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크라 수사당국 "바이든 전 美 부통령 아들 수사 대상 아냐"

    ... 2010~2012년 기간의 부리스마 홀딩스(Burisma Holdings) 활동에 대해서만 조사하고 있으며 바이든의 아들 헌터가 이 회사 감사팀 일원이 된 2014년 이후 시기는 조사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NABU는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 시절(2010~2014년) 환경부 직원들이 부리스마 홀딩스가 소유한 여러 기업에 자원 이용 특별허가를 내주는 과정에서 직권을 남용한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특히 "조사관들이 수사하는 시기는 2010...

    한국경제 | 2019.09.28 00:02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탄핵론 불지핀 '우크라 의혹'…'러시아 스캔들' 닮은꼴

    ... 꾸준히 끄집어냈다. 2014년 바이든 전 부통령은 당시 버락 오바마 정권에서 부통령직을 수행하면서 우크라이나 민주 정부를 외교적으로 지원하는 역할을 주도했다. 그해 2월에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일어나 친(親)러시아 성향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이 자리에서 물러나고, 친서방 노선의 페트로 포로셴코 전 대통령이 당선됐다. 그 무렵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인 헌터는 우크라이나 에너지 업체 '부리스마 홀딩스'에 몸을 담게 됐다. 물러난 야누코비치 전 ...

    한국경제 | 2019.09.25 08:1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가 불붙인 바이든 의혹…2014년 우크라에선 무슨 일이?

    ... 정권에서 부통령직을 수행하면서 당시 러시아의 침략을 몰아내고 부패 척결을 시도하던, 취약한 우크라이나 민주 정부를 외교적으로 지원하는 역할에 있어 선봉에 섰다. 그해 2월에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일어나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이 자리에서 물러나고, 친서방 노선의 페트로 포로셴코 전 대통령이 당선됐다. 미국은 우크라이나 새 정부와 관계를 돈독히 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였으며 이때도 마찬가지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맡아 우크라이나를 ...

    한국경제 | 2019.09.23 16:59 | YONHAP

  • thumbnail
    터키 에르도안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 받아들이지 않을 것"

    ... 코미디언 출신으로 지난 4월 우크라이나 대선에서 승리했으며, 이달 7∼8일 1박 2일 일정으로 터키를 방문했다. 크림반도는 서쪽은 우크라이나와 동쪽은 크림 대교를 통해 러시아와 맞닿은 지역으로 구소련 해체 이후 우크라이나 영토에 속했다. 그러나 2014년 우크라이나에서 친러 성향의 야누코비치 정권이 붕괴하자 크림 자치정부와 러시아계 주민들은 독립을 선언했고, 러시아는 크림 자치공화국이 독립하자마자 러시아 연방의 일부로 편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8.08 16:56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결선투표 진출 유력 대통령 vs 코미디언…승리는 누구에?

    ... 현지 시사주간지 '노보예 브레먀'가 최근 발표한 '2018년 우크라이나 100대 갑부' 목록에서 11억 달러(약 1조2천500억원)의 개인 자산으로 6위에 올랐다. 지난 2014년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을 몰아낸 대규모 반정부 시위 후 같은 해 5월 대선에서 당선된 그는 러시아에 병합된 크림반도와 친러시아 반군이 장악한 동부 '돈바스' 지역(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을 곧바로 되찾겠다고 공언했다. 동시에 우크라이나의 ...

    한국경제 | 2019.04.01 06:34 | YONHAP

  • thumbnail
    푸틴, 日아베와 정상회담서도 지각… 2시간 30분 늦어

    ... 3시간이나 지각을 했다. 푸틴 대통령은 외국 정상과 만날 때 상습적으로 지각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배경을 놓고 상대의 기를 꺾으려는 의도적인 전략이라는 분석과 원래 게으른 성격이라는 설명이 엇갈린다. 그는 2012년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회담 때는 4시간, 2014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회담 때 4시간 15분 각각 늦게 나타났고, 지난 7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날 때는 35분 늦었다. 또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

    한국경제 | 2018.09.11 10:26 | YONHAP

  • '지각 또 지각' 푸틴…실수일까 전략일까

    ... 가장 큰 수모를 당한 정상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작년 1월 조사한 자료를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014년 메르켈 총리와의 회담장에 4시간 15분이나 늦게 나타났다. 또한 2012년에는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4시간이나 기다리게 했고 2016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회담 때는 3시간을 지각했다. 2015년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을 50분 기다리게 했다. 푸틴 대통령은 작년 9월 6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에도 34분 지각했다. ...

    한국경제 | 2018.07.17 10:58 | 강경주

  • thumbnail
    '지각생' 푸틴… 메르켈 4시간·아베 3시간·트럼프 35분 '수모'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가장 큰 수모를 당했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작년 1월 조사한 자료를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014년 메르켈 총리와의 회담장에 4시간 15분이나 늦게 나타났다. 푸틴 대통령은 2012년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회담 때는 4시간을, 2016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회담 때는 3시간을 각각 지각했다. 2015년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을 50분 기다리게 했다. 푸틴 대통령은 작년 9월 6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에도 ...

    한국경제 | 2018.07.17 10:09 | YONHAP

  • 우크라이나, 옛 소련 국가 연합체 CIS 탈퇴

    ... 12월 CIS 창설 협정에 가장 먼저 서명했다. 하지만 1993년 CIS 정상회의에서 채택한 강령에는 서명하지 않아 법적으로는 공식 회원국이 아니라 참여국 지위를 유지해왔다. 그러다 2014년 우크라이나 혁명으로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이 실각하고 포로셴코 대통령의 친서방 정권이 들어서면서 CIS 탈퇴를 꾀해왔다. 대신 2014년 6월엔 유럽연합(EU)과 자유무역지대 창설을 골자로 한 협력협정을 체결하며 EU 가입을 추진해왔다. 지금까지 CIS에는 ...

    한국경제 | 2018.05.20 17:40 | 이설

  • thumbnail
    특검 '1호 기소' 매너포트, 러시아 스캔들 몸통? 깃털?

    ... 7천500만 달러(약 840억원) 이상이다. 매너포트와 게이츠는 우크라이나 고객을 위해 워싱턴의 로비회사 2곳을 고용해 미국 관료와의 만남을 주선한 사실도 드러났다. 매너포트는 우크라이나의 친(親)러시아 집권당에 의해 고용돼 빅토르 야누코비치 후보를 대통령이 되도록 도운 바 있다. 하지만 매너포트의 기소 사실이 트럼프 대통령 측과 러시아의 유착 관계를 드러내는 것이라고 단정하기에는 아직 이르다. 공소장에 적시된 혐의들은 모두 지난해 미 대선이 있기 훨씬 이전에 발생한 ...

    한국경제 | 2017.10.31 13:22 | YONHAP