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1-250 / 8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인비, 세계 랭킹 9위로 상승…석 달 만에 톱10 복귀

    ... 펑산산(중국)이 3위로 한 계단 오르면서 전인지(23)가 4위로 순위가 밀렸다. LPGA 투어 공식 데뷔전인 HSBC 챔피언스에서 단독 3위에 오른 '슈퍼 루키' 박성현(24·하나금융그룹)은 11위를 유지했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2017시즌 개막전인 다이킨 오키드 레이디스에서 우승한 안선주(30)는 33위에서 27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7.03.06 09:13

  • thumbnail
    안선주, 일본 투어 시즌 첫승 '신고'

    안선주(30·사진)가 올 시즌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첫 승을 신고했다. 안선주는 5일 일본 오키나와현 류큐GC(파72·6617야드)에서 열린 JLPGA 투어 다이킨 오키드 레이디스(총상금 1억2000만엔)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로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한 안선주는 가와기시 후미카(일본)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2160만엔(약 2억1000만원)을 ...

    한국경제 | 2017.03.05 18:27 | 최진석

  • 안선주, 일본여자골프 2017시즌 개막전 우승

    안선주(30)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2017시즌을 우승으로 시작했다. 안선주는 5일 일본 오키나와현 류큐 골프클럽(파72·6천617야드)에서 열린 JLPGA 투어 다이킨 오키드 레이디스(총상금 1억2천만엔)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로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한 안선주는 가와기시 후미카(일본)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2천160만엔(약 2억1천만원)의 주인공이 ...

    연합뉴스 | 2017.03.05 15:31

  • thumbnail
    "나이 서른살 '베테랑 골퍼'라고요? 일본 투어 '루키 우승' 배수진 쳤어요"

    ... 가는 대신 서킷트레이닝과 달리기 등 하루 4시간의 체력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이참에 아쉬웠던 드라이버 비거리도 250야드 이상으로 10야드 정도 더 늘릴 계획이다. 올해 목표는 일단 투어 1승이다. 이보미(29) 신지애 안선주(30) 등 현지 투어를 지배하고 있는 ‘필드 퀸’들을 제압해야만 가능한 일이니 벌써부터 첩첩산중이다. “배수진을 쳐야죠. 일본에서 망가지면 제가 또 어딜 다시 가겠어요. 이게 마지막 승부인데…. ...

    한국경제 | 2017.01.09 17:35 | 이관우

  • thumbnail
    김하늘, JLPGA 최종전 웃다

    ... 2015시즌 9월 먼싱웨어 레이디스토카이클래식에서 투어 첫 승을 올린 데 이어 지난 3월 악사레이디스토너먼트에서 2승 트로피를 수집했다. 이번 대회에 앞서 이미 상금왕을 확정한 이보미(28)는 이날 4타를 줄여 최종합계 2언더파로 안선주(28)와 공동 9위에 올랐다. 최종전을 무난하게 마친 이보미는 JLPGA투어 사상 최초로 2년 연속 ‘올해의 선수상’을 확정했다. 이보미는 올 시즌 상금왕, 평균 타수, 올해의 선수부문 등 3관왕에 올랐다. 한국 ...

    한국경제 | 2016.11.27 18:53 | 최진석

  • thumbnail
    김하늘, 일본골프 투어챔피언십 우승…이보미는 2년 연속 대상

    ... 이보미는 이번 대회에서 최종합계 2언더파 286타를 기록하며 공동 9위에 올라 지난 시즌에 이어 올해의 선수상 대상 포인트 부문 1위를 차지했다. 2012년 제정된 JL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은 첫해 전미정이 받았고 2014년 안선주, 지난해와 올해 이보미가 수상하는 등 2013년(요코미네 사쿠라)을 제외하고는 해마다 한국 선수 차지가 됐다. 올해의 선수상 대상 포인트 부문에서는 이보미가 623점으로 류 리츠코(일본)의 575점을 앞섰다. 이보미는 올해 ...

    연합뉴스 | 2016.11.27 16:25

  • thumbnail
    이보미, 2년 연속 일본투어 '상금왕'

    ‘미소천사’ 이보미(28·혼마골프·사진)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2년 연속 상금왕에 올랐다. JLPGA 2년 연속 상금왕은 2010~2011년 안선주(29·요넥스) 이후 5년 만이다. 이보미는 20일 일본 에히메현 에리에르GC(파72·6474야드)에서 열린 JLPGA투어 다이오제지에리에르레이디스오픈(총상금 1억엔·약 10억7000만원) 최종 4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16.11.20 18:30 | 최진석

  • 일본여자골프투어 통산 20승 이보미, KLPGA 영구 시드권 획득

    ... 20승 이상 선수 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JLPGA 투어,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상금순위로 인정한 대회 중 3개 투어 통산 20승 이상 선수에게 영구시드권을 준다. 고(故) 구옥희, 박세리(39·하나금융그룹), 전미정(34·진로재팬), 신지애(28), 박인비(28·KB금융그룹), 안선주(29), 이지희(37)가 영구시드권을 획득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16.11.14 10:11

  • thumbnail
    '절정의 샷감' 펑산산, 생애 첫 2주 연속 정상

    ... 더블 보기로 홀아웃했다. 최종합계는 2위보다 1타 앞선 13언더파 275타. 올 시즌 후반을 ‘펑산산 시대’로 장식하는 프로 데뷔 후 첫 2주 연속 우승이었다. 시즌 2승, 통산 6승째다. 이날 장하나를 비롯해 안선주(29·요넥스코리아),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 신지은(24·한화), 강수연(40) 등 미국과 일본에서 활동하는 ‘K골퍼’ 5명이 펑산산을 경기 내내 추격했다. 하지만 절정의 샷 ...

    한국경제 | 2016.11.06 18:46 | 최진석

  • LPGA 펑산산, 2주 연속 우승…장하나는 단독 2위

    ... 3타 차로 앞서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티샷이 왼쪽으로 크게 밀리는 바람에 더블보기를 기록했으나 결국 1타 차 리드를 지켰다. 한국 선수로는 단독 2위에 오른 장하나 외에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안선주(29)가 강수연(40),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 등과 함께 나란히 10언더파 206타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8언더파 208타로 공동 10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2언더파 214타로 ...

    연합뉴스 | 2016.11.06 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