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8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황아름, 1타 차 단독 선두…日 야마하레이디스 1R

    ... 무대다. 황아름은 4일 일본 시즈오카현 가쓰라기 골프장(파72·6564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1타차 단독 선두다. 2위에는 2언더파 70타를 친 안선주(32)가 이름을 올렸다. 안선주는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이다. 1타를 줄인 윤채영(32)이 공동 3위로 선두권에 있다. 한국 선수들은 4개 대회가 열렸지만 우승이 없다. 야마하 레이디스 오픈은 첫 승을 거두기 더할 나위 없이 ...

    한국경제 | 2019.04.04 18:05 | 조희찬

  • thumbnail
    '强風 심술'로 日투어 첫승 기회 날린 배선우

    ... 뒤진 공동 6위로 밀려났다. 배선우의 우승이 무산되면서 한국 선수의 이 대회 연속 우승 행진도 4년에서 멈췄다. 이 대회에선 2015년 이지희(40)를 시작으로 2016년 이보미(31), 2017년 전미정(37), 2018년 안선주(32)가 우승하며 한국 선수에게 ‘약속의 땅’으로 불렸다. 아쉬움 속에서 배선우는 두 개 대회 만에 톱10에 진입하며 일본 무대에 완벽히 적응했다는 점에 만족해야 했다. 그는 지난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

    한국경제 | 2019.03.17 18:06 | 조희찬

  • thumbnail
    배선우, K골프 '약속의 땅' 지킬까

    ... 인연이 깊다. 신지애(31)가 2008년 우승하며 스타트를 끊었다. 이어 한국 선수들은 지난 4년 연속 우승컵을 쓸어 담았다. 2015년 이지희(40)를 시작으로 2016년 이보미(31), 2017년 전미정(37), 2018년 안선주(32)가 차례로 트로피를 챙겼다. 배선우 외에도 한국선수들이 대거 상위권에 오르면서 5년 연속 한국 선수 우승자가 배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난해 3승을 기록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황아름(32)이 ...

    한국경제 | 2019.03.15 16:36 | 조희찬

  • thumbnail
    50대 선수출신 사장·70대 봉제장인·20대 디자이너, 국가대표가 찾는 유니폼 만들다

    모태범(빙상), 양학선(체조), 기보배(양궁), 안선주(골프). 이들은 국가대표급 선수다. 모두 개인 기록을 겨루는 종목에서 활동 중이다. 또 다른 공통점이 있다. 국내 스포츠 브랜드인 애플라인드 옷을 입고 시합에 나선다. 애플라인드는 강원 원주에 있는 제조업체다. 매출은 100억원 정도지만 국가대표 선수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난 브랜드다.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헝가리 쇼트트랙 국가대표팀도 이 회사가 만든 유니폼을 입고 금메달(남자 5000m 계주)을 ...

    한국경제 | 2019.02.18 14:52 | 김기만

  • thumbnail
    키워드로 본 2018 골프, 골프人…북 치고 장구 친 두 호랑이 형제에 골프계 '好好'

    ... 카렌 스터플스(미국)가 세운 LPGA 최저타 기록(258타·22언더파)을 1타 경신했다. 이와 함께 고진영(23)은 지난 2월 호주오픈에서 신인으로는 67년 만에 개막전 우승을 차지해 골프계의 주목을 받았다. 일본에선 안선주가 시즌 5승, 통산 28승을 올려 한국인 일본 투어 개인통산 최다승을 깼고 신지애는 일본 투어 사상 첫 한 시즌 메이저 3승을 달성해 한 차원 높은 K골프의 수준을 과시했다. 괴물의 탄생 PGA투어는 2018~2019시즌 새로운 ...

    한국경제 | 2018.12.30 18:08 | 이관우

  • thumbnail
    신지애, JLPGA 시상식 3관왕 "내년엔 상금왕까지"

    ... 선수 부상으로 메르세데스 벤츠 차량을 받은 것에 기뻐하며 "자동차와 운전을 아주 좋아한다. 일본에 좋은 드라이브 코스가 많고 신차를 갖고 싶었기에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상금왕은 1억8천78만엔을 쓸어 담은 안선주(31)다. 안선주는 2010년과 2011년, 2014년을 이어 네 번째로 상금왕을 차지했다. 상금 2위(1억6천532만5천295엔) 신지애는 "내년에는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의 기대에 부응해 상금왕을 차지하고 싶다"고 ...

    한국경제 | 2018.12.20 10:24 | YONHAP

  • thumbnail
    '30대 언니들' 日 두 자릿수 승수 이끌다…男은 '올드맨' 덕에 체면치레

    ... 일본 무대 복귀를 화려하게 신고했다. 최호성은 낚시꾼을 닮은 스윙폼으로 정규 대회 우승컵을 차지해 세계적인 스타로 떴다. 30대 ‘언니’들의 질주 여자골프는 ‘언니들의 파티’였다. 안선주(31) 5승, 신지애(30) 4승, 황아름(31) 3승 등 3명의 30대 골퍼가 올해 전체 승수의 80%를 쓸어담으며 각종 기록을 새로 썼다. 시즌 5승, 통산 28승으로 한국인 최다승 기록을 깨뜨린 안선주는 4년 만에 개인 통산 네 ...

    한국경제 | 2018.12.02 18:11 | 이관우

  • thumbnail
    신지애, 日투어 '파이널 메이저퀸'…한국, 한 시즌 메이저 4승 '싹쓸이'

    ... 메르세데스 랭킹 1위(대상)를 확정했다. 3라운드까지 3타 차 단독 선두로 우승을 노린 배희경은 이날 1타를 줄이는 데 그쳐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일찌감치 상금왕을 확정짓고 한 시즌 개인 최다승(6승)에 도전한 안선주(31)는 1타를 줄여 8언더파 6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파이널 메이저 퀸’ 경쟁은 한국 선수 간 대결 구도로 흐르며 열기를 뿜었다. 시즌 2승째이자 첫 메이저 우승을 노린 배희경을 신지애와 안선주가 공동 ...

    한국경제 | 2018.11.25 17:30 | 이관우

  • thumbnail
    한 시즌 3개 메이저대회 우승컵…JLPGA 역사 새로 쓴 신지애

    ...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5월 살롱파스컵, 9월 LPGA 챔피언십에 이어 이번 대회마저 제패하며 메이저 3승을 달성했다. 올해 JLPGA 투어는 한국 선수들이 석권했다. 총 38개 대회에서 15승을 합작했다. 신지애 외에도 5승을 올린 안선주가 상금 1위를 기록했고 황아름도 3승을 올렸다. 메이저 대회도 3승을 거둔 신지애와 함께 유소연이 9월 일본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한국 선수들이 싹쓸이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1.25 16:47

  • thumbnail
    신지애, 일본여자골프 사상 최초로 한 시즌 메이저 3승

    ... 1위를 차지했다. 2014년부터 일본 무대에 전념하고 있는 신지애는 JLPGA 투어에서도 상금왕에 오를 경우 사상 최초로 한·미·일 상금왕을 석권하는 기록도 세울 수 있다. 신지애는 올해 상금 순위에서 안선주(31)에 이어 2위로 시즌을 마쳤다. 올해 일본 4대 메이저 대회에선 신지애가 3승을 거두고, 유소연(28)이 9월 일본여자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한국선수들이 석권했다. 스즈키 아이(일본)가 1타 차 3위에 올랐고 2018시즌 ...

    한국경제 | 2018.11.25 15:4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