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크라사태] 티모셴코 "대선 출마한다"

    ... 보장받은 1994년 부다페스트 양해각서를 언급하며 "미군과 영국군은 우크라이나 평화의 보증인"라고 말했다. 그는 총리 시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실용적인 관계를 유지했지만 최근에는 연락한 적이 없다며 "러시아가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을 복귀시키라는 최후통첩을 거둬들여야 협상에 응하겠다"고 말했다. 또 푸틴 대통령이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을 국제형사재판소에 보내 반(反)인도범죄 혐의로 수사받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에서 유혈 사태가 벌어지지는 ...

    연합뉴스 | 2014.03.05 16:17

  • '한발 물러선' 푸틴…국제사회 협상 채널 가동

    ... 급락했던 미국과 유럽, 러시아 증시는 이날 급반등했고 미국 국채와 금 등 안전자산의 가격은 하락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한 푸틴의 '강공'은 일단 현 시점에서는 적중한 것으로 보인다. 푸틴은 친(親) 러시아 성향인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의 실각과 친서방 세력의 과도정부 수립으로 우크라이나 사태가 급변하면서 수세에 몰렸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군사력을 동원해 신속하게 대응에 나섬으로써 단번에 이를 반전시키고 영향력을 과시했다. 그는 러시아군을 크림반도에 보내지 않았다고 ...

    연합뉴스 | 2014.03.05 10:03

  • [우크라사태] 야누코비치 대통령 사망설 소동

    우크라 야권 "러'서 심장마비로 사망" 주장…허위로 판명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 4일(현지시간) 한때 실각 후 러시아에 도피 중인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사망설이 유포돼 소동이 일었다. 소동은 이날 오전 우크라이나의 정치권력을 장악한 기존 야권 진영에서 러시아 남부도시 로스토프나도누에 머물고 있는 야누코비치 대통령이 심장마비로 숨졌다는 소식을 퍼트리면서 시작됐다. 야권 활동가 미하일 레베디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

    연합뉴스 | 2014.03.05 01:09

  • [우크라사태] 영 정부, 푸틴회견에 "믿기 어렵다" 반박

    ... 영국 정부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의회에 출석해 앞서 모스크바에서 열린 푸틴 대통령의 기자회견 발언에 대해 믿기 어렵다는 냉담한 반응을 내놨다. 그는 푸틴 대통령이 실각한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으로부터 무력 사용 요청을 받은 것을 군사개입의 근거로 내세운 것과 관련 "도피함으로써 권한을 상실한 대통령이 주변국에 파병을 요청했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받아쳤다.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 어를 쓰는 ...

    연합뉴스 | 2014.03.05 00:11

  • [우크라사태]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에서 원하는 것은?

    ... 포기할 생각이 없다는 메시지다. 푸틴이 회견에서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와 서부 지역에서 일어났던 혼란 사태가 동부 지역과 크림으로 확산하면 모든 수단을 동원에 이에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푸틴은 또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실각을 가져온 기존 야권 세력의 중앙 권력 장악을 '반(反)헌법적 쿠데타'라고 강하게 비난하면서 이미 실권을 잃은 야누코비치를 여전히 우크라의 유일한 합법적 대통령으로 인정한다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주민 보호를 ...

    연합뉴스 | 2014.03.04 23:58

  • thumbnail
    한발 뺀 푸틴…우크라이나 사태 진정되나

    ... △주요8개국(G8) 정상회의 보이콧 △러시아의 G8 퇴출 추진 △러시아의 해외자산 동결 △비자 발급 금지 등을 제재 수단으로 언급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만이 유일한 우크라이나의 합법적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야누코비치 대통령의 실각을 가져온 우크라이나 야권의 권력 대체를 반헌법적 권력 인수이자 무력적 권력 장악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또 “당장 우크라이나로 군대를 ...

    한국경제 | 2014.03.04 20:57 | 김보라

  • 푸틴 "우크라 군대 파견없을 것…크림 긴장 해소"

    ... 우리에게 지원 요청이 오면 우리는 러시아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권리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군 사용의 합법성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의 합법적 지도자로 남아있는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으로부터 우크라 국민의 생명과 자유, 안녕을 지키기 위해 무력을 사용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상태"라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그러나 우크라이나에서의 무력 사용은 '최후의 수단'이 될 것이라며 어떤 개입도 "국제법의 틀 안에서 ...

    연합뉴스 | 2014.03.04 20:11

  • 러시아 크림 장악 '굳히기'…서방 외교 압박은 계속

    ...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해 서방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해 우크라이나 사태를 논의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미 1만6천명의 러시아군이 크림반도에 파병됐다는 우크라이나 유엔 대표부의 편지가 회람됐다. 러시아는 자국으로 도피한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이 질서유지를 위해 러시아군을 요청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탈리 추르킨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우크라이나가 내전으로 치닫고 있고 특히 크림반도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과 권리가 위협받고 있다"며 "평화와 법질서, 정통성과 안정성을 ...

    연합뉴스 | 2014.03.04 09:50

  • [우크라사태] 러시아 "자국민 보호위해 파병…군사행동 계획없어"

    "러시아 망명 야누코비치 우크라 대통령도 파병 요청"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크림반도에 군 병력을 보낸 것은 자국민 보호 차원에서 이뤄진 정당한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러시아로 망명중인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파병을 요청했다고 러시아는 주장했다. 비탈리 추르킨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3일(현지시간) 오후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러시아의 파병은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자국민에 대한 정당한 방위 차원"이라고 ...

    연합뉴스 | 2014.03.04 09:07

  • [우크라 사태] 러' 천연가스로 유럽·우크라 경고

    ... "현재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에 물어야 할 가스대금 체불액이 15억 4천만 달러가 넘는다"면서 "이런 채무 수준에선 가스 공급가 할인 혜택을 유지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모스크바를 방문한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천연가스 공급가를 30% 이상 인하(1천㎥당 400달러에서 268달러로 인하)하고 우크라 국채를 매입하는 방식으로 150억 달러의 차관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유럽연합(EU)과의 통합 과정을 보류한 ...

    연합뉴스 | 2014.03.03 2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