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1-230 / 8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지애, 짜릿한 '뒤집기쇼'…'파이널 퀸' 다시 날아올랐다

    ... 지었다. 신지애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올 시즌 JLPGA 투어 37개 대회에서 13승을 합작했다. 50%에 가까운 승률이다. 김하늘이 3승으로 가장 많은 승수를 쌓은 가운데 신지애와 이민영이 각각 2승을 올렸고 이지희, 안선주, 전미정, 강수연, 김해림, 이보미가 1승씩을 보탰다. ◆상금왕 경쟁 최종전서 결판 신지애는 이번 우승으로 JLPGA 올 시즌 최저타수(70.4798타) 부문 1위를 사실상 굳혔다. 2위 김하늘(70.7237)과는 0.2점 이상 차이 ...

    한국경제 | 2017.11.19 18:32 | 이관우

  • 지은희, 8년 만에 LPGA 투어 우승…한국 선수 시즌 최다승 타이

    ... 버디를 낚아 그나마 간격을 좁힌 것이 6타 차로 끝났을 정도로 싱거운 승부가 됐다.경기는 지은희의 일방적인 페이스로 흘렀지만, 지은희로서는 감격스러운 우승이었다.2007년 국내 투어에서 대상 포인트와 상금 2위에 오르며 신지애(29), 안선주(30)와 함께 국내 투어 `빅3`로 불린 지은희는 2008년 LPGA에 뛰어들었다.2008년과 2009년에는 1승씩 거두며 투어에 순조롭게 안착하는 듯했다.그러나 2010년 스윙 교정 이후 좀처럼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그렇다고 ...

    한국경제TV | 2017.10.22 21:43

  • thumbnail
    지은희, 8년만에 LPGA 투어 우승…대만 챔피언십 제패

    ... 그나마 간격을 좁힌 것이 6타 차로 끝났을 정도로 싱거운 승부가 됐다. 경기는 지은희의 일방적인 페이스로 흘렀지만, 지은희로서는 감격스러운 우승이었다. 2007년 국내 투어에서 대상 포인트와 상금 2위에 오르며 신지애(29), 안선주(30)와 함께 국내 투어 '빅3'로 불린 지은희는 2008년 LPGA에 뛰어들었다. 2008년과 2009년에는 1승씩 거두며 투어에 순조롭게 안착하는 듯했다. 그러나 2010년 스윙 교정 이후 좀처럼 우승과 인연을 ...

    한국경제 | 2017.10.22 16:29 | YONHAP

  • thumbnail
    일본 메이저 우승…이번엔 이지희

    ... 3600만엔(약 3억7000만원). 이민영(25·한화)이 2타 차 2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들은 이지희의 우승으로 이번 시즌 JLPGA투어 27개 대회에서 12승을 합작했다. 김하늘(29)이 3승, 이민영이 2승을 거뒀고 안선주(30)와 전미정(35), 강수연(41), 김해림(28), 이보미(29), 신지애(29), 이지희가 1승씩 올렸다. 메이저 대회 3연속 제패라는 기록도 세웠다. 지난해 11월 2016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리코컵투어챔피언십과 올해 ...

    한국경제 | 2017.09.10 20:06 | 최진석

  • thumbnail
    이지희, 일본여자골프 메이저대회 LPGA 챔피언십 우승

    ... JLPGA 투어 통산 22승째를 거뒀다. 2012년 2승 이후 우승 소식이 없다가 2015년과 2016년 연달아 2승씩 기록했다. 최근 우승은 지난해 9월 미야기TV배 던롭여자오픈이었다. 한편 이번 시즌 JLPGA 투어 27개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은 12승을 합작했다. 김하늘이 3승, 이민영이 2승을 거뒀고 안선주와 전미정, 강수연, 김해림, 이보미, 신지애, 이지희가 1승씩 올렸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한국경제 | 2017.09.10 18:05 | YONHAP

  • thumbnail
    '14전15기' 신지애, 일본 투어 시즌 첫승

    ... 마쳤고 이지희(35·진로재팬)는 5언더파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 시즌 상금랭킹 1위 김하늘(29·하이트진로)은 6오버파 공동 40위를 기록했다. 한국 선수들은 올 시즌 JLPGA 투어 25개 대회에서 11승을 합작했다. 김하늘(3승), 이민영(2승), 안선주(1승), 전미정(1승), 강수연(1승), 김해림(1승), 이보미(1승)에 이어 신지애가 우승을 추가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08.27 21:06 | 이관우

  • thumbnail
    신지애, 일본여자골프 니토리 레이디스 우승…JLPGA 통산 14승

    ... 우승을 더하면 투어 통산 16승이다. 베이브 류(대만)가 2타 차 2위에 올랐고, 이민영(25)은 7언더파 281타로 3위를 기록했다. 5언더파 283타를 적어낸 이지희(38)는 4위였다. 신지애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JLPGA 투어 이번 시즌 25개 대회에서 11승을 합작했다. 김하늘이 3승, 이민영이 2승을 거뒀고 안선주와 전미정, 강수연, 김해림, 이보미, 신지애가 1승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08.27 16:10

  • thumbnail
    신지애, 일본여자골프 니토리 레이디스 우승…투어 통산 14승

    ... 투어 통산 16승이 된다. 베이브 류(대만)가 2타 차 2위에 올랐고 이민영(25)은 7언더파 281타로 3위를 기록했다. 5언더파 283타의 성적을 낸 이지희(38)는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시즌 JLPGA 투어 25개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은 11승을 합작했다. 김하늘이 3승, 이민영이 2승을 거뒀고 안선주와 전미정, 강수연, 김해림, 이보미, 신지애가 1승씩 올렸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한국경제 | 2017.08.27 15:47 | YONHAP

  • 신지애, 막판 뒤집기 역부족…아쉬운 3위

    ... 4월 열린 스튜디오 앨리스 오픈에서는 공동 2위에 오르기도 했다. 첫날 단독 선두에 오르며 JLPGA 시즌 첫 4승 달성을 기대했던 김하늘(29·하이트진로)은 막판 뒷심이 부족했다. 이날 1타만을 줄이는 데 그쳐 안선주(30) 등과 함께 공동 7위(11언더파)에 머물렀다. 첫날 보기 없이 8언더파를 기록하는 빼어난 샷감을 과시했지만 첫 4승 고지 달성에 대한 부담 때문인지 2라운드에서 2오버파를 치며 뒷걸음질친 게 아쉬웠다. 최진석 기자 i...

    한국경제 | 2017.07.30 18:05 | 최진석

  • K낭자들, 일본투어 3주 연속 우승 '시동'

    ... 이어 3주 연속 한국 선수 우승 기록도 동시에 완성된다. 올해 일본 투어에 데뷔한 윤채영(30·한화)이 강수연(41), 황아름(30)과 함께 3언더파로 공동 6위에 올라 2라운드에서 선두권 진입을 노린다. JLPGA 사상 세 번째로 대회 3연패에 도전하는 안선주(30)는 1언더파 공동 22위, 올 시즌 부진한 모습을 보여온 이보미(29)는 2언더파로 공동 15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07.21 18:52 | 이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