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1-310 / 8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US여자오픈골프는 '한국여자오픈'?…출전선수 25%가 한국계

    ... 지난해 한국 상금랭킹 2위 허윤경(25·SBI저축은행), 3위 이정민(23·비씨카드), 4위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이번에 출전 기회를 잡았다. 지난해 한국 상금왕은 김효주였다. 일본투어에서는 안선주(28), 이보미(27), 신지애(27)가 지난해 상금랭킹 1위, 2위, 4위에 올라 출전권을 보장받았지만 출전을 사양했다. 2위 테레사 루(대만)와 5위 나리타 미스즈(일본)는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한편 대회 경기위원회가 ...

    연합뉴스 | 2015.07.03 13:48

  • '바늘구멍' US여자오픈 예선…'스타' 걸비스도 참가

    ... 일본 예선에 참가해 US여자오픈 출전권을 획득했다. 일본 예선에 프로 선수들이 대거 출전하는 것은 투어 상금 순위 상위권 선수에 주는 자동출전권이 주로 한국 선수에게 돌아가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올해 US여자오픈 출전권을 받는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 상금랭킹 1∼5위는 안선주, 테레사 루(대만), 이보미, 신지애, 그리고 나리타 미스즈 등이었다. 일본 선수는 나리타 단 한명이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15.07.01 07:09

  • 남자골프 최상호는 평생 출전권자…박세리·신지애·전미정도

    ... 한국여자프로골프 영구시드권 1번은 고 구옥희가 받았다. 구옥희는 2013년 향년 57세에 심장마비로 타계했다. 고 구옥희는 2011년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회장을 맡기 전까지 웬만하면 대회에 출전해 후배들과 기량을 겨뤘다. 일본에서 뛰는 안선주도 2승만 보태면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평생 출전권자가 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는 대회 때마다 출전권 2장은 '명예의 전당' 회원 몫으로 남겨둔다. '명예의 전당' 회원은 언제든 원하면 ...

    연합뉴스 | 2015.05.14 13:18

  • thumbnail
    구옥희가 세운 '통산 23승' 누가 깰까

    ...999·2002년에 각 2승을 했다. 그리고 1987·1990·1992·1993·1998·2003·2005년에 1승씩을 추가했다. ◆안선주 등 3명 최다승 경쟁 현재 구옥희의 최다승 기록을 깰 것으로 기대되는 선수는 전미정(33·진로재팬) 안선주(28) 이지희 등 3명이다. 2006년 첫 승을 올린 전미정은 2013년 3월 요코하마타이어PRGR레이디스골프토너먼트에서 ...

    한국경제 | 2015.03.16 20:33 | 한은구

  • thumbnail
    女골프, 메달 따기보다 힘든 '태극마크 달기' 경쟁

    ... 기준으로 하면 한국에는 박인비(2위), 김효주(7위), 유소연(8위), 양희영(11위)까지 출전권이 주어진다. 현재 순위가 그대로 이어지면 LPGA 8승을 기록한 최나연(15위)도 떨어진다. 백규정(12위), 이미림(16위), 안선주(20위), 장하나(21위), 김세영(22위) 등이 언제든 치고 올라올 수 있어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한국 선수들은 대부분 올림픽 출전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 최나연은 LPGA 개막전 코츠 골프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

    한국경제 | 2015.03.12 20:59 | 최만수

  • thumbnail
    안선주 '깜짝' 결혼…"혼인신고 먼저 했어요"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상금 퀸’ 안선주(27·사진)가 지난해 말 결혼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산케이스포츠 등 일본 스포츠 전문 매체들은 “안선주가 한국 프로골퍼 출신 김성호 씨(28)와 결혼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안선주는 지난 15일 일본에서 열린 골프박람회 ‘재팬 골프페어’에 참가해 소속사인 요넥스가 주최한 토크쇼에서 “지난해 12월31일 ...

    한국경제 | 2015.02.16 21:06 | 한은구

  • thumbnail
    김효주, KLPGA 평정…매킬로이, 황제로 부활

    ... 박인비는 지난 10월27일 5개월 만에 1위 자리를 되찾아 9주 연속 지키고 있다. 이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활약한 한국 선수들의 선전 소식이 414점으로 5위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들은 15승을 합작했으며 안선주는 상금왕 등 4관왕에 등극했다. 다음으로 상금왕 10억원 시대를 연 KLGPA투어에서 ‘1억원 이상의 상금을 획득한 선수가 45명을 돌파했다’는 뉴스가 410점으로 6위, ‘KPGA선수권대회, 야마하와 ...

    한국경제 | 2014.12.22 21:23 | 한은구/최만수

  • thumbnail
    신지애 "화려한 과거 지웠더니 골프 열정 되살아났죠"

    ... 되찾은 신지애는 올해 반등에 성공했다. 시즌 4승(상금 4위)을 거두며 한·미·일 통산 40승을 돌파했다. 무엇보다 가장 큰 소득은 골프의 즐거움을 되찾은 것이다. 신지애는 “대회에서 선주 언니(안선주)가 다가와 ‘얼굴이 좋아 보인다’는 말을 건넸다”며 “고기도 먹어 본 사람이 맛을 안다고, 1등의 짜릿함과 즐거움을 새삼스럽게 느꼈다”고 말했다. 도쿄에 집을 구한 신지애는 ...

    한국경제 | 2014.12.21 20:57 | 최만수

  • thumbnail
    박인비, 27억원 2년연속 '상금 퀸'…'10억 클럽' 13명

    ... 지난해(7명)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났다. 상금 고소득자가 늘어난 건 일본에서 뛴 여자 선수들의 맹활약 덕분이다. 지난해 상금 수입 10억원을 넘긴 여자 선수가 모두 미국에서 나왔으나 올해에는 일본의 ‘빅3’인 안선주(27) 이보미(26) 신지애(26)가 ‘10억 클럽’에 합류했다.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에서 5억8914만원으로 상금왕에 오른 김승혁(28)도 일본 상금 수입 5539만엔(약 5억1500만원)을 보태 10억원 ...

    한국경제 | 2014.12.17 21:09 | 한은구

  • thumbnail
    해외파 골퍼들, 올 시즌 역대 최다 '외화벌이'

    ... 일본에서는 남녀를 합해 올해 사상 최고 상금 기록을 세웠다. 남자 선수들이 사상 최고 상금을 번 덕분이다. 여자 선수 22명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받은 상금은 8억6864만7263엔(약 80억2800만원). 안선주가 상금왕에 오른 데 이어 이보미가 상금랭킹 3위, 신지애가 4위에 오르며 외화벌이의 첨병 역할을 했다. 그러나 사상 최고액인 2012년의 8억7217만8765엔을 아깝게 넘어서지 못했다. 남자 선수들은 사상 최고 수입을 올렸다. ...

    한국경제 | 2014.12.09 21:09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