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1-300 / 8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JLPGA 김하늘, 신지애 누르고 우승…상금은 얼마?

    ... 상황에서 한국 선수들은 이번 시즌 27개 대회 중 10승을 합작했다.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 신지애(27·스리본드)는 13번 홀까지 4타를 줄이며 공동 선두까지 올라섰지만,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시즌 3승 달성에 실패했다. 안선주(28)는 9언더파 207타로 공동 6위에 올랐고, JLPGA 투어 상금 랭킹 1위 이보미(27)는 최종합계 5언더파 211타로 공동 17위에 자리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손흥민 골, 새 여친은 미코 한연수? SNS 증거포착 ...

    한국경제TV | 2015.09.21 10:53

  • thumbnail
    김하늘, JLPGA 데뷔 첫해 첫승

    ... 차지한 뒤 올 시즌 JLPGA투어에 진출했다.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 신지애(27·스리본드)는 13번홀까지 4타를 줄이며 한때 공동 선두에 올랐다. 하지만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시즌 3승 달성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안선주(28)는 10언더파 206타로 공동 4위에 올랐고, JLPGA투어 상금랭킹 1위 이보미(27)는 최종합계 5언더파 211타로 공동 17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9.20 18:31 | 최만수

  • '스마일 퀸' 김하늘, JLPGA 투어 데뷔 '첫승' 달성

    신지애 1타차 공동 2위·안선주 공동 6위 차지 '스마일 퀸' 김하늘(27·하이트진로)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데뷔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김하늘은 20일 일본 아이치현의 신 미나미 아이치 컨트리클럽(파72·6천374야드)에서 열린 먼싱웨어 레이디스 토카이 클래식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김하늘은 2위권에 1타 앞선 최종 ...

    연합뉴스 | 2015.09.20 16:24

  • 김하늘, 일본여자프로골프 투어 데뷔 '첫승'

    ... 투어에서 통산 8승을 차지한 뒤 올 시즌 JLPGA 투어에 뛰어들었다.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 신지애는 13번 홀까지 4타를 줄이며 공동 선두까지 올라섰으나,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시즌 3승 달성에 실패했다. 안선주는 10언더파 206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JLPGA 투어 상금 랭킹 1위 이보미는 최종합계 5언더파 211타로 공동 17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9.20 15:34

  • 올림픽 출전 제한 규정 최대 피해자는 미국 남자·한국 여자

    ... 규정에 걸려 1명은 올림픽 출전의 꿈을 접어야 할 판이다. 22위 장하나(23·비씨카드), 24위 이보미(27), 25위 이정민(23·비씨카드), 26위 백규정(20·CJ오쇼핑), 27위 안선주(28), 29위 최운정(25·볼빅), 38위 신지은(23·한화), 40위 신지애(27), 43위 이미향 (22·볼빅), 46위 김민선(20·CJ오쇼핑), 48위 이일희(27·볼빅), ...

    연합뉴스 | 2015.08.07 07:10

  • 韓·美·日 메이저 석권 전인지, 세계 랭킹 9위 도약

    ... 고(18),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여전히 1,2,3위를 지켰고 김효주(20·롯데)와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의 4,5위도 변함이 없었다. 역시 26일 끝난 JLPGA 투어 센추리21 레이디스 토너먼트에서 정상에 오른 안선주(28)는 30위에서 26위로 소폭 상승했다. 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대학동기` 정창욱·문정원‥네티즌, 난데없는 `학벌` 논쟁 ㆍ'복면가왕' 사랑의 배터리 정체 정재욱 "무대에 ...

    한국경제TV | 2015.07.27 16:44

  • 한·미·일 메이저 석권 전인지, 세계 랭킹 9위 도약

    ... 주에는 9위로 도약했다. 박인비(27·KB금융그룹)와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여전히 1,2,3위를 지켰고 김효주(20·롯데)와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의 4,5위도 변함이 없었다. 역시 26일 끝난 JLPGA 투어 센추리21 레이디스 토너먼트에서 정상에 오른 안선주(28)는 30위에서 26위로 소폭 상승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5.07.27 10:19

  • thumbnail
    안선주, 일본 투어 시즌 첫승

    안선주(28·사진)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시즌 첫승을 올렸다. 안선주는 26일 일본 시즈오카현 오히토CC(파72·6531야드)에서 열린 센추리21레이디스토너먼트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2개를 잡아 2언더파 70타를 쳤다. 합계 15언더파 201타를 친 안선주는 사흘 내내 선두를 지키며 배희경(22·호반건설), 기쿠치 에리카(일본·14언더파 201타)를 1타 차로 따돌렸다. ...

    한국경제 | 2015.07.26 21:17 | 최만수

  • 안선주, JLPGA 시즌 첫 승

    안선주(28)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우승 상금은 1080만 엔(약 1억2000만원). 안선주는 26일 일본 시즈오카현 오히토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센추리21 레이디스’ 토너먼트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2개를 잡아 2언더파70타를 쳤다. 합계 15언더파201타로 배희경(22)과 기쿠치 에리카(일본·14언더파 201타)를 1타차로 따돌렸다. 지난해 10월 후지쓰 ...

    한국경제 | 2015.07.26 15:08 | 김봉구

  • LPGA 최운정, 국내 대회 출전 없어도 KLPGA 회원인 까닭

    ... 김효주(20·롯데), 장하나(23·비씨카드) 등 LPGA 투어 주력 선수 상당수는 KLPGA 투어 출신이라서 해외 투어 선수 대상 특례 입회의 혜택은 보지 않았다. 일본에서 주로 활약하는 이보미, 신지애, 안선주, 전미정, 이지희 역시 KLPGA 정회원으로 KLPGA 투어에서 뛰다 일본으로 건너간 선수들이다. 그러나 작년 미즈노클래식에서 우승한 LPGA 투어 선수 이미향(22·볼빅)과 신지은(23·한회)은 아직 ...

    연합뉴스 | 2015.07.21 1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