 4라운드(3오버파)에서 뒷걸음을 치는 바람에 중위권으로 처졌다. 부상에서 복귀한 안선주가 합계 7언더파 공동 5위로 선전했다. 어스몬다민컵은 JLPGA투어 상금 규모 ‘빅3’ 대회다. 일본여자프로골프선수권과 노부타그룹마스터즈GC레이디스의 총상금이 어스몬다민컵과 같은 2억엔이다. 신지애의 우승으로 한국 ...

    한국경제 | 2019.06.30 19:00 | 이관우

  • thumbnail
    신지애, 일본여자골프 시즌 3승…일본 통산 상금 100억원 육박

    ... 투어에서 2006∼200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2009년 상금왕을 차지했던 신지애는 최초의 한·미·일 상금왕 등극을 위한 도전을 이어갔다. 그는 이번 우승 상금을 합해 JLPGA 투어에서 통산 상금 9억3천32만엔(99억8천만원)을 기록, 우리돈 100억원 돌파를 앞뒀다. 안선주(32)가 공동 5위(7언더파 281타), 윤채영(32), 이민영(27), 황아름(32)이 공동 9위(4언더파 284타)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6.30 17:01 | YONHAP

  • thumbnail
    김효주, 日 통산 2승 아쉽게 불발

    ... 출전했다. 첫날 2위에 오르고 둘째날 공동선두로 도약했으나 뒷심이 부족했다. 그는 2016년 12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현대차중국여자오픈 이후 2년 6개월간 우승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베테랑인 우에다 모모코는 버디 8개를 잡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는 저력을 뽐내며 올 시즌 2승째를 신고했다. 안선주(32)가 3언더파 공동 7위, 전미정(37)이 1언더파 공동 11위를 기록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6.09 16:47 | 조희찬

  • thumbnail
    '세리키즈' 진출 이후 승률 63.6%…100만달러 주인공은 누구?

    ...이 본격적으로 투어 생활을 시작한 2008년을 시작으로 한국 선수들은 11번의 대회에서 7승을 합작했다. 승률이 63.6%에 달한다. 여기에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를 휩쓸고 있는 ‘쌍두마차’ 신지애와 안선주가 합류하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선 김지현(한화)과 이소영이 깜짝 우승에 도전한다. 특히 김지현은 최근 2주 동안 KLPGA투어에서 우승-준우승을 기록하며 실력이 물 오른 상태다. 그는 “컨디션이 좋은만큼 톱10을 ...

    한국경제 | 2019.05.29 07:19 | 조희찬

  • thumbnail
    40세 이지희, 일본여자프로골프 대회 우승…투어 통산 23승

    ... 미놀타컵 이후 1년 7개월 만에 다시 투어 대회 정상에 복귀한 이지희는 투어 통산 23승째를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천800만엔(약 1억8천만원)이다. 한국 선수 JLPGA 투어 최다승 기록은 투어 회원 자격으로 거둔 승수 기준으로 안선주가 28승으로 1위, 그 뒤를 이어 전미정 25승, 이지희 23승 순이다. 고(故) 구옥희 전 한국여자프로골프 협회장도 23승을 따냈고 이보미(21승)와 신지애(20승) 역시 20승 이상을 기록했다. 지난주 스튜디오 앨리스 레이디스오픈 ...

    한국경제 | 2019.04.21 14:46 | YONHAP

  • thumbnail
    신지애, 역전 우승…K골프, 日투어 시즌 첫승 신고

    신지애(31·사진)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스튜디오앨리스레이디스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올 시즌 한국 선수의 첫 우승이다. 신지애는 14일 일본 효고현 미키시의 하나야시키GC(파 72·631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9언더파 207타를 적어내 이날 1타 차 공동 선두로 출발한 기쿠치 에리카, 다케오 사키(이상 일본)를 ...

    한국경제 | 2019.04.14 17:54 | 김병근

  • 안선주 日투어 아쉬운 준우승…야마하女오픈 1타 차 '분루'

    안선주(32)가 타이틀 방어에 실패했다. 안선주는 7일 일본 시즈오카현 가쓰라기GC(파72·6564야드)에서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야마하 레이디스 오픈(총상금 1억엔)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4언더파 284타를 친 그는 미스즈 나리타(일본)에 1타 모자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안선주는 지난해 이 대회 우승을 발판 삼아 상금왕까지 올랐다. 하지만 이날만 ...

    한국경제 | 2019.04.07 17:42 | 조희찬

  • 황아름, 1타 차 단독 선두…日 야마하레이디스 1R

    ... 무대다. 황아름은 4일 일본 시즈오카현 가쓰라기 골프장(파72·6564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1타차 단독 선두다. 2위에는 2언더파 70타를 친 안선주(32)가 이름을 올렸다. 안선주는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이다. 1타를 줄인 윤채영(32)이 공동 3위로 선두권에 있다. 한국 선수들은 4개 대회가 열렸지만 우승이 없다. 야마하 레이디스 오픈은 첫 승을 거두기 더할 나위 없이 ...

    한국경제 | 2019.04.04 18:05 | 조희찬

  • thumbnail
    '强風 심술'로 日투어 첫승 기회 날린 배선우

    ... 뒤진 공동 6위로 밀려났다. 배선우의 우승이 무산되면서 한국 선수의 이 대회 연속 우승 행진도 4년에서 멈췄다. 이 대회에선 2015년 이지희(40)를 시작으로 2016년 이보미(31), 2017년 전미정(37), 2018년 안선주(32)가 우승하며 한국 선수에게 ‘약속의 땅’으로 불렸다. 아쉬움 속에서 배선우는 두 개 대회 만에 톱10에 진입하며 일본 무대에 완벽히 적응했다는 점에 만족해야 했다. 그는 지난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

    한국경제 | 2019.03.17 18:06 | 조희찬

  • thumbnail
    배선우, K골프 '약속의 땅' 지킬까

    ... 인연이 깊다. 신지애(31)가 2008년 우승하며 스타트를 끊었다. 이어 한국 선수들은 지난 4년 연속 우승컵을 쓸어 담았다. 2015년 이지희(40)를 시작으로 2016년 이보미(31), 2017년 전미정(37), 2018년 안선주(32)가 차례로 트로피를 챙겼다. 배선우 외에도 한국선수들이 대거 상위권에 오르면서 5년 연속 한국 선수 우승자가 배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난해 3승을 기록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황아름(32)이 ...

    한국경제 | 2019.03.15 16:36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