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세계 곳곳서 비트코인 채굴 금지령…정전 등 잇따라

    ... 2018년 전력 소비가 너무 많다며 비트코인 채굴을 전면 금지했지만 채굴업체들은 내몽고에 몰려가 지금도 음성적으로 비트코인을 채굴하고 있다고 포춘은 전했다. 정부 차원에서 비트코인 채굴을 금지한 지역은 또 있다. 흑해 연안의 압하지야 자치공화국은 지난달 비트코인 채굴을 전면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2022년 5월까지 모든 가상 화폐 채굴 행위를 금지하고, 이를 어길 시 최대 3년의 징역형이 선고될 수 있다'는 내용이다. 전기 소모량이 큰 ...

    한국경제 | 2021.05.03 08:12 | 강경주

  • thumbnail
    두 달도 안 남은 트럼프 행정부, 항공자유화조약 끝내 탈퇴

    ... 범위에 제한이 있을 수밖에 없다. 미 민주당 상원의원들도 지난 6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당시 국방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문제를 제기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러시아가 수도 모스크바와 남부 캅카스 지역의 체첸, 압하지야 부근 비행을 제한하고 있다고 비난해왔다. 미국은 지난해 8월 러시아와의 INF에서도 탈퇴했다. 냉전의 종식과 함께 미국과 러시아의 군축체제를 떠받치던 INF에서 탈퇴한 데 이어 보완 역할을 하던 항공자유화조약에서도 탈퇴한 것이다. ...

    한국경제 | 2020.11.23 01:17 | YONHAP

  • thumbnail
    동유럽 '화약고' 몰도바 트란스니스트리아 분쟁 다시 불붙나

    ... 몰도바의 EU 통합에 반대하고 있다. 트란스니스트리아는 1990년 몰도바에서 분리·독립을 선언한 친러시아 성향의 분리주의 공화국으로 50여만 명의 주민 가운데 약 30%가 러시아인이다. 현재 트란스니스트리아의 주권을 인정하는 국가는 2008년 조지아로부터 분리·독립을 선포한 남오세티야와 압하지야 두 나라밖에 없다. 러시아는 1992년 몰도바와 맺은 협정에 따라 트란스니스트리아에 평화유지군 명목으로 수천 명의 군대를 주둔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21 17:53 | YONHAP

  • thumbnail
    [고침] 국제(유럽 8개국, 미국 항공자유화조약 탈퇴방침에…)

    ... 미국·러시아를 비롯해 영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 등 대부분의 유럽 국가까지 총 34개국이 가입해 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러시아의 조약 위반이 이유라면서 자국의 탈퇴 방침을 전날 회원국들에 통보했다. 미국 정부는 러시아가 모스크바와 남부 캅카스 지역의 체첸, 압하지야, 남오세티야 부근의 비행을 제한하고 있으며 리투아니아와 폴란드 사이의 러시아 역외 영토인 칼리닌그라드에서도 관측 활동이 어렵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2 23:35 | YONHAP

  • thumbnail
    유럽 8개국, 미국 항공자유화조약 탈퇴방침에 유감 표명

    ... 미국·러시아를 비롯해 영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 등 대부분의 유럽 국가까지 총 34개국이 가입해 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러시아의 조약 위반이 이유라면서 자국의 탈퇴 방침을 전날 회원국들에 통보했다. 미국 정부는 러시아가 모스크바와 남부 캅카스 지역의 체첸, 압하지야, 남오세티야 부근의 비행을 제한하고 있으며 리투아니아와 폴란드 사이의 러시아 역외 영토인 칼리닌그라드에서도 관측 활동이 어렵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2 23:14 | YONHAP

  • thumbnail
    미국이 탈퇴한 항공자유화조약이란…상호 비무장 정찰 허용

    ... 항공자유화조약은 회원국의 영토 전체를 정찰 대상으로 삼고 있기 때문에 다른 회원국의 영공 진입을 금지해서는 안 된다는 게 미 군축협회 대럴 킴벌 사무총장의 설명이다. 하지만 러시아는 수도 모스크바와 남부 캅카스 지역의 체첸, 압하지야, 남오세티야 부근 비행을 제한하고 있다는 게 미국의 주장이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도 2018년 러시아가 선택적으로 조약을 이행하는 점에 우려를 표명했다. 정찰기를 무한정 띄울 수 있는 것은 아니고 회원국마다 할당량이 ...

    한국경제 | 2020.05.22 15:48 | YONHAP

  • thumbnail
    미, 항공자유화조약 탈퇴…"러가 위반" 군축관련 조약서 또 이탈(종합2보)

    ... 검토 끝에 조약의 당사자로 남는 것이 더는 미국에 이익이 아니라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관리들은 전했다. 또 고위 행정부 관리들은 러시아의 조약 위반이 탈퇴의 주된 이유라며 러시아가 자국 수도 모스크바와 남부 캅카스 지역의 체첸, 압하지야, 남오세티야 부근의 비행을 제한했다고 지적했다. 리투아니아와 폴란드 사이의 러시아 역외 영토인 칼리닌그라드에서도 관측 활동이 어렵다고 이들은 주장했다. 이에 따라 미 행정부는 조약 탈퇴를 원하며 비행 중에 수집한 사진들은 미국이나 ...

    한국경제 | 2020.05.22 04:39 | YONHAP

  • 러시아, 북한인 관광·학생비자 무더기 발급 '여전'

    ... 토대로 지난해 러시아에서 북한 주민을 대상으로 한 관광 및 학생 비자 발급이 급증했다고 지적했다. 북한 노동자들에게 취업 비자 대신 학생·관광 비자를 내주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또 2018년 이후 수백명의 북한 근로자들이 러시아에서 흑해 연안의 압하지야 공화국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압하지야는 유엔의 정식 회원국이 아니며, 이에 따라 대북제재 결의를 준수할 의무가 없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24 08:17

  • thumbnail
    "러시아, 올해 1분기 북한인 753명에 취업비자 발급"

    ... 12월 22일까지 자국 내 북한 근로자를 돌려보내도록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유엔 대북제재위는 러시아 당국의 통계를 토대로 지난해 러시아에서 북한 주민을 대상으로 한 관광 및 학생 비자 발급이 급증했다고 지적했다. 또 2018년 이후 수백명의 북한 근로자들이 러시아에서 흑해 연안의 압하지야(Abkhazia) 공화국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압하지야는 유엔의 정식 회원국이 아니며, 이에 따라 대북제재 결의를 준수할 의무가 없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4 07:23 | YONHAP

  • thumbnail
    북 해외근로자 송환시한 지났지만…유엔, 제재회피 의혹 조사

    ... 대북제재위는 지난해 3월이 시한이었던 중간보고서를 제출한 유엔 회원국이 같은 해 12월 현재 단지 50개국에 불과했으며, 모든 국가가 북한 근로자 송환 숫자 등 실질적인 정보를 담은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러 북한근로자 압하지야로…중·러, 북에 관광비자 발급" 유엔의 한 회원국은 북한 국적의 2천명이 최근 외화벌이를 목적으로 단순 방문 비자로 중국에 입국했다고 대북제재위에 보고했다. 대북제재위의 관련 질의에 중국 당국은 ...

    한국경제 | 2020.04.18 06: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