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8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황아름, 일본여자프로골프 NEC 가루이자와 72 우승… 시즌 2승

    ... 진출한 황아름은 2009년 4월 야마하 레이디스에서 첫 승을 따냈고 이후 9년 4개월 만인 지난달 말에 개인 통산 2승을 따냈다. 1승에서 2승까지 9년이 넘게 걸렸지만 3승 고지는 불과 2주 만에 밟았다. 신지애(30)가 2타 차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23개 대회에서 8승을 합작했다. 안선주(31)가 혼자 3승, 황아름이 2승을 거뒀고 이민영(26)과 신지애, 배희경(26)이 1승씩 더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8.12 15:01 | YONHAP

  • thumbnail
    황아름, JLPGA 시즌 2승… 신지애 2타 차 준우승

    ... 야마하 레이디스에서 첫 승을 따냈고 이후 9년4개월 만인 지난달 말에 개인 통산 2승을 따냈다. 1승에서 2승까지 9년이 넘게 걸렸지만 3승 고지는 불과 2주 만에 밟았다. 신지애(30)가 2타 차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23개 대회에서 8승을 합작했다. 안선주(31)가 혼자 3승, 황아름이 2승을 거뒀고 이민영(26)과 신지애, 배희경(26)이 1승씩 더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8.12 14:59

  • thumbnail
    황아름, 9년만에 日투어 우승컵 다시 품다

    ... 원래 드로 구질이었으나 공을 똑바로 보내기 위해 재작년 비시즌부터 스윙 교정 작업을 한 것도 우승에 보탬이 됐다. 준우승을 차지한 이민영 뒤를 김해림(29·삼천리)이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 5위로 이었다. 안선주(31·요넥스)가 5언더파 283타 공동 8위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투어 21개 대회에서 안선주가 3승을 거둔 것을 비롯해 이민영(1승), 신지애(1승), 배희경(1승), 황아름(1승) 등이 총 ...

    한국경제 | 2018.07.29 17:10 | 조희찬

  • thumbnail
    LPGA 대기록 김세영, 세계랭킹 20위로 6계단 상승

    ... 박성현(25)이 나란히 1, 2위를 유지했고 유소연(28) 4위, 김인경(30) 7위, 최혜진(19) 9위 등 한국 선수 5명이 10위 안에 포진했다. 8일 끝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닛폰햄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우승한 안선주(31)는 9계단이 오른 42위가 됐다. 안선주는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JLPGA 투어 통산 26승을 기록, 한국인 최다승 기록을 수립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시아나항공 오픈 챔피언 김지현(27)은 68위에서 ...

    한국경제 | 2018.07.10 07:11 | YONHAP

  • thumbnail
    김세영·나상욱, 미국 투어 남녀 동반 우승… '한국 골프 만세'

    일본서는 안선주 한국인 최다승, KLPGA 투어는 외국 공동 주관 대회 21연승 세계 최고의 무대인 미국 남녀프로골프 투어에서 한국 및 한국계 선수가 동반 우승하는 등 세계 주요 투어에서 승전보가 연달아 들려왔다. 먼저 9일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는 김세영(25)이 31언더파 257타로 우승했다. 이는 LPGA 투어 사상 72홀 최저타, 최다 언더파 우승 신기록이다. LPGA ...

    한국경제 | 2018.07.09 11:03 | YONHAP

  • thumbnail
    안선주, 26승 고지 밟았다… 日투어 '한국선수 최다승'

    안선주(31·사진)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한국선수 최다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그는 8일 닛폰햄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1억엔)을 제패하며 통산 26승을 거둬 한국여자골프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안선주는 이날 일본 홋카이도 호쿠토시 암빅스 하코다테 클럽(파72·637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안선주는 ...

    한국경제 | 2018.07.08 17:51 | 조희찬

  • thumbnail
    안선주, 닛폰햄 클래식 우승… JLPGA 한국인 최다 우승 기록

    26승째로 25승 전미정 제치고 한국 선수 최다승 신기록 안선주(31)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닛폰햄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1억엔) 우승을 차지했다. 안선주는 8일 일본 홋카이도 호쿠토시 암빅스 하코다테 클럽(파72·6천37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안선주는 테레사 루(대만), 가와기시 후미카와(일본)를 2타 ...

    한국경제 | 2018.07.08 15:44 | YONHAP

  • 안선주, 닛폰햄 클래식 우승…JLPGA 한국인 최다 우승

    안선주(31)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닛폰햄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1억엔) 우승을 차지했다. 안선주는 8일 일본 홋카이도 호쿠토시 암빅스 하코다테 클럽(파72·6천37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안선주는 테레사 루(대만), 가와기시 후미카와(일본)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천800만엔(약 1억8000만원)을 ...

    한국경제 | 2018.07.08 15:27

  • 안선주 'JLPGA 한국인 최다승' 불발

    안선주(31)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한국인 선수 최다승자로 등극할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안선주는 10일 일본 효고현 고베 로코고쿠사이 골프클럽(파72·6525야드)에서 열린 JLPGA투어 미야자토 아이 산토리 레이디스오픈(총상금 1억엔·약 9억8000만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만 5개를 잡아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적어내며 공동 1위로 연장전에 들어간 아리무라 지에, ...

    한국경제 | 2018.06.10 17:32 | 조희찬

  • thumbnail
    정재은, 日 투어 첫승 보인다

    ... 공동 19위에 이름을 올렸다. 신지애(30), 황아름(32)도 3언더파 19위로 대회를 시작했다. 1990년 창설된 산토리레이디스오픈은 한국 선수들의 우승 텃밭이나 다름없다.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10년간 5번(안선주 2회, 김효주, 강수연, 김하늘 각 1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꼭 50% 승률이다. 올해 대회까지 제패하면 ‘K랠리’가 3년 연속 이어진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6.07 20:22 | 이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