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1-240 / 8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해림, JLPGA 첫 출전하자마자 우승

    ... 성적이다. 김해림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올 시즌 19개 일정을 소화한 JLPGA 투어에서 총 9승을 합작했다. 올 시즌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김하늘(29·하이트·3승)을 비롯해 이민영(25·한화·2승), 안선주(30·1승), 전미정(35·1승), 강수연(41·1승) 등이 승수를 보태며 한류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07.16 18:18 | 최진석

  • 이민영, 일본여자골프 닛폰햄 클래식 우승…시즌 2승

    ... 8언더파 208타로 공동 13위에 올랐다. 안신애는 올해 JLPGA 투어에 4차례 출전, 이번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이 대회 전까지는 지난달 어스 먼다민컵 공동 16위가 최고 순위였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18개 대회에서 8승을 거뒀다. 김하늘이 혼자 3승을 거뒀고, 이민영이 2승, 안선주(30)와 전미정(35), 강수연(41)이 각각 1승씩 올렸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7.07.09 15:29

  • thumbnail
    김하늘, 일본여자골프 선토리 오픈 우승…벌써 시즌 3승

    ... 7천858만 2천엔(약 8억원)으로 상금 1위 자리를 더욱 굳건히 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열린 JLPGA 투어 15개 대회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7승을 수확했다. 김하늘이 혼자 3승을 거뒀고 개막전 다이킨 오키드 레이디스 안선주(30), 요코하마 레이디스컵 전미정(35), 야마하 레이디스오픈 이민영(25), 리조트 트러스트 레이디스 강수연(41)이 1승씩 기록했다. 이번 대회 전까지 상금 순위 5위 이내 선수 가운데 2위 스즈키 아이(일본)를 제외하고 1위 김하늘, ...

    연합뉴스 | 2017.06.11 16:23

  • thumbnail
    일본 메이저 삼킨 '미소천사' 김하늘, 2주 연속 우승

    ... 2언더파 70타로 단독 선두가 된 김하늘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침착하게 타수를 줄이며 우승을 확정했다. 김하늘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투어 10개 대회 가운데 절반을 휩쓸었다. 개막전 다이킨오키드레이디스에서 우승한 안선주(30·요넥스코리아)를 시작으로 요코하마레이디스컵 전미정(35·진로재팬), 야마하레이디스오픈 이민영(25·한화)이 올해 일본 투어에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2015년 일본으로 건너간 김하늘은 그해 ...

    한국경제 | 2017.05.07 18:15 | 최진석

  • 김하늘, 일본여자골프 사이버 에이전트 레이디스 우승

    ... 레이디스 도카이 클래식에서 처음 우승했고 지난해 3월 악사 레이디스 토너먼트와 11월 투어 챔피언십에 이어 통산 4승째를 기록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일본 여자프로골프 투어 9개 대회 가운데 4승째를 거뒀다. 개막전 다이킨 오키드 레이디스 안선주(30)를 시작으로 요코하마 레이디스컵 전미정(35), 야마하 레이디스오픈 이민영(25)이 올해 일본 그린에서 우승컵을 품에 안은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7.04.30 16:17

  • thumbnail
    '강철 골퍼' 이민영, 일본투어 첫승

    ... 금호타이어여자오픈을 제패한 이후 9개월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민영은 2015년 3월 신장암 수술을 받고 필드에 복귀한 선수로도 잘 알려졌다. 지난해 7월 암 수술 이후 첫 우승을 하며 화려하게 재기했다. 같은 해 12월 일본 퀄리파잉스쿨에서 4위에 올라 올해부터 일본으로 활동 무대를 옮겼다. 이날 신지애(29)는 6언더파 282타로 3위, 안선주는 3언더파 285타로 5위를 각각 기록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04.02 18:34 | 최진석

  • 암 이겨낸 이민영, 일본여자골프 야마하 레이디스오픈 우승

    ... 홀(파5)까지 와타나베와 9언더파로 동률을 기록했으나 와타나베가 16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한 덕에 승기를 굳혔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LPGA 투어 5개 대회에서 3승을 거뒀다. 시즌 개막전인 다이킨 오키드 레이디스에서 안선주(30)가 우승했고 전미정(35)도 요코하마 레이디스컵 정상에 올랐다. 신지애(29)는 6언더파 282타로 3위, 안선주는 3언더파 285타로 5위를 각각 기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

    연합뉴스 | 2017.04.02 16:18

  • thumbnail
    [스타스윙 따라잡기 (17)] 일본 투어 호령하는 안선주·전미정의 '닮은꼴' 아이언샷

    안선주(30·사진 왼쪽)와 전미정(35). 올 시즌 초반부터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를 연이어 점령한 두 베테랑은 비슷한 구석이 많다. 부진의 늪을 가족의 도움으로 탈출한 것부터가 닮았다. 2010년 투어에 진출해 통산 23승을 쌓은 안선주는 프로골퍼이자 코치인 김성호 프로(32)와 2014년 혼인신고한 뒤 스윙이 흐트러질 때마다 돌파구를 마련하는 데 힘을 얻었다. 지난 12일 JLPGA 진출 12년 만에 통산 25승째를 달성한 ...

    한국경제 | 2017.03.13 17:43 | 이관우

  • thumbnail
    전미정, 연장 역전 드라마…일본투어서도 '폭풍 K랠리'

    ...이트진로)이 강수연(41)과 함께 6언더파 공동 3위에 올라 한국 선수 강세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지난 시즌 JLPGA 투어 상금 1위 이보미(29·혼마)는 1오버파로 공동 27위에 올랐다. 2주 연속 우승을 노렸던 안선주(30)는 4언더파 공동 9위를 기록했다. K낭자 5개 대회 싹쓸이 해외 투어에서 뛰고 있는 한국 여자 선수들은 말 그대로 초강세다. JLPGA 투어에서 안선주가 개막전인 다이킨 오키드 레이디스를 제패하는 등 2주 연속 챔피언 ...

    한국경제 | 2017.03.12 18:37 | 이관우

  • thumbnail
    전미정, 요코하마 레이디스컵 연장전서 우승

    ... 연장전에서 버디퍼팅을 성공하면서 후지사키를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었다. JLPGA 진출 후 25번째 우승이다. 전미정은 JLPGA 투어 한국 선수 최다 우승 기록 보유자다. 한국 여자 골프는 JLPGA 개막전인 다이킨 오키드 레이디스에서 안선주(30)가 우승한 뒤 두 번째 대회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올 시즌에도 변함없는 강세를 예고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한국 골퍼인 김하늘(29)과 강수연(41)이 6언더파 210타로 공동 3위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JLPGA 투어 상금 ...

    연합뉴스 | 2017.03.12 1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