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준우승만 세 번' 배선우…마침내 日투어 정복

    ... 샷감은 이미 달아오를 대로 달아오른 터였다. 꾸준히 우승을 ‘노크’하더니 결국 3전4기 끝에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전날까지 9언더파를 기록하며 2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한 배선우는 경기 중반까지 테레사 루, 안선주(32)의 거센 추격에 맞섰다. 테레사 루는 11번홀(파4)까지 버디만 5개를 낚아채며 순식간에 쫓아왔다. 안선주도 전반에만 4타를 줄이는 집중력을 뽐냈다. 하지만 이후 안선주의 추격이 잠잠해졌고 테레사 루마저 연장에서 버디에 실패하며 ...

    한국경제 | 2019.08.11 16:08 | 조희찬

  • thumbnail
    배선우, 일본여자프로골프 첫 승…메이지컵 연장 우승

    ... 통과, 올해 JLPGA 투어에서 신인으로 데뷔했다. 배선우는 17번째로 출전한 JLPGA 투어 대회에서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앞서 배선우는 16차례 JLPGA 투어 대회에서 공동 2위 포함 준우승 3번, 공동 3위 2번 등을 기록했다. 안선주(32)는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로 3위에 올랐다. 지난주 여자골프 메이저 대회인 여자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한 시부노 히나코(일본)는 최종합계 4언더파 212타로 13위에 그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8.11 15:25 | YONHAP

  • thumbnail
    KLPGA 2·3부 투어 '키다리 아저씨'는 장어집 사장님?

    ... 만수정(사진)은 선수들 사이에선 ‘비공식 미슐랭 3스타’로 통하는 경기 용인의 장어 맛집이다. ‘골프 여왕’ 박세리(42), 서희경(33) 등 내로라하는 여자 프로골프선수들이 자주 찾는다. 최근 안선주(32)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28승째를 거두고 이곳에서 원기를 회복한 뒤 돌아갔다. 김서윤을 비롯해 다섯 명의 프로골퍼를 후원하는 김민수 만수정 대표는 “골프선수들이 자주 찾아주면서 식당이 더 유명해졌고 ...

    한국경제 | 2019.07.28 18:05 | 조희찬

  • thumbnail
    애플라인드 빙상복 세계시장서 돌풍…100% '메이드 인 코리아'

    ... 김 대표는 “땀이 많이 나도 몸에 붙지 않으면서 가벼운 제품을 만들기 위해 연구를 거듭했다”고 설명했다. 뛰어난 기능은 프로스포츠 선수들이 먼저 알아봤다. 모태범(빙상) 양학선(체조) 기보배(양궁) 안선주(골프) 등 유명 선수들은 경기 때마다 애플라인드 옷을 입는다.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선 헝가리 국가대표 빙상팀 선수들이 애플라인드 빙상복을 입고 남자 계주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땄다. 김 대표는 “선수용 빙상복 제작 기술을 ...

    한국경제 | 2019.07.16 17:15 | 나수지

  • thumbnail
    이보미, JLPGA 2주 연속 '톱 10'

    ... 225개째 대회 출전 만에 일군 성과다. 이보미는 지난 대회까지 JLPGA투어 통산 21승에 7억9938만8790엔의 상금을 쌓고 있었다. 이보미에 앞서 일본 투어에서 통산 상금 8억엔을 돌파한 선수는 이지희(40), 전미정(37), 안선주(31), 신지애(30) 등 네 명이다. 정재은(29)도 모처럼 공동 4위(11언더파)로 선전했다. 지난해 9월 일본여자선수권 2위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이다. 안신애(29)가 7언더파 공동 13위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

    한국경제 | 2019.07.14 16:35 | 이관우

  • thumbnail
    이보미, 상금 8억엔 눈앞…니폰햄클래식이 분수령

    ... 상금은 약 7억9938만엔으로 9위를 달리고 있다. 2011년 일본 투어에서 뛰기 시작한 그가 상금 8억엔을 돌파하면 JLPGA투어 통산 아홉 번째 선수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이지희(40), 전미정(37), 안선주(32), 신지애(31)에 이어 다섯 번째다. 이보미는 2015년, 2016년 연속으로 JLPGA투어 상금 1위를 꿰찼지만 이후 부진했다. 2017년엔 상금 23위, 지난해엔 상금 83위에 그쳤다. 2017 시즌 마지막 대회로 치러진 ...

    한국경제 | 2019.07.11 17:36 | 김병근

  • [표] 최근 10년간 LPGA 투어 한국(계)선수 우승 일지

    ... 브리티시 여자오픈 │ │ │ │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5승) │ │ │ 김효주 │ 파운더스컵 │ │ │ 이민지 │ 킹스밀 챔피언십 │ │ │ 전인지 │ US여자오픈 │ │ │ 최운정 │ 마라톤 클래식 │ │ │ 안선주 │ 토토 클래식 │ ├──┼───────┼──────────────────┤ │2016│ 김효주 │ 퓨어실크-바하마 클래식 │ │ │ 장하나 │ 코츠 챔피언십 │ │ │ │ HSBC 위민스 챔피언스 │ │ │ │ 푸본 챔피언십(3승) ...

    한국경제 | 2019.07.01 07:07 | YONHAP

  • thumbnail
    신지애, 日투어 시즌 3승…韓·美·日 '상금퀸' 다시 시동

    ... 김하늘은 최종합계 1오버파 공동 27위로 대회를 마쳐 아쉬움을 남겼다. 2라운드에서 2타를 줄이며 선두 경쟁의 불씨를 살렸지만 3라운드(5오버파)와 4라운드(3오버파)에서 뒷걸음을 치는 바람에 중위권으로 처졌다. 부상에서 복귀한 안선주가 합계 7언더파 공동 5위로 선전했다. 어스몬다민컵은 JLPGA투어 상금 규모 ‘빅3’ 대회다. 일본여자프로골프선수권과 노부타그룹마스터즈GC레이디스의 총상금이 어스몬다민컵과 같은 2억엔이다. 신지애의 우승으로 한국 ...

    한국경제 | 2019.06.30 19:00 | 이관우

  • thumbnail
    신지애, 일본여자골프 시즌 3승…일본 통산 상금 100억원 육박

    ... 투어에서 2006∼200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2009년 상금왕을 차지했던 신지애는 최초의 한·미·일 상금왕 등극을 위한 도전을 이어갔다. 그는 이번 우승 상금을 합해 JLPGA 투어에서 통산 상금 9억3천32만엔(99억8천만원)을 기록, 우리돈 100억원 돌파를 앞뒀다. 안선주(32)가 공동 5위(7언더파 281타), 윤채영(32), 이민영(27), 황아름(32)이 공동 9위(4언더파 284타)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6.30 17:01 | YONHAP

  • thumbnail
    김효주, 日 통산 2승 아쉽게 불발

    ... 출전했다. 첫날 2위에 오르고 둘째날 공동선두로 도약했으나 뒷심이 부족했다. 그는 2016년 12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현대차중국여자오픈 이후 2년 6개월간 우승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베테랑인 우에다 모모코는 버디 8개를 잡는 동안 보기는 1개로 막는 저력을 뽐내며 올 시즌 2승째를 신고했다. 안선주(32)가 3언더파 공동 7위, 전미정(37)이 1언더파 공동 11위를 기록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6.09 16:47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