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8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천힐스 퀸' 김지영, 2연승 도전…평창에서 '절친' 최혜진과 붙는다

    ... 확대했다. 이에 따라 세계랭킹 72위였던 김지영도 US여자오픈에 나갈 수 있게 됐다. 지난주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김지영와 연장전을 치르며 우승경쟁을 펼친 세계랭킹 53위 박민지(22)도 마찬가지다. 이소미(54위), 안선주(33·58위), 조정민(26·64위), 이소영(65위), 김아림(25·70위), 박채윤(26·73위), 최운정(30·74위) 등도 올해 US여자오픈 출전 자격을 갖췄다. ...

    한국경제 | 2020.07.02 17:44 | 김순신

  • thumbnail
    한국여자오픈 해외파의 진격…고진영 선두ㆍ유소연 1타차 추격

    한국여자오픈은 지난 34차례 대회에서 해외 투어 선수에 우승을 내준 적이 없다. 초대 챔피언 강춘자를 비롯해 고우순, 김미현, 장정, 신지애, 안선주, 전인지, 김효주, 박성현 등은 미국과 일본으로 진출해 큰 활약을 펼쳤지만, 한국여자오픈 정상에 오른 것은 국내에서 뛸 때였다. 35회째를 맞은 올해는 국내파의 한국여자오픈 수성에 빨간 불이 켜졌다. 18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미국·오스트랄아시아 코스(파72)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4회 ...

    한국경제 | 2020.06.18 18:38 | YONHAP

  • thumbnail
    안선주 '긴장되는 순간'[포토]

    [엑스포츠뉴스 인천, 윤다희 기자] 18일 인천 서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 /6,929야드)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2억 5000만원)’ 1라운드 경기, 안선주(33, 모스버거)가 1번홀 티샷을 날리고 있다. ydh@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6.18 17:06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한국여자오픈골프 18일 개막…고진영·김효주·최혜진 등 출전

    ... 우승자 이다연(23), 장하나(28) 등이 우승 후보로 거론되며 임희정(20), 조아연(20), 박현경(20) 등 '2000년생 트리오'도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을 주 무대로 삼는 선수들인 안선주(33), 이보미(32), 배선우(26) 등도 우승에 도전장을 던졌다. 특히 올해는 역대 우승자 9명이 출전, 대회 사상 가장 많은 역대 우승자가 나온다. '디펜딩 챔피언' 이다연을 비롯해 안선주(2007년), ...

    한국경제 | 2020.06.16 07:35 | YONHAP

  • thumbnail
    [고침] 체육(한국여자오픈 골프대회에 해외파 집결…고진…)

    ... 한국 선수 8명 가운데 5명이 출전하는 올스타전이 됐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선수 '맏언니' 지은희(34)도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또 2012년 이 대회 챔피언인 이미림(30)과 2007년 우승자 안선주(33)가 합류하면서 2007년 이후 역대 챔피언 9명이 정상 복귀에 도전장을 냈다. 일본 여자프로골프 투어가 주된 무대인 이보미(32), 이민영(28), 배선우(26)도 출전한다. 디펜딩 챔피언 이다연(23)과 KLPGA투어 상금, ...

    한국경제 | 2020.06.09 10:55 | YONHAP

  • thumbnail
    한국여자오픈 골프대회에 해외파 집결…고진영·유소연 합류

    ... 한국 선수 8명 가운데 5명이 출전하는 올스타전이 됐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선수 '맏언니' 지은희(34)도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또 2012년 이 대회 챔피언인 이미림(30)과 2007년 우승자 안선주(33)가 합류하면서 2007년 이후 역대 챔피언 9명이 정상 복귀에 도전장을 냈다. 일본 여자프로골프 투어가 주된 무대인 이보미(32), 이민영(28), 배선우(26)도 출전한다. 디펜딩 챔피언 이다연(23)과 KLPGA투어 상금, ...

    한국경제 | 2020.06.09 10:44 | YONHAP

  • thumbnail
    홈코스 이소영, 고진영 가세한 해외파에 또 이길까

    ... 2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와 일본 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강호들을 제쳤다. 세계랭킹 3위 박성현(27), 6위 김세영(27), 10위 이정은(24), 13위 김효주(25)에 일본 상금왕 출신 안선주(33), 이보미(32), 그리고 일본에서 작년에만 2승을 올린 배선우(26)도 힘을 쓰지 못했다. 4일부터 7일까지 나흘 동안 제주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ㆍ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리는 KLPGA투어 롯데칸타타여자오픈은 ...

    한국경제 | 2020.06.02 08:54 | YONHAP

  • thumbnail
    이소영, E1 채리티 오픈 연이틀 선두…루키 유해란 추격(종합)

    ... 이정은(24)과 장하나(28) 등은 공동 12위(6언더파 138타)다. 최혜진(21)은 한 타를 줄여 4언더파 140타로 이다연(23) 등과 공동 27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보미(32), 김효주(25)는 공동 47위(2언더파 142타)로 컷을 통과했다. 반면 안선주(33)는 공동 73위(이븐파 144타), 2주 전 메이저대회 KLPGA 챔피언십 이후 2연승을 노린 박현경(20)은 공동 114위(4오버파 148타)에 그치며 컷 탈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9 19:25 | YONHAP

  • thumbnail
    [포토] 안선주, 밝게 웃으며 '덕분에 챌린지' 포즈~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제8회 E1 채리티 오픈' 2라운드 경기가 2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6415야드)에서 계속됐다. 대회에 출전한 안선주가 1번 홀에서 '덕분에 챌린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 | 2020.05.29 15:45 | 변성현

  • thumbnail
    톱10 점령한 국내파…이소영, 7언더 '불꽃 버디쇼'

    ...며 “남은 3일 동안 잘 준비해 톱10에 들도록 하겠다”고 했다. 지난 17일 KLPGA 챔피언십 이후 약 2주 만에 국내 그린 공략에 나선 해외파들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일본(JLPGA)에서 뛰고 있는 안선주(33)는 이븐파를 기록하며 공동 61위를 기록했고, 배선우(26)와 이보미(32)도 각각 2오버파(공동 90위), 3오버파(공동 106위)로 커트 탈락 위기에 몰렸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활약 중인 김효주(25) 역시 ...

    한국경제 | 2020.05.28 17:31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