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1-270 / 8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세리, 외롭지 않았던 은퇴 무대…후배들과 뜻하지 않은 만찬

    ... 언니, 식사하러 오셨어요?"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모건 힐의 한 한국 식당이 갑자기 술렁거렸다.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 출전한 최나연(29·SK텔레콤), 이일희(28·볼빅), 안선주(29) 등은 식사 도중 일제히 일어났다. 이날 US여자오픈 2라운드를 마치고 미국 무대에서 은퇴를 선언한 박세리(39·하나금융그룹)가 식당에 온 것이다. 박세리는 이 대회에서 컷 탈락한 뒤 특별한 행사를 잡지 ...

    연합뉴스 | 2016.07.10 10:21

  • '2016예천세계곤충엑스포' 성공기원...태진아, 현숙 예천에서 신나는 무대 펼쳐

    ... 되었다” 며 “곤충 엑스포에 쏠린 국민적 관심에 보답하고자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해 성공적인 대회를 만들겠다" 고 말했다.'보니하니' 이수민, 신동우를 비롯해 인기웹툰 작가이자 '냉장고를 부탁해' 에 출연 중인 김풍, 프로골퍼 안선주, 전 육상선수 장재근, 황영조, 영화배우 이종수 등 다양한 스타들이 홍보대사로 활동중이다.한편 `2016예천세계곤충엑스포` 는 예천군이 주최하며 세계곤충학회가 인증한 세계 최대 규모의 곤충박람회다.곤충에 관한 모든 콘텐츠가 총 망라된 교육과 ...

    한국경제TV | 2016.07.06 15:01

  • '장타퀸' 박성현은 '버디퀸'…버디 400개 넘을까

    ... 고지는 넘볼 수 없었다. 박성현은 지난해 라운드마다 3.71개꼴로 버디를 잡아냈다. KLPGA가 관련 기록을 집계한 이후 대회당 버디 3.7개를 넘긴 선수는 박성현을 빼고 두 명 뿐이다. 2008년 시즌 서희경(30)과 안선주(29)가 라운드당 평균 버디 3.7개를 넘었다 이후 7년이 지나 박성현이 등장할 때까지 라운드당 평균 버디 3.7개를 넘긴 선수는 없었다. 2014년 시즌을 석권한 김효주는 3.67개꼴로 버디를 잡았고 작년 상금왕 전인지(22&...

    연합뉴스 | 2016.06.23 07:11

  • JLPGA 20승 달성 이지희 KLPGA 출전 영구 시드권

    ... 통산 20승 이상 선수’ 또는 ‘LPGA, JLPGA, LET(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 상금순위로 인정한 대회 중 3개 투어 통산 20승 이상 선수’에게 KLPGA 투어 영구시드권을 부여한다. 현재까지 고 구옥희, 박세리(39,하나금융그룹), 전미정(34,진로재팬), 신지애(28,쓰리본드), 박인비(28,KB금융그룹), 안선주(29) 등 6명이 영구시드권을 받았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4.05 18:36 | 이관우

  • 장하나·이미림,HSBC 챔피언스 2R 공동 선두

    ... 자리잡았다.올 시즌 코츠 챔피언십 우승자 장하나는 전반에만 4타를 줄였고 후반 들어서도 실수 없는 안정된 경기 운영을 이어갔다.LPGA 투어 통산 2승의 이미림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치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양희영(27·PNS)과 안선주(29)도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로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5위를 기록했다.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19)는 2타를 잃고 중간합계 1오버파 145타를 적어내 공동 41위로 밀렸고 1라운드 공동 3위였던 박인비(28·KB금융그룹)는 ...

    한국경제TV | 2016.03.04 17:38

  • 'LPGA' 장하나·이미림, 2R 공동 선두

    양희영·안선주, 2타 뒤진 공동 5위 두명의 한국 선수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챔피언스 둘째날 선두 그룹을 형성하며 시즌 세 번째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장하나(24·비씨카드)는 4일 싱가포르의 센토사 골프클럽 세라퐁 코스(파72·6천60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쓸어담아 6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를 친 장하나는 하루 ...

    연합뉴스 | 2016.03.04 14:45

  • 박인비,이제 몸이 풀리나··HSBC 챔피언스 1R 공동3위

    ... 대회에서는 깔끔한 플레이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우승 가능성을 키웠다.호주교포 이민지도 보기는 1개로 막고 이글 1개, 버디 4개를 쓸어담아 5언더파 67타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이일희(28·볼빅), 안선주(29), 이미향(23·KB금융그룹) 등은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7위에 올랐다.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결혼계약 유이, 이제 정말 그녀는 다시 뜰까ㆍ북한 미사일, 모욕을 당해서 불쾌감을 ...

    한국경제TV | 2016.03.03 16:58

  • thumbnail
    골프 미생들 "내가 KLPGA 신데렐라"

    ...o;이다. 1부 투어로 가기 위한 처절한 경쟁과 절박함이 스타를 키우는 원동력이다. 박성현(2013년 2부 투어 상금왕), 전인지(2012년 2위), 조윤지(2009년 상금왕)는 물론 일본에서 활약 중인 이보미(2008년 상금왕), 안선주(2005년 상금왕) 등이 대표적이다. 올해 KLPGA는 전인지(21·하이트진로)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진출로 ‘흥행 퍼즐’ 하나가 빠졌다. ‘샛별’ 박성현도 초청선수로 미국 ...

    한국경제 | 2015.12.31 18:06 | 이관우

  • thumbnail
    [숫자로 본 2015 한국골프] 해외투어서 남녀 47승 합작 'K골프 파티'

    ...융그룹), 7위 김세영(22·미래에셋), 8위 양희영(26·PNS)이 가시권 안에 들어 있다. 하지만 9위 김효주(20·롯데)와 전인지가 맹렬히 추격 중이어서 순위는 언제든 바뀔 수 있다. 안선주 5 번째 KLPGA영구시드 안선주(28)는 올해 생애 통산 20승을 달성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로부터 역대 다섯 번째로 ‘영구 출전권’을 받게 됐다. 2009년까지 KLPGA 투어에서 통산 7승을 ...

    한국경제 | 2015.12.27 22:17 | 이관우

  • thumbnail
    K골프, 해외서 번 돈 463억원 '역대 최다'

    ...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263만11달러로 투어 상금랭킹 2위에 오르는 등 올 시즌 34명이 모두 1698만8880달러(약 201억634만원)를 벌어들여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전인지(21·하이트진로)와 안선주(28) 등이 비회원 초청선수 자격으로 LPGA 대회에 참가해 벌어들인 ‘가외 수입’ 105만7346달러도 포함됐다. 전인지는 LPGA US오픈 우승, 안선주는 일본에서 열린 LPGA 토토재팬클래식 제패로 단번에 목돈을 거머쥐었다. ...

    한국경제 | 2015.12.15 18:14 | 이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